[단독]B→A등급 날벼락 서건창, FA 신청 포기. 내년에 FA 대박 노린다

109 0 0 2021-11-25 13:02: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1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LG 서건창이 안타를 치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1.07/[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 서건창(32)이 FA 재수를 선택했다.

KBO가 24일 FA 신청을 마감한 가운데 서건창이 FA를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관계자가 "서건창이 FA 신청을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서건창은 올시즌 타율 2할5푼3리(513타수 130안타), 6홈런, 52타점, 78득점을 기록했다.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임엔 분명하다.

전반기 키움에서 76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5푼9리(278타수 72안타) 4홈런, 28타점, 45득점을 기록했던 서건창은 정찬헌과의 트레이드로 LG 유니폼을 입었다. LG가 후반기 우승을 위해 영입한 승수부.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LG에서 68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7리(235타수 58안타) 2홈런, 24타점, 33득점에 그쳤다.

FA를 앞두고 데뷔후 가장 낮은 타율을 기록하며 FA 대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더 큰 문제는 FA 등급이 올라갔다는 것. 키움 때 연봉을 일부러 더 낮춰 2억2500만원에 계약해 B등급이 됐으나 LG로 이적하면서 A등급이 돼 FA 이적이 쉽지 않은 상황이 돼버렸다. A등급과 B등급은 보상 조건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B등급의 경우 전년도 연봉의 100%와 보호선수 25명외 1명 또는 선수 없이 전년도 연봉의 200%를 보상해줘야 하지만 A등급의 경우는 전년도 연봉의 200%와 보호선수 20명외 1명 또는 전년도 연봉의 300%를 보상해야한다. 아무래도 A등급보다는 B등급이 조금 더 이적이 쉽다.

A등급이야 성적이 월등하다면 보상을 감수하고서라도 영입하지만 올해 서건창이 거둔 성적으론 이적이 쉽지 않다. 다른 팀의 영입 움직임이 없다면 원 소속구단인 LG만이 유일한 협상 창구가 되고 그럴 경우 FA 대박을 기대하기 어렵다.

이번 FA 시장에서 2루수가 없어 성적만 좋았다면 대박을 꿈꿀 수 있었지만 낮은 성적에 높아진 보상으로 인해 입지가 좁아진 탓에 서건창이 내린 결론은 FA 신청을 포기하는 것이었다. 차라리 FA를 1년 미뤄서 좋은 성적을 낸 뒤에 FA 대박을 꿈꾸는 것이 낫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서건창의 선택이 내년시즌 어떤 결과로 돌아올까. 절치부심의 시간이 시작됐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471
'감독급' 거물 코치 영입…LG "그려둔 그림은 있다" 크롬
21-11-26 09:12
13470
메릴 켈리(왼쪽)와 김광현./AFPBBNews=뉴스1 김광현(33)과 메릴 켈리(33·애리조나) 동갑내기 원투펀치를 한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볼 수 있을까.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의 짐 보든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각 팀의 가장 시급한 보강 요소와 해결책을 제시했다. 보든은 과거 신시내티와 워싱턴 단장을 역임했던 메이저리그 전문가로 현재는 분석가 및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보든은 애리조나의 보강 요소로 선발 투수, 불펜 투수 이아이언
21-11-26 07:03
13469
'SON 교체 + 케인 골 + 세세뇽 퇴장' 토트넘, 졸전 끝에 무라에 충격 1-2 패배 가츠동
21-11-26 05:00
13468
토트넘 핸승인데 머냐 조폭최순실
21-11-26 03:15
13467
‘콘테 훈련 힘들어’ 레길론 발언에 충격 “다른 팀은 이미 그렇게 해왔는데?” 떨어진원숭이
21-11-26 01:35
13466
칼빼든 콘테...주급 1위 미드필더 매각 요청 타짜신정환
21-11-26 00:05
13465
주작배구네 정해인
21-11-25 22:04
13464
오릭스가 쉽게 끈나진 않지 해적
21-11-25 20:24
13463
'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조폭최순실
21-11-25 16:12
13462
“감독님도 최선 다했다” 난처한 국가대표들, 그리고 김희진의 고민 원빈해설위원
21-11-25 15:23
13461
'솔샤르 감독 벽화 철거' 맨유, 결별 후 발 빠르게 흔적 지우기 돌입 픽샤워
21-11-25 14:52
VIEW
[단독]B→A등급 날벼락 서건창, FA 신청 포기. 내년에 FA 대박 노린다 극혐
21-11-25 13:02
13459
'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미니언즈
21-11-25 11:20
13458
‘메시야스 극적인 결승포’ 밀란, ATM 상대로 1-0 승 물음표
21-11-25 10:10
13457
토트넘 김민재 영입 '난항'... 페네르바체 새 요구조건 공개 홍보도배
21-11-25 09:14
13456
나폴리 첫경긴데 졌네 장사꾼
21-11-25 02:38
13455
'너는 거절한다'...920억 실패작, 첼시전서 홈 팬들 조롱 받았다 순대국
21-11-25 00:22
13454
“토트넘에서 시간은 끝났다”… SON 절친, 에버턴 GK와 스왑딜 가능성 원빈해설위원
21-11-24 22:31
13453
오릭스 역전 못하나 픽샤워
21-11-24 20:30
13452
'최동원상' 영예 두산 미란다 "최동원 희생 정신으로 마운드 오르고 있다" 소주반샷
21-11-24 17:24
13451
'멋진 대결을 기대하라' GS칼텍스 vs 한국도로공사 애플
21-11-24 16:10
13450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오타쿠
21-11-24 14:50
13449
[오피셜] '리헨즈' 손시우, 아프리카서 젠지로 이적 손나은
21-11-24 13:16
13448
‘라이언시티 입단’ 김신욱, “싱가포르의 야망, 비전이 날 당겼다” [사커피플] 극혐
21-11-2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