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상, 야구공 놓고 미국 유학…“야구 잘 하고 떠납니다”[스경x인터뷰]

119 0 0 2022-04-14 17:40: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KT에서 뛴 유원상. KT 위즈 제공
유원상(36)은 지난해 10월 야구공을 놓았다. KT에서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KT는 유원상의 네번째 팀이었다.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한 뒤 2011년 트레이드를 통해 LG에서 뛰면서 대표적인 불펜 투수로 올라선 유원상은 2차 드래프트로 NC 유니폼을 입고 2년간 뛰었다. 2019년 시즌을 마치고는 방출된 뒤 KT에서 다시 뛰며 중간계투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2020년 62경기에서 2승1패 2세이브 9홀드에 평균자책 3.80의 좋은 성적을 거두며 KT의 창단 이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지난 시즌에는 1군에서 거의 뛰지 못했고 시즌 뒤 재계약하지 않게 되면서 두번째 방출을 경험했다. 당장 야구를 그만둘 생각은 하지 않았었기에 아주 잠시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기 위한 도전을 할까 망설이기도 했다. 그러나 오래 고민하지 않았다. 시원하게 결정을 내렸고 이제 새로운 삶을 위해 새로운 도전 길에 나섰다.

유원상은 지난 9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아내 그리고 딸과 함께 3년간 미국에서 생활할 계획이다.

유원상은 “방출된 뒤 사실 오래 고민하지는 않았다. 야구를 계속 하고 싶다는 생각도 하기는 했지만 미련은 없었다. 아내와 상의해 미국에서 공부를 하기로 했다. 그동안 꾸준히 준비해왔고 최근 학생비자가 나와 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운동 역학을 공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영어 공부를 제대로 하는 시간을 갖는다. 고교 시절 미국에서 2년간 살았던 유원상은 보통 이상의 영어 실력을 갖고 있기도 하다. 유원상은 “운동 역학을 공부하러 간다. 수업을 들으려면 영어 공부를 더 해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총 3년 정도 기간을 잡았다”며 “미국에 피칭 아카데미가 많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그런 곳에도 가서 여러가지를 배워보려 한다”고 말했다.

현역 생활을 놓은 선수들은 보통 국내에서 프로 혹은 아마추어 야구 지도자가 되거나 방송 해설위원으로 변신하기도 하고 아카데미 운영을 하기도 한다. 매우 새로운 선택을 한 유원상은 용기를 내 계획을 세우고 추진해 실행에 옮겼다. 당분간 허리띠를 졸라매고 가족과 함께 유학 생활을 하게 됐다.

평생을 잡았던 야구공을 놓고 새로운 삶에 도전하기로 한 이제, 즐거웠던 선수 생활에 대한 마음 정리도 모두 마쳤다.

유원상은 “KT에 와서 마지막에 재미있게 야구 잘 했다. 야구했던 기간에 있어서 후회는 하나도 없다. 대표팀도 해봤고 할 수 있는 만큼 다 한 것 같다”며 “야구 잘 하다 떠난다. 열심히 공부하고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45
첫경기 토트넘 가습기
22-04-16 21:50
15344
맨유 선수들 새 감독에게 벌벌…"1스트라이크 아웃" 경고 음바페
22-04-16 20:16
15343
손흥민에게 쫓기는 살라…"집중 어려워" 고백 미니언즈
22-04-16 07:18
15342
토트넘, '세기의 이적' 노린다... 라이벌 에이스 영입 노린다 물음표
22-04-16 05:08
15341
텐 하흐 맨유 감독 면접 뒷이야기 "비난 작렬, 수뇌부 충격" 조현
22-04-16 03:34
15340
'한동희 홈런 포함 3타점' 롯데, 난타전 끝에 웃었다...5연패 KT 최하위 추락 닥터최
22-04-15 22:50
15339
깐깐한 콘테도 인정 "김민재, 토트넘 스리백에 어울리는 수비수" 찌끄레기
22-04-15 20:15
15338
'EPL의 자존심' 웨스트햄, 합계 4-1 리옹 완파!…4강 진출 간빠이
22-04-15 07:12
15337
바셀 노답이네 불도저
22-04-15 05:47
15336
‘역전 드라마!’ 레스터, PSV 2-1 격파…‘합계 2-1로 4강 진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15 04:23
15335
엉성한 수비 만회하려다 과속 질주, 햄스트링 부상...3할 이적생 어쩌나 섹시한황소
22-04-15 03:12
15334
아스널 ‘후회막심’...영입 포기했는데 토트넘서 '미친 활약' 박과장
22-04-15 02:17
15333
‘쟤한테 주급 8억 준다고? 장난해?’ 맨유 라커룸 뒤집어졌다 사이타마
22-04-14 23:23
VIEW
유원상, 야구공 놓고 미국 유학…“야구 잘 하고 떠납니다”[스경x인터뷰] 군주
22-04-14 17:40
15331
'기권에 유소년팀 출전까지…' 사실상 포기한 中 슈퍼리그 떨어진원숭이
22-04-14 16:01
15330
이승우·신진호 그리고 서울 동료들, 고요한 응원 위해 병문안 질주머신
22-04-14 15:15
15329
"도대체 얼마길래" 뉴캐슬, 파격 연봉 제안…에릭센 영입 확신 철구
22-04-14 14:32
15328
'이적료 올라간다'...토트넘, '임대생' MF 맹활약에 웃는 이유 곰비서
22-04-14 13:09
15327
[NBA] ‘영-헌터 46점 합작’ 애틀랜타, 샬럿 꺾고 CLE 만난다 극혐
22-04-14 11:02
15326
선발 제외에 불만? 이다영 팔짱에 짝다리까지…PAOK, PO 1차전 패배 미니언즈
22-04-14 10:14
1532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4 09:02
15324
'피르미누 멀티골' 리버풀, 8강 2차전서 벤피카에 3-3 무승부...합산스코어 6-4로 4강 진출 캡틴아메리카
22-04-14 07:46
15323
'EPL VS 라리가' UCL 준결승 대진 확정…맨시티-레알, 리버풀-비야레알 격돌 가츠동
22-04-14 06:33
15322
‘손케인’ 아니라 ‘손카쿠’ 되나…루카쿠, 토트넘행 ‘유력’ 장그래
22-04-14 0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