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득점왕 경쟁 때문에?' 패스 주지 않는 살라... 팬들은 비판

119 0 0 2022-05-11 12:41: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모하메드 살라. /사진=AFPBBNews=뉴스1일부 축구팬들이 모하메드 살라(30·리버풀)의 플레이를 비판했다.

영국의 스포츠바이블은 10일(한국시간) "팬들은 살라가 팀 동료 루이스 디아즈(25)에게 패스하길 원치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문제가 된 경기는 지난 8일에 열린 토트넘과 리그 홈경기였다. 우승 경쟁을 위해 꼭 이겨야했던 리버풀은 1-1 무승부를 거두면서 남은 일정이 힘들어졌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30), 디아즈가 한 골씩 터뜨렸다.

이 경기에서 살라는 여러 번의 공격 기회를 잡고도, 결정적인 순간에 디아즈에게 패스하지 않아 찬스를 놓치는 모습을 보였다. 더 좋은 공간에 있는 디아스가 아닌 사디오 마네(30)에게 패스를 하거나, 앞에 수비가 있는데도 슈팅을 때렸다.

심지어 유튜브에는 토트넘전 살라의 실책성 플레이를 담은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러한 장면만 무려 5차례. 디아스뿐 아니라 마네,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24)도 살라의 패스를 받지 못해 좋은 기회를 날렸다.

이전에도 살라는 마네에게 패스를 잘 주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축구팬들은 "살라의 이기적인 플레이는 고쳐지지 않는다", "어쩌다 한 번은 괜찮은데, 한 경기에 서너 번은 너무 많다"고 비판했다.

올 시즌 살라는 치열한 득점왕 경쟁 중이다. 리그 32경기에서 22골을 터뜨려 리그 득점 선두에 올라있다. 현재 득점 2위 손흥민(20골), 3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유·18골)가 매섭게 추격 중이다. 우선적으로 골을 넣어야 하는 살라의 플레이도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는 부분이다.

하지만 살라는 팀 최고 선수로 꼽힌다. 살라의 활약 덕분에 리버풀은 올 시즌 4관왕에 도전하고 있다. 앞서 리그컵 정상을 차지한 리버풀은 FA컵과 유럽챔피언스리그, 또 리그에서도 2위를 달리고 있어 모든 대회 트로피를 거머쥘 가능성이 있다. 살라가 '이기적이다'라는 비판을 넘어 리버풀의 4관왕을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79
'맨유로 떠났던 토트넘 ST', 토트넘에 경고..."손흥민 이적시장에서 지켜야" 캡틴아메리카
22-05-12 03:10
15678
4이닝 못 던지는 투수가 계속 선발등판, 6연패 수렁빠진 한화, 정말 이게 최선인가 가츠동
22-05-12 01:32
15677
ㅎㅇ 발렌시아희진
22-05-12 01:14
15676
'가벼운 마음' 홀란드, 이적 발표 후 첫 훈련...웃음 가득 군주
22-05-12 00:14
15675
키움 십장생들아 장그래
22-05-11 20:24
15674
42억 FA는 타율 꼴찌, 보상선수는 3할 맹타…두산의 안목 이번에도 옳았나 픽샤워
22-05-11 17:49
15673
미국 언론 “무적 T1, MSI 준우승도 실패” 질주머신
22-05-11 16:38
15672
[공식발표] '꼴찌 추락' NC, 이동욱 감독과 결별…강인권 대행 체제 곰비서
22-05-11 15:28
15671
‘홀란드 영입→더블스쿼드 완성’ 맨시티, 분노의 영입 시작 손예진
22-05-11 14:07
15670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오타쿠
22-05-11 13:06
VIEW
'SON과 득점왕 경쟁 때문에?' 패스 주지 않는 살라... 팬들은 비판 손나은
22-05-11 12:41
15668
‘버틀러 23P’ 마이애미, 필라델피아 꺾고 시리즈 3-2 만들다[NBA] 극혐
22-05-11 11:15
15667
[MSI] 북미 레전드 ‘더블리프트’의 소신발언 “핑 35ms 아닌것 같아” 미니언즈
22-05-11 10:30
15666
"최동원 같다" 드디어 베일 벗은 LG 비밀병기, 또 드래프티 신화 터지나 물음표
22-05-11 09:48
1566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1 08:48
15664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간빠이
22-05-11 04:45
15663
방출했더니 올해의 선수 2관왕?...배아픈 바르사 해적
22-05-11 03:58
15662
'154km가 안 통하다니...' 왜 초고교급 괴물루키 난타를 당했나 떨어진원숭이
22-05-11 02:23
15661
토트넘, '잉글랜드 국대 GK' 영입 확정적...요리스와 경쟁 체제 음바페
22-05-11 00:40
15660
'누가 나 퇴출하래' 방출 위기 끝내기로 날린 외인, "감 잡았어" 미니언즈
22-05-10 23:43
15659
추격자 쏘니, 도망자 살라흐?…‘골든크로스’ 이미 지났다 소주반샷
22-05-10 22:45
15658
'소크라테스가 끝냈다!' KIA, KT에 극장승…파죽의 6연승! 픽도리
22-05-10 21:56
15657
태국에 0-5 완패’ 싱가포르 축구대표팀 감독, 경기 후 ‘대국민 사과’ 아이언맨
22-05-10 20:58
15656
잘리기 직전' 포체티노에게 연락…빅클럽은 다 어디 가고 오타쿠
22-05-10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