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호+박세혁 7안타 7타점 합작' 두산, KT에 패배 설욕…박병호, 10시즌 연속 10호포 [잠실 리뷰]

101 0 0 2022-05-07 22:15: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KBO리그 kt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박세혁이 7회말 2사 1,2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2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07/2022 KBO리그 kt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역전타의 주인공 두산 강승호가 7회말 2사 1,2루에서 박세혁 적시타때 득점을 올리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07/[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한 번의 빅이닝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11대8로 승리했다. 두산은 시즌 전적 17승13패가 됐다. KT는 2연승을 마치고 시즌 16패(14승) 째를 당했다.

경기 내내 끌려가던 두산은 7회와 8회 빅이닝으로 승리를 잡았다.1-3에서 6-4으로 경기를 뒤집었고, 이후를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박세혁과 강승호가 3안타로 활약했고, 안권수가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KT는 김준태가 3안타 조용호 김민혁이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KT가 선취점을 냈다. 2회말 1사에서 배정대의 볼넷에 이어 투수의 견제 실책으로 주자 2루가 됐고 김준태의 적시 2루타가 나왔다.

5회 KT의 추가점이 이어졌다. 홍현빈의 볼넷과 도루로 만들어진 2사 2루 찬스. 조용호의 내야안타로 1,3루가 된 가운데 김민혁의 적시타 때 우익수 송구 실책이 겹치면서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두산도 5회말 만회하는 점수를 만들었다. 박세혁의 안타에 이어 안재석이 1루수 방면 땅볼을 쳤다. 1루수 박병호의 송구를 유격수 심우준이 잡지 못하면서 1,3루가 됐고, 강진성의 삼진 이후 정수빈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갔다.

데스파이네의 폭투로 1사 2,3루까지 만들었지만, 안권수와 조수행이 모두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꼬리 잡기에 실패했다.

두산은 7회말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 후 정수빈과 안권수 조수행의 안타로 만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허경민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만회했다. 이어 김재환이 3루수 인필드플라이로 물러났지만, 강승호의 적시타로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박세혁 타석에서 나온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6대3으로 달아났다.

KT도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박병호와 배정대의 연속 2루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두산은 8회말 강진성의 안타 정수빈과 안권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조수행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했고, 김재환의 볼넷으로 다시 만루를 만들었다. 강승호와 박세혁의 연속 2타점 적시타로 이날 경기 쐐기를 박았다.

KT는 9회초 송민섭의 안타 김민혁의 볼넷으로 찬스를 잡았다. 박경수가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박병호의 스리런 홈런이 터지면서 4점 차로 좁혔다. 박병호는 10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14번째 기록. 이후 박준태 2루타에 이어 전진영의 안타로 한 점을 더 따라갔지만, 추가점이 이어지지 않았다.

두산은 선발 투수 로버트 스탁이 5이닝 3실점을 기록했고, 이후 김명신(1⅓이닝 무실점) 장원준(⅓이닝 무실점) 정철원(⅓이닝 무실점) 홍건희(1이닝 무실점) 이승진(⅓이닝 3실점) 김강률(⅔이닝 1실점)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KT는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6이닝 동안 10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1실점(비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호투를 펼쳤지만, 승리를 잡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강승호+박세혁 7안타 7타점 합작' 두산, KT에 패배 설욕…박병호, 10시즌 연속 10호포 [잠실 리뷰] 간빠이
22-05-07 22:15
15618
첼시 6조원에 팔렸다, 새 주인은 LA다저스 구단주 불도저
22-05-07 21:10
15617
클롭이 가장 탐냈던 '초특급 재능', 결국 사비 감독 택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7 20:09
15616
'기다려라 음바페' PL 최고 드리블러, "내 레벨은 미래 발롱도르감" 타짜신정환
22-05-07 19:53
15615
'EPL 20호골 사냥' 손흥민, 주말 '득점 1위' 살라와 정면 충돌 정해인
22-05-07 18:55
15614
토트넘 역사상 베일 단 1명뿐... SON 1골만 남겨둔 '대기록' 이영자
22-05-07 17:15
15613
네이마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육상 선수'와 찰칵...'입이 귀에 걸렸네' 순대국
22-05-07 16:17
15612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원빈해설위원
22-05-07 14:44
15611
망설임 없이, PSG 미드필더 "레알에서 뛰고 싶다, 전부 그럴 걸?" 픽샤워
22-05-07 13:37
15610
손-케 경계하는 클롭 "토트넘 역습은 세계 최고, 미친 스피드 조심해야" 애플
22-05-07 11:40
15609
'눈물 흘리며 결별→2년 만에 리턴'…"올여름 복귀 추진" 크롬
22-05-07 10:30
15608
'골절은 피했지만...' 당분간 또 클린업 해체 전망, 근심 마를 새 없는 우승팀 아이언맨
22-05-07 07:21
15607
"자, 설명해줄게" 랑닉, '린가드 논란'에 사이다 답변 극혐
22-05-07 05:06
15606
'파격 세일' 토트넘, 650억 들여 데려온 MF '335억에 처분' 음바페
22-05-07 02:56
15605
'징계 안 무서워' 라이스, 심판 모욕 "너 뇌물 받았지?" 미니언즈
22-05-07 01:20
15604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물음표
22-05-06 23:00
15603
콘테, "'많은 돈' 투자하기 싫다면 중위권에 가더라도 받아들여야 한다" 조현
22-05-06 21:40
15602
또 소뱅 낙인가 앗살라
22-05-06 20:18
15601
'강한 승부욕' 롯데 김원중...실점 후 빨갛게 상기된 얼굴 '투수는 맞으면서 큰다' 픽샤워
22-05-06 17:39
15600
맨시티 '뒷공간 탈탈'…SON 오프사이드 파괴, 또 조명 질주머신
22-05-06 16:40
15599
“솔직히, 매우 피곤했다” 그런데 7이닝 11K & 멀티히트…피로 이긴 괴물 곰비서
22-05-06 14:52
15598
류현진이 벌벌 떨었던 3300억 타자, 2년 부진 끝났다 "MVP도 가능해" 손예진
22-05-06 13:28
15597
[MSI] '대니'-'조조편' 등 EG 선수 3명, 첫 그랜드마스터 진입 극혐
22-05-06 12:27
15596
37세 발롱도르 뺨 때린 맨시티 수비수... "창피하다" 팬들 폭풍 비난 크롬
22-05-06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