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신진호 그리고 서울 동료들, 고요한 응원 위해 병문안

123 0 0 2022-04-14 15:15: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이승우(24·수원FC)가 최근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면서 수술대에 올랐던 고요한(34·FC서울)의 병원을 찾았다. 이승우 외에도 신진호(33·포항스틸러스)와 서울 동료들도 병문안을 가면서 응원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6일, 고요한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8라운드 홈경기에서 예상치 못한 부상 악재를 맞았다. 후반 중반 슈팅하기 위해 공을 컨트롤하는 과정에서 급작스럽게 스스로 주저앉았다.

고통을 호소한 고요한은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검사 결과 좌측 아킬레스건 파열 진단을 받았다. 결국 다음날 곧바로 수술대에 올랐다. 다행히도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나면서 현재는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안익수(56) 감독과 서울 팬들은 고요한의 쾌유를 빌면서 응원에 나섰다. 안 감독은 지난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9라운드 홈경기에서 "고요한 선수는 서울의 레전드다. 후배들에게 귀감이 된다. 아쉽게도 큰 부상을 당했다. 잘 회복해서 다시 팬들 앞에 섰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서울 팬들은 고요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며 슈퍼매치에서 전반 13분경에 쾌유를 비는 기립박수를 1분간 진행했다. 이어 '보고싶어요 한참 더', "언제라도 함께해 기다릴게" 문구가 적힌 걸개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료들 역시 고요한이 빨리 다시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직접 보여줬다. 나상호(25)는 이날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팔굽혀펴기 세리머니를 선보였는데, 경기 후 "지난 경기에서 불의의 부상을 입은 요한이 형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승리를 바치자는 의미였다"며 "동계훈련 때 형하고 한 팔굽혀펴기가 생각나서 했다"고 이야기했다.

한창 고요한을 향한 응원의 물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동료들이 병문안을 찾았다. 고요한은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병원에 찾아온 동료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타 구단에서는 이승우와 신진호가 찾았고, 서울 선수 중에선 나상호를 비롯해 박동진(27), 이상민(24), 임민혁(25), 정원진(27)이 함께 했다.

특히 고요한은 이승우와 함께 찍은 사진에서 '와줘서 고마워 코리안메시' 메시지를 남기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컨디션 좋은 신캡' '다들 고마워' 메시지와 함께 신진호와 서울 동료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21
‘쟤한테 주급 8억 준다고? 장난해?’ 맨유 라커룸 뒤집어졌다 사이타마
22-04-14 23:23
15320
유원상, 야구공 놓고 미국 유학…“야구 잘 하고 떠납니다”[스경x인터뷰] 군주
22-04-14 17:40
15319
'기권에 유소년팀 출전까지…' 사실상 포기한 中 슈퍼리그 떨어진원숭이
22-04-14 16:01
VIEW
이승우·신진호 그리고 서울 동료들, 고요한 응원 위해 병문안 질주머신
22-04-14 15:15
15317
"도대체 얼마길래" 뉴캐슬, 파격 연봉 제안…에릭센 영입 확신 철구
22-04-14 14:32
15316
'이적료 올라간다'...토트넘, '임대생' MF 맹활약에 웃는 이유 곰비서
22-04-14 13:09
15315
[NBA] ‘영-헌터 46점 합작’ 애틀랜타, 샬럿 꺾고 CLE 만난다 극혐
22-04-14 11:02
15314
선발 제외에 불만? 이다영 팔짱에 짝다리까지…PAOK, PO 1차전 패배 미니언즈
22-04-14 10:14
1531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4 09:02
15312
'피르미누 멀티골' 리버풀, 8강 2차전서 벤피카에 3-3 무승부...합산스코어 6-4로 4강 진출 캡틴아메리카
22-04-14 07:46
15311
'EPL VS 라리가' UCL 준결승 대진 확정…맨시티-레알, 리버풀-비야레알 격돌 가츠동
22-04-14 06:33
15310
‘손케인’ 아니라 ‘손카쿠’ 되나…루카쿠, 토트넘행 ‘유력’ 장그래
22-04-14 04:51
15309
레알 상대는 누구?...ATMvs맨시티 2차전 선발 명단 발표 조폭최순실
22-04-14 03:15
15308
'SK 나와라!' 오리온, 5시즌만에 4강행…모비스, 2시즌 연속 'PO 스윕패' 타짜신정환
22-04-14 00:05
15307
"무4사구에 만족" '2승무패 ERA 0.75' 돌아온 천재투수 양창섭, 2경기 연속 QS로 완벽부활 정해인
22-04-13 22:00
15306
역시 오늘도 고양이지 해적
22-04-13 20:32
15305
"한국에서 신 같은 존재 손흥민을 보호하라"...더선 "토트넘, 한국 투어 때 대규모 경호 작전 준비" 찌끄레기
22-04-13 16:34
15304
맨유, 포체티노 선임 거부…'99%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4-13 15:41
15303
[NBA] 에드워즈 펄펄 난 MIN, 조지 분전한 LAC 꺾고 PO 진출 떨어진원숭이
22-04-13 14:14
15302
T1, 지난해 구단운영비 51.4% 증가한 187억원 애플
22-04-13 13:12
15301
[LPL] '나이트' 폭발! '리치-루키' V5 상대로 역스윕한 TES 픽도리
22-04-13 10:42
15300
'비야레알과 무승부'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서 탈락 크롬
22-04-13 09:01
15299
7이닝 1실점 해도 ERA 올라간다…미친 선발진 ‘ERA 0.96’ 실화 맞아 찌끄레기
22-04-13 06:34
15298
'관중 774명' 역대 최소 신기록…'그랜드슬램' 푸이그도 머쓱하네 해골
22-04-13 0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