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출했더니 올해의 선수 2관왕?...배아픈 바르사

100 0 0 2022-05-11 03:58: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게 웃지 못할 소식이 들려왔다. 방출 선수가 브라이튼 올해의 선수 2관왕에 올랐다.

10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소속 브라이튼 & 호브 알비온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22시즌 구단 어워드를 공개했다. 올해의 골, 올해의 영 플레이어,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올해의 선수를 선정했고, 마크 쿠쿠렐라가 올해의 선수 2관왕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왼쪽 수비가 주 포지션인 쿠쿠렐라는 이번 시즌 브라이튼으로 이적한 신입생이다. 하지만 첫 시즌부터 환상적인 활약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번 시즌 리그 33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직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마수걸이 골을 기록한 쿠쿠렐라는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스페인 카탈루냐 출신인 쿠쿠렐라는 지역 팀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성장했다. 하지만 대선배 조르디 알바를 넘지 못하고 임대를 전전했다. 2019/20시즌 헤타페 임대 시절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음에도 바르셀로나는 쿠쿠렐라를 기용하지 않았다. 대신 다음 시즌 헤타페로 완전 이적시켰다. 쿠쿠렐라는 2020/21시즌에도 헤타페 핵심 선수로 활약했고, 여러 팀들의 관심 속에 브라이튼을 최종 선택했다.

쿠쿠렐라의 실력은 확실했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 성공할 확률은 미지수였다. 하지만 쿠쿠렐라는 빠르게 적응했고,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구단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시상식에서 쿠쿠렐라는 어색한 영어 실력으로 "브라이튼 팬 모두 안녕.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상 2개를 받게돼 기쁘다. 다음 경기도 기대해 달라"며 "다음에는 의자에만 있어야겠다. 영어가 너무 어렵다"고 재치있는 소감을 전했다.

이 소식은 친정팀 바르셀로나에게 있어 배가 아플 소식이다. 현재 바르셀로나는 왼쪽 수비수 매물 찾기에 혈안이다. 주전 수비수 조르디 알바가 은퇴를 바라보고 있지만 마땅한 대체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셀타 비고의 하비 갈란, 구단 출신인 벤피카의 알렉스 그리말도, 첼시의 마르코스 알론소 등을 노리고 있지만 애초에 쿠쿠렐라를 데리고 있었다면 하지 않았을 고민이다. 쿠쿠렐라를 내보내고 기용했던 주니오르 피르포는 완벽히 실패해 리즈 유나이티드로 방출했다. 

잘못된 선택을 한 바르셀로나는 2시즌 동안 수비 문제로 고통 받고 있고 해결도 쉽지 않다. 반면, 방출의 아픔을 겪은 쿠쿠렐라는 새로운 무대에서 활짝 날개를 펴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81
‘3위 굳힌다!’ 첼시, ‘강등 위기’ 리즈 3-0 격파…‘4위 아스널과 4점 차’ 사이타마
22-05-12 06:44
15680
명장 콘테도 혀 내두른 EPL "괴물 득실, UCL 우승이 더 쉬워" 이아이언
22-05-12 04:22
15679
'맨유로 떠났던 토트넘 ST', 토트넘에 경고..."손흥민 이적시장에서 지켜야" 캡틴아메리카
22-05-12 03:10
15678
4이닝 못 던지는 투수가 계속 선발등판, 6연패 수렁빠진 한화, 정말 이게 최선인가 가츠동
22-05-12 01:32
15677
ㅎㅇ 발렌시아희진
22-05-12 01:14
15676
'가벼운 마음' 홀란드, 이적 발표 후 첫 훈련...웃음 가득 군주
22-05-12 00:14
15675
키움 십장생들아 장그래
22-05-11 20:24
15674
42억 FA는 타율 꼴찌, 보상선수는 3할 맹타…두산의 안목 이번에도 옳았나 픽샤워
22-05-11 17:49
15673
미국 언론 “무적 T1, MSI 준우승도 실패” 질주머신
22-05-11 16:38
15672
[공식발표] '꼴찌 추락' NC, 이동욱 감독과 결별…강인권 대행 체제 곰비서
22-05-11 15:28
15671
‘홀란드 영입→더블스쿼드 완성’ 맨시티, 분노의 영입 시작 손예진
22-05-11 14:07
15670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오타쿠
22-05-11 13:06
15669
'SON과 득점왕 경쟁 때문에?' 패스 주지 않는 살라... 팬들은 비판 손나은
22-05-11 12:41
15668
‘버틀러 23P’ 마이애미, 필라델피아 꺾고 시리즈 3-2 만들다[NBA] 극혐
22-05-11 11:15
15667
[MSI] 북미 레전드 ‘더블리프트’의 소신발언 “핑 35ms 아닌것 같아” 미니언즈
22-05-11 10:30
15666
"최동원 같다" 드디어 베일 벗은 LG 비밀병기, 또 드래프티 신화 터지나 물음표
22-05-11 09:48
1566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1 08:48
15664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간빠이
22-05-11 04:45
VIEW
방출했더니 올해의 선수 2관왕?...배아픈 바르사 해적
22-05-11 03:58
15662
'154km가 안 통하다니...' 왜 초고교급 괴물루키 난타를 당했나 떨어진원숭이
22-05-11 02:23
15661
토트넘, '잉글랜드 국대 GK' 영입 확정적...요리스와 경쟁 체제 음바페
22-05-11 00:40
15660
'누가 나 퇴출하래' 방출 위기 끝내기로 날린 외인, "감 잡았어" 미니언즈
22-05-10 23:43
15659
추격자 쏘니, 도망자 살라흐?…‘골든크로스’ 이미 지났다 소주반샷
22-05-10 22:45
15658
'소크라테스가 끝냈다!' KIA, KT에 극장승…파죽의 6연승! 픽도리
22-05-10 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