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부서지고 40도 고열 펄펄 끓어도… 501경기 개근 ‘금강불괴’

189 0 0 2021-12-29 13:34: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L 연속출장 신기록 행진 KCC 이정현KBL 제공프로농구 KCC 가드 이정현(34·사진)의 별명은 ‘금강불괴(金剛不壞)’다. ‘금강처럼 단단해 부서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아프거나 부상을 당해도 경기를 거르는 일 없이 코트에 나서 기복 없는 활약을 보여준 그에게 팬들이 붙여준 닉네임이다. 이정현은 처음엔 이런 별명이 싫었다고 한다. 들었을 때 왠지 ‘사람이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의미를 잘 알기에 지금은 좋아한다.

2010∼2011시즌 KBL에 데뷔한 이정현은 27일 DB전까지 501경기를 연속 출전했다. 이보다 이틀 전인 25일 자신의 프로 데뷔 팀이기도 한 KGC전에서 KBL 최초로 500경기 연속 출전 기록을 달성했다. 그동안 500경기 이상을 뛴 선수는 이정현 말고도 41명이 더 있었지만 한 경기도 거르지 않고 500경기를 연속 출전한 선수는 이정현이 유일하다. 현역 시절 기복 없는 경기력을 자랑하며 ‘소리 없이 강한 남자’로 불린 추승균 전 KCC 감독이 연속 경기 출전 부문 2위(384경기)에 올라있는데 이정현과는 100경기 이상 차이가 난다. 현역 선수 중엔 LG에서 뛰고 있는 이재도가 전체 4위에 해당하는 308경기 연속 출전을 기록 중이어서 이정현의 기록이 당분간은 깨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프로농구는 한 시즌에 팀당 54경기를 치른다.

프로 데뷔 후 10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는데 그동안 잔부상 한 번 없었을 리는 없다. 이정현은 “아픈 것에 원래 좀 둔한 편인 데다 뛰다가 보면 또 금세 잊었던 것 같다”며 “팀에 폐를 끼칠 정도만 아니라면 몸 상태가 정상 컨디션의 40∼50%만 돼도 뛰었다”고 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소속 팀을 KGC에서 KCC로 옮긴 이정현은 2017∼2018시즌 개막을 40일가량 앞두고 연습경기를 하다 무릎을 크게 다쳤다.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아 다들 시즌 초반엔 코트에 나서기 힘들 것으로 봤다. 하지만 이를 악물고 재활훈련을 한 이정현은 이 시즌 개막 경기에 주전으로 나섰고 풀타임에 가까운 37분 9초를 뛰면서 12점을 넣었다. 팬들의 뇌리에 금강불괴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각인시킨 순간이었다. 그는 열이 40도가 넘는 날에도 링거를 맞고 경기를 뛴 적이 있다.

이정현이 501경기에서 출전 시간 10분을 채우지 못한 건 세 번뿐이다. 평균 29분 57초를 뛰면서 평균 13.2점을 넣었다.

며칠 뒤면 이정현도 35세가 된다. 언젠가는 연속 경기 출전 기록이 중단되는 날이 올 것이다. 이정현은 “언젠가는 연속 출장이 힘들어질 수 있고 팀 내에서 내 역할도 주축 선수에서 보조로 줄어들 수 있다”며 “하지만 이런 과정이 급격한 ‘추락’이 아니라 부드러운 착륙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비우고 순리대로 풀어 가려고 한다”고 했다. 서른을 넘기면서부터 체력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길어졌다는 걸 체감하고 있다는 그는 하루 8시간 이상 숙면하는 습관을 들이며 출전하는 경기마다 치열하게 뛸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60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조현
21-12-31 06:41
13959
본머스 선덜랜드 승 닥터최
21-12-31 04:55
13958
인도 '호날두 동상' 논란, 지역민들 "모욕이다" 분노 폭발 6시내고환
21-12-31 03:05
13957
'맨유vs리버풀' 제2의 네이마르 두고 영입 경쟁...장외 레즈 더비 불쌍한영자
21-12-30 23:55
13956
'435억 유리몸', EPL 53경기 1골…토트넘 팬들 뿔났다 간빠이
21-12-30 22:35
13955
반대네 ㅆㅂ 불도저
21-12-30 20:22
13954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사이타마
21-12-30 17:39
13953
결국 분통 터진 투헬 감독…"왜 EPL만 계속 고집부리나?" 이아이언
21-12-30 16:42
13952
"SON 있잖아! 전력보강 필요없어" 전 토트넘 감독 '단언' 캡틴아메리카
21-12-30 15:39
13951
토트넘, 감독-단장 모두 익숙한 '유베 듀오' 관심...이적료 총 800억 가츠동
21-12-30 14:48
13950
호날두 비판한 네빌, 팬에게 ‘역공격’ 당해 “당신도 과거에…” 군주
21-12-30 13:03
13949
토트넘 '3위 스페셜리스트', 잉글랜드 역대 최고 구단은 여전히 맨유 장그래
21-12-30 08:52
13948
'명의' 콘테의 또 다른 부활 미션...'포체티노 픽' 아르헨 MF 살리기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30 06:51
13947
첼시 승옵빠 가쟈 섹시한황소
21-12-30 05:16
13946
“오리무중” 니콜슨 복귀, 알렉산더 ‘풀타임’ 활약에도 2연패 박과장
21-12-30 03:32
13945
토트넘 후보→핵심… “과소평가 됐다, 브라질 대표팀 복귀해야” 사이타마
21-12-30 01:45
13944
'훈련까지 불참' 6개월 만에 짐쌌다... 바르사 떠나는 18세 신성 캡틴아메리카
21-12-29 23:23
13943
'본인피셜' 현역 독일 국가대표 수비수 FA 선언…빅 클럽들 '군침' 군주
21-12-29 22:09
13942
삼성 한셋도 못이기네 조폭최순실
21-12-29 20:35
13941
김연경, 중국리그 우승 도전…한국, 일본, 터키, 중국 등 4개국 트로피 안을 수 있을까 이아이언
21-12-29 17:17
13940
'콘테 감독님 알리보다 제가 낫죠?'...가치 입증한 토트넘 잉여 MF 장그래
21-12-29 16:12
13939
부상 불사한 '살신성인' 수비...친정팀 울린 '토트넘 유스 출신' 소튼 RB 조폭최순실
21-12-29 15:38
13938
레이커스, 웨스트브룩과 결별할 듯...미국 CBS스포츠 “존 월과 트레이드해야”, 팬들과 NBA 전문가들도 ‘결단’ 촉구 픽도리
21-12-29 14:20
VIEW
무릎 부서지고 40도 고열 펄펄 끓어도… 501경기 개근 ‘금강불괴’ 해골
21-12-29 1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