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수비하는 이유…"수비하기 싫으면 2골 넣어라" 콘테 엄포

141 0 0 2022-04-04 20:12: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4일(한국시간) 영국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손흥민(29)은 수비 진영에서 적지 않은 시간 목격됐다.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고 역습 상황이 되면 스프린트 하는 등 공격 비중도 적지 않았다. 그만큼 활동량이 많은 경기였다.

비단 손흥민뿐만이 아니다. 최전방 스리톱으로 출전한 데얀쿨루셉스키, 그리고 해리 케인까지 공이 없을 땐 깊숙한 곳으로 내려와 수비 숫자를 늘렸다. 토트넘의 조직적인 수비에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제대로 된 슈팅을 날리지 못한 채 1-5로 무릎을 꿇었다. 유일한 득점은 세트피스였다.

손흥민과 함께 토트넘 공격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는 장면을 최근 토트넘 경기에서 찾을 수 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일어난 변화다.

아스날, 첼시, 바르셀로나 등에서 뛰었던 전 스페인 국가대표 세스크 파브레가스는 그 이유를 알고 있다.

"어느 날 콘테 감독이 에덴 아자르에게 말했다. '좋아. 넌 수비하기 싫어하지. 그러면 매 경기 2~3골을 넣어. 만약 그렇게 한다면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렇지 않다면, 너도 다른 선수들처럼 수비해야 해'라고 했다"고 파브레가스는 이야기했다.

아자르는 빼어난 공격력을 바탕으로 첼시 소속이었던 2012-13시즌부터 2018-19까지 프리미어리그 최고 윙어로 각광받았다. 윙어인데도 첼시 소속으로 352경기에 출전해 무려 110골을 넣었다.

다만 수비 가담에 대한 지적이 이전에도 있었다. 2015년 첼시 감독이었던 주제 무리뉴 현 AS로마 감독은 애스턴빌라와 경기에 팀 내 핵심 선수였던 아자르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경기 후 아자르를 왜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느냐는 물음에 무리뉴 감독은 "아자르가 다시 선발 명단에 들기 위해선 자신의 자리인 공격, 윙뿐만 아니라 미드필더에 신경 쓰고 수비에도 가담할 줄 알아야 한다. 아자르를 제외한 이유는 우리가 너무 많은 골을 허용하기 때문"이라고 공개 질책했다.

콘테 감독은 2016년 7월 첼시에 부임했다. 당시에도 아자르가 에이스로 자리 잡고 있던 시기였지만 예외 없이 '수비에 가담해야 한다'고 쓴소리했다는 파브레가스의 설명이다.

콘테 감독은 2016-17시즌 아자르와 파브레가스를 앞세워 첼시를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부임하자마자 거둔 성과다. 수비 가담을 해야 한다고 지적받은 아자르는 아이러니하게도 이 시즌에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가장 많은 16골을 넣었다.

콘테 감독의 수비 철학이 자리잡은는 듯 토트넘은 이날 경기를 포함해 3연승 하는 동안 단 2골을 허용했다.

이날 경기가 끝나고 팀을 4위로 이끈 콘테 감독은 "우리에겐 8경기가 남았고, 8경기 결승전이 있다"며 "남은 모든 경기에서 승점을 얻어 4위 진입이라는 꿈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89
새로운 'D-E-S-K' 라인?…토트넘, '부활' 에릭센에 관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05 16:14
15188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한다더니'...타율 6푼7리 최지만 괜찮을까? 박과장
22-04-05 15:09
15187
'EPL 전설 오브 전설' 경악…"SON 월드클래스, 차원이 달랐다" 군주
22-04-05 13:01
15186
콜린 벨 감독, 진심 전할 때 나온 '한국말'...월드컵-재계약-압박 극혐
22-04-05 10:28
15185
"'영웅' 안정환, 韓 조편성 日 E조 피해 좋아했다" 日 관심집중 물음표
22-04-05 09:33
15184
"한국말고 유럽팀 해줘!"분노 폭발...4년간 유럽과 A매치 못한 브라질 감독 사이타마
22-04-05 06:26
15183
60억원 이적생 '펄펄' FA 재수생 '각성'…LG 센터라인 미친 존재감, 역시 우승후보 불쌍한영자
22-04-05 04:50
15182
레알 '주급 9억', 후반 시작 후 벤치로 지각 복귀...'놀랍다' 앗살라
22-04-05 02:50
15181
벤투 황태자 복귀 확정적, K리그에 또 스타 등장 군주
22-04-05 01:18
15180
"무리뉴가 김민재 영입 원했다"…페네르바체 회장 폭로 장사꾼
22-04-04 23:42
15179
'팬이에요' SON 절친 호이비에르, 박지성 만난 인증샷 눈길..."Legend" 애플
22-04-04 22:53
15178
동점 찬스에서 대타→타석 없이 교체, 'FA 재수생' 221홈런 거포의 아쉬움… 아이언맨
22-04-04 21:26
VIEW
손흥민이 수비하는 이유…"수비하기 싫으면 2골 넣어라" 콘테 엄포 호랑이
22-04-04 20:12
15176
해외 해설자들의 희망사항...'페이커' vs '루키' MSI 대결 롤다이아
22-04-04 17:43
15175
먹튀한 놈, 손 쓴 놈, 벼르는 놈 앗살라
22-04-04 16:03
15174
우루과이 최대 매체 엘 파이스, "한국, 2002년 때 잘못된 판정 덕에 4강 갔던 팀" 6시내고환
22-04-04 15:53
15173
세리에 1위 나폴리, 김민재 영입에 200억 제안 (터키 매체) 치타
22-04-04 15:31
15172
美매체 “여전히 현역 페이커, 왕조 복원 노린다” 가츠동
22-04-04 13:02
15171
'SON 14호골 AS'2000년생 공격수,콘테 특급칭찬 받았다 군주
22-04-04 11:24
15170
SON '미친' 활약에도...'손까' 킬패트릭 기자, "프리킥 허용으로 실점 빌미" 물음표
22-04-04 09:37
151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04 08:58
15168
세리에 1위 나폴리, 김민재 영입에 200억 제안 오타쿠
22-04-04 07:57
15167
전 토트넘 GK도 놀란 비매너... '깨진 유리' 던진 팬들, 해설위원도 "부끄럽다" 손나은
22-04-04 05:54
15166
'6어시스트째' 손흥민, '전무한' EPL 3연속 리그 10-10에도 성큼! 아이언맨
22-04-04 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