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튼에서 너무 행복한 알리...토트넘에서의 설움 딛고 예전 폼 되찾고 있는 중

181 0 0 2022-02-14 00:15: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델레 알리(에버튼)가 웃음을 되찾았다.

알리는 토트넘에서 사실상 전력 외 선수로 취급됐다.

단초는 조제 모리뉴 전 감독이 제공했다. 그는 알리의 기용을 꺼렸다. 대신 손흥민을 중용했다.

전임 마우리시우 포체티노 감독과는 다른 전술이 필요했기 때문일 수 있다. 모리뉴는 토트넘을 '해리 케인'의 팀에서 '손흥민-케인'의 팀으로 바꾸고 싶었다.

이 과정에서 알리가 희생양이 됐다. 자기 자리가 아닌 처진 미드필드 역할을 맡은 것이다. 그는 케인 바로 뒤에서 공격하는 세컨드 스트라이커가 제격이었다.

모리뉴의 이 같은 전술은 재미를 보았고, 이후 감독들도 따라하게 됐다.

그러자 알리의 입지는 점점 줄어들었다. 새로운 포지션 적응이 쉽지 않았다. 결국 그는 축구에 흥미를 잃고 경기 외적인 일에 몰두했다. 팀 훈련도 게을리 했다.

결국 그는 토트넘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에버튼으로 간 알리는 다시 제자리를 찾았다. 같은 이드필더 출신이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진 알리는 다시 축구가 하고 싶어졌다.

에버튼에서의 데뷔전은 재앙 수준이었다.

그러나 한 경기 만으로 그를 판단할 수는 없다. 게임 시간이 많지 않았다. 경기 속도를 맞추는 데 시간이 걸릴 수 있다. 더 많은 경기를 치르게 되면 에버튼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한결 같은 의견이다.

이들의 예상은 적중했다. 알리는 비록 교체로 들어갔지만, 리즈와의 경기에서 예의 날카로운 패스를 선보였다.

램파드 감독도, 알리도 만족했다. 알리는 경기 후 자신의 SNS에 "승점 3. 모든 선수가 훌륭한 플레이를 펼쳤다. 에버튼 홈 구장에서 첫 출전해 기분이 좋다"고 적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548
‘코로나→직장폐쇄’ 류현진, 8000만 달러 보장 못 받는 아이러니 치타
22-02-15 06:29
14547
이승엽 대사, 이대호 은퇴 투어 논란에 "서글프다" 떨어진원숭이
22-02-15 05:08
14546
"다르빗슈 1500억 계약, 절반밖에 못 볼 줄은…" 美 매체 떠올린 4년 전 오늘 정해인
22-02-15 03:39
14545
코카인 양성반응으로 '12년 징계' 왕년의 스타, 46세에 '현역복귀 해적
22-02-15 02:40
14544
창단 25주년’ 대전, 2년 만에 새 유니폼 발표 순대국
22-02-15 01:28
14543
'충격' EPL 스타, 여친 폭행으로 '체포' 해골
22-02-15 00:25
14542
음바페, 레알행 임박 와꾸대장봉준
22-02-14 23:28
14541
"떠날 것 예상" 이정후 담담한 회상과 응원…FA 30억원 거포는 '영원한 우상' 철구
22-02-14 22:43
14540
'그거 좀 작은거 아니야?...SON과 유니폼 교환한 울브스 선수→곧바로 착용 애플
22-02-14 21:57
14539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가습기
22-02-14 20:30
14538
“1년 만에 결별” 맨유 이어 바르셀로나서 실패↑ 음바페
22-02-14 19:56
14537
"힘들다, 실망스럽다"...3연패+8위 추락에 입 연 케인 아이언맨
22-02-14 08:35
14536
맨유에 재계약 사인 보낸 포그바, 이 정도면 거의 농락 수준 극혐
22-02-14 05:17
14535
새축 전멸인가 미니언즈
22-02-14 01:59
VIEW
에버튼에서 너무 행복한 알리...토트넘에서의 설움 딛고 예전 폼 되찾고 있는 중 물음표
22-02-14 00:15
14533
'그렇게 욕먹더니...' 토트넘 떠나자마자 현지 극찬 '대반전' 앗살라
22-02-13 22:51
14532
여자 숏트단체 아깝네 찌끄레기
22-02-13 21:35
14531
"쓰레기 같은 경기"...'1-0→2-4 참사'에 나겔스만 '극대노' 닥터최
22-02-13 19:30
14530
코로나가 망친 LCK 최고 명승부 치타
22-02-13 18:54
14529
[LCK] T1 '제우스' 최우제 "'도란' 맞대결 무산 아쉬워...내가 잘해서 이기고 싶다" 가츠동
22-02-13 17:49
14528
'바이아웃 최대어' 드라기치, LAL-GSW-BKN-CHI에서 관심 군주
22-02-13 16:05
14527
‘두 경기 평균 야투 성공률 32%’ 스펠맨, 사라진 NBA 리거의 위용 호랑이
22-02-13 15:07
14526
英 매체 무승부 예상의 이유..."돌아온 황희찬이 SON의 토트넘 수비 박살낼 것" 손나은
22-02-13 13:20
14525
아스필리쿠에타, 7개 대회를 우승한 첼시 최초의 주장 아이언맨
22-02-13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