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99 0 0 2022-05-12 12:54: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순위싸움 치열한 5월, 상당수 구단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 검토
-투수 부상 길어지는 KT와 한화, 부진 길어지는 롯데 '고민'
-노바와 소크라테스는 위기 탈출…루이즈와 푸이그는 갈수록 깊어지는 부진
-타자 교체는 현실적으로 어렵다…좋은 자원 많이 나오는 투수 교체 가능성 ↑
롯데 자이언츠 스파크맨(사진=롯데)

[스포츠춘추]

참을 만큼 참았다. 갈 데까지 갔다. 5월 들어 순위싸움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상당수 구단이 외국인 선수 교체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4월에는 리그 적응기간과 코로나19, 꽃가루 알러지, 내귀에 도청장치 등 갖은 핑계가 통했지만 5월은 더이상 핑계가 통하지 않는 시간이다.

10개 구단 중에 그나마 외국인 선수 고민이 덜한 팀은 삼성 라이온즈, NC 다이노스 두 개 팀 정도. 나머지 8개 구단은 어떤 형태로든 외국인 선수 고민을 안고 있다. 특히 극심한 부진으로 바닥 쓸기 중인 선수나 부상이 장기화한 선수를 보유한 팀의 고민이 깊다. 여기서 더 망설이고 기다리다간 자칫 시즌이 끝나버릴 수도 있어 5월 내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

KT와 한화는 외국인 투수 부상 장기화…롯데도 스파크맨 부진에 고민

KT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외국인 투수 데스파이네(사진 왼쪽부터)와 쿠에바스(사진=스포츠춘추)

작년 챔피언 KT 위즈는 외국인 선수 2명이 부상으로 이탈해 고민이다. 건강이 장점이자 단점인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건재하지만 윌리엄 쿠에바스와 헨리 라모스가 안녕하지 못하다. 쿠에바스는 두 차례 등판 뒤 팔꿈치 통증으로 모습을 감췄고, 라모스도 발가락 골절로 4월 말부터 재활 중이다.

이 중에 타자인 라모스는 교체가 쉽지 않다. 새로운 타자를 물색해서 데려온다 해도 행정절차와 입국, 리그 적응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해야 한다. 이 모든 과정을 통과해도 리그에 성공적으로 적응한다는 보장이 없다. 이강철 감독도 라모스, 강백호가 오기 전까지 최대한 대체선수들로 버틸 생각이다.

쿠에바스는 좀 더 고민이 필요하다. 일단 쿠에바스의 5월내 복귀는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 최근 재활을 마치고 불펜 투구에 나섰지만 오른 팔꿈치에 좋지 않은 느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한 달 공백을 예상했지만 한달을 추가로 건너뛰게 생겼다. 한달 뒤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보장도 없으니 KT로선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한화 이글스도 닉 킹험, 라이언 카펜터 외국인 원투펀치 동반 이탈로 머리를 싸매고 있다. 지난달 중순 오른쪽 팔뚝 염좌 증세로 1군에서 빠진 킹험은 이제 캐치볼을 준비하는 단계다. 언제쯤 복귀가 가능할지 불투명하다. SK '킹엄' 시절의 악몽이 스멀스멀 피어난다.

카펜터도 원래 이번 주말 1군 복귀 예정이었다가 회복이 늦어 한 주 또 늦춰졌다. 외국인 투수 공백을 남지민-장민재로 메꾸고 있지만 서서히 한계가 보인다. 가뜩이나 타선의 화력도 약한데(팀 OPS 0.636, 9위) 선발이 못 버티니 이길 방법이 없다.

6연패에 빠진 한화는 킹험의 몸 상태와 재활 진행 속도를 주시하고 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재활 상황을 지켜보고 교체 여부를 생각해보겠다"면서 처음으로 교체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만약 이번 주를 지나도 복귀 일정이 정해지지 않는다면 한화도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는 처지다.

롯데 자이언츠의 글렌 스파크맨도 11일 NC전까지 주어진 기회를 모두 사용해 처분을 기다리는 신세다. 영입 당시만 해도 가공할 속구 스피드와 회전수로 '1선발감' 기대를 모았던 스파크맨은 막상 롯데에 와서는 이 핑계 저 핑계 속에 한번도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국에 오자마자 코로나19 문제로 자가격리하느라 스프링캠프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뒤늦게 몸을 만들어 1군 무대에 데뷔했지만 꽃가루 알러지 때문에 컨디션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고, 좀처럼 보기 드문 '제로퀵'도 경험했다.

11일 NC전에선 3회까지 1실점으로 막은 뒤 4회 헤드샷 퇴장당해 또 5회를 못 채웠다. 불운이 계속 반복되면 그것도 실력이다. 이 정도로 불운과 악재가 계속돼 제 실력을 못 보여준다면 롯데, KBO리그와는 인연이 다했다고 봐야 한다.

노바, 소크라테스는 위기 탈출…루이즈, 푸이그는 바닥 뚫고 지하실행

4월 부진을 씻고 5월 초부터 타격 반등에 성공한 KIA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사진=KIA)

초반 부진에서 벗어나 한시름 놓은 선수도 있다. 4월 한달간 고전한 SSG 랜더스 이반 노바는 5월 들어 반등에 성공, 일단 한고비를 넘겼다. 4월 말 한화전(4.2이닝 9실점)과 두산전(5.1이닝 4실점) 때만 해도 1위팀 외국인 투수로는 약하다는 평가가 따랐지만 5월 들어 2경기 연속 호투하며 회복세다.

4월 한달 타율 0.227로 독배를 마쳤던 KIA 소크라테스 브리토도 5월 들어 타율 0.412로 조금씩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중이다. 5월 9경기에서 14안타 9타점을 올리며 타점에 배부른 돼지와 안타에 배고픈 소크라테스의 면모를 동시에 보여주고 있다. 퇴출 위기에서는 일단 벗어나는 분위기다.

5월 들어 살아난 소크라테스와 달리 바닥을 뚫고 내려가 지구 핵에 닿을 기세인 선수들도 있다. "잘 치는 타자"라며 데려온 LG 트윈스 리오 루이즈는 24경기 타율 0.171을 치고 2군으로 내려갔다. 2군에 가서도 4경기 15타수 1안타 타율 0.067로 공항에서 다른 외국인 관광객과 신분이 바뀐 게 아닌지 의심스러운 성적이다. 전설의 키움 히어로즈 테일러 모터도 2군 경기에선 잘 쳤다.

키움 히어로즈 야시엘 푸이그는 11일 경기에서 잠시 타율이 1할대까지 내려가는 순간을 경험했다. 4월 타율 0.233을 칠 때만 해도 '그래도 푸이그인데 때 되면 살아나겠지' 했는데 5월 들어 타율 0.121을 치고 있다. 푸이그를 주인공으로 촬영 중인 다큐가 자칫 '죽어도 선덜랜드'가 되게 생겼다.

루이즈, 푸이그의 기막힌 부진에 교체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쉽지 않은 문제다. 한 구단 외국인 스카우트 담당자는 "루이즈와 푸이그는 외국인 선수 몸값 상한선인 100만 달러를 꽉 채워서 데려온 선수다. 아직 시즌 초반인데 대체 선수를 데려오려면 큰 규모의 추가 예산을 사용해야 한다"면서 단시일 내 교체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오히려 외국인 타자를 먼저 데려오는 쪽은 한화가 될 가능성이 있다. 킹험 복귀가 늦어질 경우 투수로 교체하는 대신 타자로 바꿀 수도 있다는 예상이다. 앞의 외국인 담당자는 "한화가 타자 쪽도 알아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수베로 감독도 "나쁘지 않은 아이디어"라며 크게 부정하지 않았다.

현재 한화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은 외야 수비와 주루, 타율은 나쁘지 않지만 큰 것 한 방을 치는 능력이 아쉽다(1홈런 장타율 0.396). 10개 구단 중에 제일 타선의 힘이 약한 한화로서는 외국인 타자를 2명 쓰는 쪽으로 방향을 정할 가능성이 있다. 물론 그렇게 데려온 외국인 타자가 기대만큼 잘할지는 미지수다.

지방구단 관계자는 "최근 미국야구 선수시장 상황을 보면 타자보다는 투수 쪽에 데려올 만한 수준급 선수가 많다. 메이저리그 진입에 실패해 다른 팀을 알아보는 선수가 쏟아져 나오는 시점이기도 하다"면서 타자보다는 외국인 투수 쪽에서 활발한 변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좌완 스티븐 곤잘베스가 한 수도권 팀과, 우완 치치 곤잘레스는 지방 구단과 접촉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07
옆집은 샀는데, 우리도 얼른 ‘22세 천억 공격수 사자’ 롤다이아
22-05-14 02:09
15706
'투자 대성공!' 130억에 데려온 쿨루셉스키, 현재 추정 가치 '최대 1200억?' 앗살라
22-05-13 23:14
15705
또 선발투수가 2회 강판, 초반 흐름내준 한화 8연패, 문동주 1이닝 무실점으로 위안삼아야 하나 닥터최
22-05-13 22:02
15704
대투수가 헤드샷 퇴장이라니…허무하게 날아간 최연소 150승 찌끄레기
22-05-13 20:46
15703
콘테 달래기에 미소 '활짝'…SON 교체 아쉬움 털어냈다 순대국
22-05-13 16:27
15702
전승 행진 이어간 각 조 1위 팀들 질주머신
22-05-13 15:52
15701
넣을 때마다 새 역사… 손흥민 21골 아시아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타이 곰비서
22-05-13 14:12
15700
'경기 망쳤다'…'33분 퇴장' 아스널 수비수 "SON, 어린아이 다루는 듯했어" 와꾸대장봉준
22-05-13 13:08
15699
4번 가뭄 KCC, 해법은 두목 호랑이? 애플
22-05-13 12:59
15698
[맹봉주의 딥쓰리] 김선형 "최고 연봉 원한다"…SK의 응답은? 극혐
22-05-13 11:04
15697
[단독] 히딩크, 손흥민 만난다... 브라질전 직관+故 베어벡 아내도 방한 미니언즈
22-05-13 10:56
1569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3 09:10
15695
'SON 21호골' 토트넘, 아스날 3-0 완파... 챔스 경쟁 끝까지 간다 6시내고환
22-05-13 07:51
15694
레반도프스키, 재계약 거절 통보했다…바르셀로나행 가시화 뉴스보이
22-05-13 06:21
15693
특급 MF 1300억 대박 계약 거절, 클럽은 "이적도, 재협상도 NO!" 불쌍한영자
22-05-13 04:40
15692
"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불도저
22-05-13 03:22
15691
'EPL은 좁다' 손흥민, 벤제마·레반도프스키급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3 00:25
15690
'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섹시한황소
22-05-12 22:28
15689
절망적인 토트넘 생활, 1시즌 EPL 출전 0… “이탈리아 복귀 원해” 박과장
22-05-12 20:57
15688
[MSI 영상] T1 '구마유시', "팀원들과 해운대 등신대에 사진 찍으러 갔는데..." 장사꾼
22-05-12 17:07
15687
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순대국
22-05-12 16:13
15686
친구들 다 떠났네...여전히 도르트문트 지키고 있는 '레전드' 조명 철구
22-05-12 15:09
15685
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애플
22-05-12 14:17
VIEW
'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호랑이
22-05-12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