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 쏘니, 도망자 살라흐?…‘골든크로스’ 이미 지났다

99 0 0 2022-05-10 22:45: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은 시즌 종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다. 각종 기록에서 살라흐와 접전 중인 가운데 손흥민이 의미있는 평가에서 살라흐를 제쳤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9일(현지시간)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 누적 파워랭킹을 발표하며 손흥민이 살라흐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손흥민은 7만1587점을 얻어 7만1295점의 살라흐를 292점 차이로 제쳤다. 손흥민은 누적이 아닌 최신 파워랭킹에서도 9923점으로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9737점)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EPL 중계권사인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은 개인 성적에 따른 순위표다. EPL 최근 5경기를 바탕으로 득점, 도움, 태클 등 35개 부문의 활약을 평가해 점수를 매긴다. 최근에 치른 경기일수록 가중치를 두는데, 이번에 발표된 것은 시즌 누적 수치다. 스카이스포츠는 “시즌 거의 대부분 살라흐가 1위를 지켜오다가 종료 3경기를 남겨놓고 손흥민이 가장 높은 곳으로 도약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20골(7도움)로 살라흐(22골·13도움)를 2골 차로 뒤쫓고 있다. 지난 8일 열린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선제골로 기세를 올린 반면 살라흐는 침묵했다. 드러난 숫자로 보기에는 살라흐가 손흥민에 크게 앞서는 것처럼 보이지만, 전부 그런 것은 아니다.

손흥민은 20골이 전부 필드골이다. 반면 살라흐는 22골 중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이다. 손흥민이 페널티킥 전담 키커로 나섰다면 둘의 순위는 반대였을 가능성이 높다.

기대득점(xG)에서는 차이가 더 벌어진다. 특정 위치와 특정 상황에서 골을 넣기 위해 슈팅했을 때 득점할 가능성을 수치화한 기대득점은 현대 축구에서 공격수를 평가하는 중요한 지표로 떠올랐다. 기대득점보다 골을 더 많이 넣으면 결정력이 뛰어나거나 운이 좋았다는 뜻으로 분석할 수 있다. 반대로 기대득점보다 골이 낮으면 결정력이 낮거나 운이 나빴다는 결론을 낼 수 있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기대득점은 13.11로, 기대득점보다 무려 7골가량을 더 넣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도 기대득점(8.9)의 거의 두 배에 가까운 17골을 넣었다. 손흥민과는 달리, 살라흐의 이번 시즌 기대득점은 22.43으로 실제 득점과 거의 같다. 하지만 페널티킥 5골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결정력이 아주 좋은 수준은 아니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역습에 특화된 토트넘의 공격 스타일 등을 감안하면 손흥민은 슈팅 수 대비 결정력이 아주 높다. 올 시즌 슈팅(75-130), 유효슈팅(41-57)은 살라흐가 손흥민보다 월등히 많지만 골 수는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78
4이닝 못 던지는 투수가 계속 선발등판, 6연패 수렁빠진 한화, 정말 이게 최선인가 가츠동
22-05-12 01:32
15677
ㅎㅇ 발렌시아희진
22-05-12 01:14
15676
'가벼운 마음' 홀란드, 이적 발표 후 첫 훈련...웃음 가득 군주
22-05-12 00:14
15675
키움 십장생들아 장그래
22-05-11 20:24
15674
42억 FA는 타율 꼴찌, 보상선수는 3할 맹타…두산의 안목 이번에도 옳았나 픽샤워
22-05-11 17:49
15673
미국 언론 “무적 T1, MSI 준우승도 실패” 질주머신
22-05-11 16:38
15672
[공식발표] '꼴찌 추락' NC, 이동욱 감독과 결별…강인권 대행 체제 곰비서
22-05-11 15:28
15671
‘홀란드 영입→더블스쿼드 완성’ 맨시티, 분노의 영입 시작 손예진
22-05-11 14:07
15670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오타쿠
22-05-11 13:06
15669
'SON과 득점왕 경쟁 때문에?' 패스 주지 않는 살라... 팬들은 비판 손나은
22-05-11 12:41
15668
‘버틀러 23P’ 마이애미, 필라델피아 꺾고 시리즈 3-2 만들다[NBA] 극혐
22-05-11 11:15
15667
[MSI] 북미 레전드 ‘더블리프트’의 소신발언 “핑 35ms 아닌것 같아” 미니언즈
22-05-11 10:30
15666
"최동원 같다" 드디어 베일 벗은 LG 비밀병기, 또 드래프티 신화 터지나 물음표
22-05-11 09:48
1566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1 08:48
15664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간빠이
22-05-11 04:45
15663
방출했더니 올해의 선수 2관왕?...배아픈 바르사 해적
22-05-11 03:58
15662
'154km가 안 통하다니...' 왜 초고교급 괴물루키 난타를 당했나 떨어진원숭이
22-05-11 02:23
15661
토트넘, '잉글랜드 국대 GK' 영입 확정적...요리스와 경쟁 체제 음바페
22-05-11 00:40
15660
'누가 나 퇴출하래' 방출 위기 끝내기로 날린 외인, "감 잡았어" 미니언즈
22-05-10 23:43
VIEW
추격자 쏘니, 도망자 살라흐?…‘골든크로스’ 이미 지났다 소주반샷
22-05-10 22:45
15658
'소크라테스가 끝냈다!' KIA, KT에 극장승…파죽의 6연승! 픽도리
22-05-10 21:56
15657
태국에 0-5 완패’ 싱가포르 축구대표팀 감독, 경기 후 ‘대국민 사과’ 아이언맨
22-05-10 20:58
15656
잘리기 직전' 포체티노에게 연락…빅클럽은 다 어디 가고 오타쿠
22-05-10 20:09
15655
늦어도 한참 늦은 2군행, 복덩이를 사지로 내몬 한화 '오판' 철구
22-05-10 0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