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벨 감독, 진심 전할 때 나온 '한국말'...월드컵-재계약-압박

132 0 0 2022-04-05 10:28: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 사진|KFA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콜린 벨(60) 감독의 진심 어린 한국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4일 오후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모였다. 오는 9일 베트남과 평가전을 치르기 위한 소집이다.

큰 목표로 나아가기 위한 첫 번째 발걸음이다. 앞으로 굵직한 국제 대회가 줄줄이 열린다. 7월 중국에서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개최된다. 내년 7월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참가한다.

이날 파주NFC에서 진행된 소집 인터뷰에서 벨 감독은 "날씨가 좋아요"라고 한국말로 인사하며 취재진 앞에 섰다.

지난 2019년 10월 부임해 한국생활 4년째를 맞는 벨 감독은 어느 정도 한국말을 구사한다. 깊은 대화가 가능할 만큼 능숙하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축구대표팀을 맡은 외국인 감독 중 '한국말 스피킹'에 가장 적극적이다. 

특히 인터뷰할 때면 그런 모습들이 묻어난다.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한국말로 한 두마디 '또박또박' 이야기한다. 이날도 그의 진심이 담긴 한국말이 여러 번 나왔다.

◇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월드컵 생각해요"

벨 감독은 대표팀의 최종 목표가 내년 월드컵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국 여자 축구는 내년 월드컵에 모든 초점이 맞춰있다. E-1 챔피언십, 항저우 아시안컵, 당장 베트남과 친선경기까지 모두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한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에게서 한국말이 나왔다. 잠시 생각한 뒤 한국말로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월드컵 생각해요"라고 힘줘 말했다. 진심이 어려 있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 사진|KFA 제공

◇ "우리는 팀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과정을 시작했어요"

지난 2월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준우승 후 벨 감독은 재계약을 맺었다. 재계약을 한 이유를 묻자 바로 한국말이 나왔다. 그는 "우리는 팀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과정을 시작했어요"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이어 영어로 "한국은 가능성이 큰 팀이다. 이를 위해서 명확하게 끝을 맺어야 한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배워야 할 게 있다. 좀 더 성공적인 팀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 "우리는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벨 감독은 지난 아시안컵 중국과의 결승전(2-3) 패배에서 배워야 할 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당시 한국은 중국에 2-0으로 앞섰지만 후반 20분 이후 내리 3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벨 감독은 다시 한국말로 "중요해요. 우리는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스트레스란 압박을 뜻한다.

벨 감독은 영어로 "이번 소집 훈련의 목표는 여기에 있다.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도 헤쳐나가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중국과의 경기에서도 잘 하다가 마지막 20분을 못 버티고 무너졌다. 첫 번째 PK 실점 이후 압박이 왔고 대처를 전혀 못 했다"라며 "앞으로 월드컵까지 18개월이 남았는데 보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벨 감독의 한국말은 진심이 가득 담겼다. 그 진심이 선수들과 하나 돼 내년 월드컵까지 통하기를 기대해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88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한다더니'...타율 6푼7리 최지만 괜찮을까? 박과장
22-04-05 15:09
15187
'EPL 전설 오브 전설' 경악…"SON 월드클래스, 차원이 달랐다" 군주
22-04-05 13:01
VIEW
콜린 벨 감독, 진심 전할 때 나온 '한국말'...월드컵-재계약-압박 극혐
22-04-05 10:28
15185
"'영웅' 안정환, 韓 조편성 日 E조 피해 좋아했다" 日 관심집중 물음표
22-04-05 09:33
15184
"한국말고 유럽팀 해줘!"분노 폭발...4년간 유럽과 A매치 못한 브라질 감독 사이타마
22-04-05 06:26
15183
60억원 이적생 '펄펄' FA 재수생 '각성'…LG 센터라인 미친 존재감, 역시 우승후보 불쌍한영자
22-04-05 04:50
15182
레알 '주급 9억', 후반 시작 후 벤치로 지각 복귀...'놀랍다' 앗살라
22-04-05 02:50
15181
벤투 황태자 복귀 확정적, K리그에 또 스타 등장 군주
22-04-05 01:18
15180
"무리뉴가 김민재 영입 원했다"…페네르바체 회장 폭로 장사꾼
22-04-04 23:42
15179
'팬이에요' SON 절친 호이비에르, 박지성 만난 인증샷 눈길..."Legend" 애플
22-04-04 22:53
15178
동점 찬스에서 대타→타석 없이 교체, 'FA 재수생' 221홈런 거포의 아쉬움… 아이언맨
22-04-04 21:26
15177
손흥민이 수비하는 이유…"수비하기 싫으면 2골 넣어라" 콘테 엄포 호랑이
22-04-04 20:12
15176
해외 해설자들의 희망사항...'페이커' vs '루키' MSI 대결 롤다이아
22-04-04 17:43
15175
먹튀한 놈, 손 쓴 놈, 벼르는 놈 앗살라
22-04-04 16:03
15174
우루과이 최대 매체 엘 파이스, "한국, 2002년 때 잘못된 판정 덕에 4강 갔던 팀" 6시내고환
22-04-04 15:53
15173
세리에 1위 나폴리, 김민재 영입에 200억 제안 (터키 매체) 치타
22-04-04 15:31
15172
美매체 “여전히 현역 페이커, 왕조 복원 노린다” 가츠동
22-04-04 13:02
15171
'SON 14호골 AS'2000년생 공격수,콘테 특급칭찬 받았다 군주
22-04-04 11:24
15170
SON '미친' 활약에도...'손까' 킬패트릭 기자, "프리킥 허용으로 실점 빌미" 물음표
22-04-04 09:37
1516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04 08:58
15168
세리에 1위 나폴리, 김민재 영입에 200억 제안 오타쿠
22-04-04 07:57
15167
전 토트넘 GK도 놀란 비매너... '깨진 유리' 던진 팬들, 해설위원도 "부끄럽다" 손나은
22-04-04 05:54
15166
'6어시스트째' 손흥민, '전무한' EPL 3연속 리그 10-10에도 성큼! 아이언맨
22-04-04 03:28
15165
토트넘 골잔치 ㅅㅅㅅㅅㅅ 극혐
22-04-04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