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km가 안 통하다니...' 왜 초고교급 괴물루키 난타를 당했나

106 0 0 2022-05-11 02:23: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차 한국 무대를 대표할 에이스로 꼽히고 있는 한화 이글스의 '초고교급 괴물 루키' 문동주(19)가 혹독한 프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공은 빨랐지만 다소 깨끗했던 볼 끝과 제구 난조가 결국 발목을 잡고 말았다.

문동주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경기서 팀이 1-5로 뒤진 8회 구원 등판, ⅔이닝 4실점으로 첫 프로 무대 데뷔전을 마쳤다.

광주 화정초-무등중-진흥고를 졸업한 문동주는 2022년 신인 1차 지명으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당초 문동주는 시범경기를 통해 컨디션을 끌어 올린 뒤 정규 시즌 개막에 맞춰 1군에 합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3월 초 갑작스러운 내복사근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고, 이후 재활군에서 회복에 전념한 뒤 지난 9일 콜업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문동주는 "예상보다 늦게 팀에 합류했다. 현재 몸 상태는 100%"라면서 "전날 (1군)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것도 처음이었다. 어색했다. 또 신기하고 재미있는 것 같다"고 설레는 마음을 솔직히 드러냈다.

그러면서 "불펜 투수로서 1이닝 3타자는 무조건 막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프로 데뷔전은 가혹했다. 웃으면서 불펜 문을 열고 마운드를 향해 뛰어나온 문동주. 오지환에게 뿌린 초구는 높은 공. 구속은 153km/h(네이버 문자중계 기준)가 나왔다. 이어 2구째는 파울. 이날 최고 구속인 154km/h가 찍혔다. 오지환의 배트가 밀리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결국 5구째 좌전 안타를 내주며 어렵게 출발했다. 슬라이더(138km/h)가 떨어지지 않으며 밋밋하게 가운데 쪽으로 몰린 게 결국 안타로 연결됐다.

그래도 씩씩하게 자신의 공을 뿌렸다. 다음 타자는 유강남. 문동주는 유강남을 6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결정구는 재활 기간 동안 연마한 슬라이더(137km/h)였다.

그러나 이후 쉽지 않은 승부가 계속됐다. 문보경에게 초구 우중간 적시 2루타를 내준 뒤 후속 이재원에게도 초구에 좌중간 적시 3루타를 얻어 맞았다. 역시 제구가 말을 듣지 않았다. 문보경에게는 높은 쪽으로 속구가 깨끗하게 들어가는 모습이었다. 이어 이재원을 상대로 던진 슬라이더(137km/h) 역시 한가운데로 떨어졌다.

이후 문동주는 코너워크를 크게 의식한 듯 제구가 안 잡히는 모습을 노출했다. 다음 타자 서건창에게는 볼 4개를 연거푸 던졌다. 처음 커브 2개와 이후 속구 2개를 섞어 던졌는데 공이 날리는 모습까지 보였다.

결국 홍창기에게 좌익수 희생 타점을 내준 뒤 박해민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한 끝에 마운드를 신정락에게 넘겼다. 이날 문동주의 최종 성적은 ⅔이닝 4피안타 1탈삼진 1볼넷 4실점. 투구 수는 총 26개. 많은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문동주의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1군 무대 데뷔전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68
‘버틀러 23P’ 마이애미, 필라델피아 꺾고 시리즈 3-2 만들다[NBA] 극혐
22-05-11 11:15
15667
[MSI] 북미 레전드 ‘더블리프트’의 소신발언 “핑 35ms 아닌것 같아” 미니언즈
22-05-11 10:30
15666
"최동원 같다" 드디어 베일 벗은 LG 비밀병기, 또 드래프티 신화 터지나 물음표
22-05-11 09:48
1566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1 08:48
15664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간빠이
22-05-11 04:45
15663
방출했더니 올해의 선수 2관왕?...배아픈 바르사 해적
22-05-11 03:58
VIEW
'154km가 안 통하다니...' 왜 초고교급 괴물루키 난타를 당했나 떨어진원숭이
22-05-11 02:23
15661
토트넘, '잉글랜드 국대 GK' 영입 확정적...요리스와 경쟁 체제 음바페
22-05-11 00:40
15660
'누가 나 퇴출하래' 방출 위기 끝내기로 날린 외인, "감 잡았어" 미니언즈
22-05-10 23:43
15659
추격자 쏘니, 도망자 살라흐?…‘골든크로스’ 이미 지났다 소주반샷
22-05-10 22:45
15658
'소크라테스가 끝냈다!' KIA, KT에 극장승…파죽의 6연승! 픽도리
22-05-10 21:56
15657
태국에 0-5 완패’ 싱가포르 축구대표팀 감독, 경기 후 ‘대국민 사과’ 아이언맨
22-05-10 20:58
15656
잘리기 직전' 포체티노에게 연락…빅클럽은 다 어디 가고 오타쿠
22-05-10 20:09
15655
늦어도 한참 늦은 2군행, 복덩이를 사지로 내몬 한화 '오판' 철구
22-05-10 08:39
15654
김광현, KBO 41년 역사상 최초 기록 작성...선동렬도 넘었다 크롬
22-05-10 07:11
15653
니콜라 요키치 2년 연속 MVP 수상...역대 13번째 치타
22-05-10 05:58
15652
손흥민, 살라 제치고 누적 파워랭킹 1위 등극...남은 건 '득점왕' 가츠동
22-05-10 04:29
15651
토트넘 떠나세요" 청천벽력 소식... 새 팀 찾아야 하는 기대주 떨어진원숭이
22-05-10 03:13
15650
"올 시즌은 낙제점…군대서 金 따올게요" 와꾸대장봉준
22-05-10 02:06
15649
양현종 2장 가마구치
22-05-10 00:59
15648
괴짜 투수가 아리랑볼을 가지고 살아남는 법… "세상에 이런 투수는 없었다" 해골
22-05-10 00:35
15647
김민식 이적으로 확인된 한승택 가치…애매했던 타이거즈 안방, 서열 정리 끝 가츠동
22-05-09 23:36
15646
'끈질긴 추격' 대전, 김포와 4-4 무승부...홈 14경기 무패+리그 3위 유지 호랑이
22-05-09 22:00
15645
'계약 완료' 홀란드, 맨시티행 확정…도르트문트에 결별 통보 손예진
22-05-09 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