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충격 결단, '재능 천재' 내보내고 추락한 레알 스타 영입

184 0 0 2022-01-03 23:28: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델레 알리(26)를 방출한 뒤 새롭게 영입할 선수의 얼굴이 공개됐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3일(한국시간) "많은 사람들이 예상한 대로 알리가 방출된다면 이스코(30·레알 마드리드)가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필요로 하는 선수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알리는 2015년 2월 토트넘에 입단한 뒤 7년째 토트넘에서 뛰고 있다. 한때 최고의 수준급 재능을 보유한 천재 미드필더로 큰 기대감을 모았다. 특히 해리 케인(29), 손흥민(30), 크리스티안 에릭센(30)과 함께 이른바 'DESK' 라인을 구축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알리는 조제 무리뉴(59·AS로마) 감독 체제에서 출전 기회를 잃기 시작했다. 콘테 감독 체제에서도 마찬가지다. 벤치 신세로 전락했다. 잠깐식 출전하고는 있지만 꾸준함을 보이지는 않고 있다. 결국 더 이상 토트넘에서 필요가 없어진 알리는 내년 1월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퇴출인 셈이다.

그러자 콘테 감독은 빠르게 알리 자리를 대체할 선수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로 이스코다. 이스코는 레알에서 입지를 잃었다. 그 역시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던 선수였지만 올 시즌 부임한 카를로 안첼로티(63) 감독 체제에서 출전 기회를 거의 부여받지 못하고 있다. 리그 8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출전 시간은 182분 밖에 되지 않는다.

레알과 이스코의 계약 기간은 올 시즌까지다. 레알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그를 내보내 이적료를 챙긴다는 계획이다. 토트넘도 이적료를 지불할 용이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안첼로티 감독은 이적료 500만 파운드(약 80억원)를 받을 준비를 하면서 이스코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13
토트넘 관심 껐네, '0원' 월클 수비수…주급 6억 어디로 원빈해설위원
22-01-04 20:07
14012
'37세→첼시 핵심' 실바, 1년 재계약…2022/23시즌까지 군주
22-01-04 06:33
14011
'골대 불운' 맨유, 졸전 끝에 울브스에 0-1 덜미...'7위+무패 마감' 타짜신정환
22-01-04 04:46
14010
'맨유 초비상' 매과이어도 OUT...'애물단지' 복귀전 치르나 이영자
22-01-04 02:42
14009
'이례적인 일' 캐디 라렌 공개 비판한 서동철 감독 "매우 불만족스럽다" 곰비서
22-01-04 00:54
14008
'나 다시 돌아갈래' PSG 미드필더, 英 복귀 추진 장사꾼
22-01-04 00:07
VIEW
토트넘 충격 결단, '재능 천재' 내보내고 추락한 레알 스타 영입 간빠이
22-01-03 23:28
14006
'진짜 떠나나'... 바르셀로나 핵심 FW, SNS 프로필 돌연 삭제 장그래
22-01-03 22:18
14005
‘이번엔 허웅이 웃었다’ DB, KT 홈 11연승 저지 애플
22-01-03 21:03
14004
2023 FA 시장은 더 초호화 역대급 "쏟아질 +30명" 한화·롯데 큰손 나설까 크롬
22-01-03 20:29
14003
‘전준우 34억-손아섭 40억 베팅’ 롯데, 마지막 FA 정훈 20억은 제시할까 픽도리
22-01-03 07:50
14002
‘슛돌이’ 이강인, 새해 첫 경기 바르셀로나 상대로 선발출전 해골
22-01-03 05:14
14001
'손흥민 파트너' 계속해서 그의 이름이…'0골-0도움'에도 콘테 주목 소주반샷
22-01-03 03:21
14000
‘선제골 허용+아쉬운 공격력’ 레알, 헤타페전 0-1 패…15경기 무패 깨졌다 곰비서
22-01-03 01:17
13999
레알 마드리드 골도 먹히고 와꾸대장봉준
22-01-02 22:24
13998
‘10주 지났지만…’ 기약 없는 송교창의 복귀 철구
22-01-02 20:49
13997
한 번 실수로 사라지기엔 가혹하다, ‘음주운전→방출’ 야구인 2세 기회 올까 이아이언
22-01-02 19:49
13996
'SON 덕분에 새해 첫 골'…산체스 조국 콜롬비아 열광 날강두
22-01-02 16:56
13995
신태용 감독 이끄는 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준우승 마무리 롤다이아
22-01-02 14:36
13994
'ML 최초 5억 달러 후보' 천재 타자의 동생도 ML행 임박 조현
22-01-02 13:27
13993
“류현진 있는 TOR 선발진 알동 최강…100승 가능, AL 최다승” 美매체 장밋빛 전망 앗살라
22-01-02 12:08
13992
'아데토쿤보 35P 16R 10A' 밀워키, 뉴올리언스 대파하고 6연승 닥터최
22-01-02 11:27
13991
NC, KIA서 데려온 2명 모두 이별... '우승' 얻고 '홀드왕' 내줬다 극혐
22-01-02 09:45
1399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2 0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