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불사한 '살신성인' 수비...친정팀 울린 '토트넘 유스 출신' 소튼 RB

208 0 0 2021-12-29 15:38: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친정팀을 상대했던 카일 워커-피터스가 몸을 날리는 살신성인 수비로 사우샘프턴이 승점을 따내는데 기여했다.

사우샘프턴은 9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에서 토트넘 훗스퍼와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사우샘프턴은 승점 21점에 도달해 13위에 머물렀다.

상승세 토트넘을 맞아 사우샘프턴은 수비적인 대형을 선택했다. 얀 베르나렉을 중심으로 3백을 구성했고 제임스 워드-프라우스가 중원 사령관을 맡았다. 말이 빠른 아담 암스트롱과 활동량이 많은 셰인 롱을 전방에 배치해 전진 압박을 수시로 펼쳤다. 전반적으로 수비에 집중한 사우샘프턴이지만 적극적인 압박으로 토트넘 빌드업을 저지하며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선제골까지 터트렸다. 전반 25분 워드-프라우스가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며 사우샘프턴이 리드를 잡았다. 모든 게 순조롭게 흘러갈 때 모하메드 살리수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고 페널티킥(PK)까지 내주는 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키커 해리 케인이 성공하며 동점이 됐다. 수적 열세에 몰린 사우샘프턴은 라인을 완전히 내려 수비에 모든 힘을 쏟았다.

토트넘은 맷 도허티, 루카스 모우라를 연속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후반 32분엔 윙백 에메르송 로얄을 빼고 윙어 브리안 힐을 넣어 총 공세에 돌입했다. 손흥민, 케인을 중심으로 한 소나기 슈팅이 이어졌지만 프레이저 포스터가 안정적인 선방을 펼치며 버텨냈다. 종료가 가까워질수록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를 제외한 전원을 사우샘프턴 진영에 놓았다.

위기 일발 상황에서 워커-피터스의 헌신이 빛났다. 후반 38분 모우라 크로스를 머리로 가까스로 막아낸 그는 이어지는 벤 데이비스의 강력한 슈팅도 머리를 날려 막았다. 데이비스가 왼발에 완벽히 힘을 실어 정확하게 보냈기에 워커-피터스가 막지 않았으면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워커-피터스 육탄 수비에 사우샘프턴 홈 팬들과 동료들은 박수를 보냈다. 워커-피터스는 한동안 쓰러졌지만 다시 일어나 남은 시간을 소화했다.

워커-피터스는 토트넘 성골 유스 출신이다. 카일 워커 후계자로 지목돼 1군에 올라와 공식전 24경기를 치렀으나 끝내 자리를 잡지 못하고 사우샘프턴으로 향했다. 사우샘프턴에선 주전 라이트백으로 활약하며 성장했다. 친정팀에게 제대로 비수를 꽂는 수비를 한 워커-피터스 활약으로 사우샘프턴은 1-1로 비겼다.

영국 '햄프셔 라이브'는 "워커-피터스는 살리수 퇴장 이후 수비적으로 움직이며 팀에 도움을 줬다. 후반 막판 나온 놀라운 방어는 공로를 인정받을 필요가 있었다"고 하며 최고 평점인 8.5점을 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56
'435억 유리몸', EPL 53경기 1골…토트넘 팬들 뿔났다 간빠이
21-12-30 22:35
13955
반대네 ㅆㅂ 불도저
21-12-30 20:22
13954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사이타마
21-12-30 17:39
13953
결국 분통 터진 투헬 감독…"왜 EPL만 계속 고집부리나?" 이아이언
21-12-30 16:42
13952
"SON 있잖아! 전력보강 필요없어" 전 토트넘 감독 '단언' 캡틴아메리카
21-12-30 15:39
13951
토트넘, 감독-단장 모두 익숙한 '유베 듀오' 관심...이적료 총 800억 가츠동
21-12-30 14:48
13950
호날두 비판한 네빌, 팬에게 ‘역공격’ 당해 “당신도 과거에…” 군주
21-12-30 13:03
13949
토트넘 '3위 스페셜리스트', 잉글랜드 역대 최고 구단은 여전히 맨유 장그래
21-12-30 08:52
13948
'명의' 콘테의 또 다른 부활 미션...'포체티노 픽' 아르헨 MF 살리기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30 06:51
13947
첼시 승옵빠 가쟈 섹시한황소
21-12-30 05:16
13946
“오리무중” 니콜슨 복귀, 알렉산더 ‘풀타임’ 활약에도 2연패 박과장
21-12-30 03:32
13945
토트넘 후보→핵심… “과소평가 됐다, 브라질 대표팀 복귀해야” 사이타마
21-12-30 01:45
13944
'훈련까지 불참' 6개월 만에 짐쌌다... 바르사 떠나는 18세 신성 캡틴아메리카
21-12-29 23:23
13943
'본인피셜' 현역 독일 국가대표 수비수 FA 선언…빅 클럽들 '군침' 군주
21-12-29 22:09
13942
삼성 한셋도 못이기네 조폭최순실
21-12-29 20:35
13941
김연경, 중국리그 우승 도전…한국, 일본, 터키, 중국 등 4개국 트로피 안을 수 있을까 이아이언
21-12-29 17:17
13940
'콘테 감독님 알리보다 제가 낫죠?'...가치 입증한 토트넘 잉여 MF 장그래
21-12-29 16:12
VIEW
부상 불사한 '살신성인' 수비...친정팀 울린 '토트넘 유스 출신' 소튼 RB 조폭최순실
21-12-29 15:38
13938
레이커스, 웨스트브룩과 결별할 듯...미국 CBS스포츠 “존 월과 트레이드해야”, 팬들과 NBA 전문가들도 ‘결단’ 촉구 픽도리
21-12-29 14:20
13937
무릎 부서지고 40도 고열 펄펄 끓어도… 501경기 개근 ‘금강불괴’ 해골
21-12-29 13:34
13936
[EPL현장]손흥민 사우스햄턴전 오른쪽 햄스트링 자주 만지작...걱정되네 곰비서
21-12-29 12:51
13935
[EPL 리뷰] '살라 PK 실축' 리버풀, 레스터에 0-1 패...선두 경쟁 난항 애플
21-12-29 11:09
13934
박항서 경질론에 발끈한 베트남 언론, "감독이 아니라 선수들이 문제" 오타쿠
21-12-29 10:20
13933
상식파괴 호날두, 바르사 이적 요청 충격! 前맨유 피케에게 부탁 원빈해설위원
21-12-29 0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