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123 0 0 2022-05-13 03:22: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시 린가드(29,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잔류 가능성이 낮아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11일(한국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린가드에 대한 관심을 접었다"라고 보도했다.

맨유 유스 출신인 린가드는 맨유에 몸담은 지 23년 차가 되어가는 원클럽맨이다. 맨유 합류 초반 연이어 임대를 떠나기도 했지만 이내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맨유의 핵심 전력으로 자리 잡았다.

맨유와의 계약은 오는 여름 만료된다. 구단과는 지난해부터 재계약 협상을 진행했지만 끝내 결렬됐다. 맨유가 제시한 대우에 불만족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이적 시장에서도 임대로 떠나고자 하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올 시즌 초반부터 많은 출전 기회를 부여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시절부터 랄프 랑닉 임시 감독이 부임한 이후까지도 벤치에 머무는 시간이 많았다.

올 시즌 리그 16경기 만을 소화한 린가드는 결국 구단에 임대 이적을 요청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맨유는 1600만 파운드(약 251억 원)의 임대료 지불을 거절했다.

시즌 종료 이후에도 맨유에 남을 가능성은 낮게 평가됐다.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그가 맨유를 떠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프리미어리그 구단을 포함해 유럽 내 많은 구단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잔류는 어려을 전망이다. 그와 연결됐던 뉴캐슬이 린가드가 제시한 15만 파운드(약 2억 3500만 원) 이상의 주급을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해 추격을 중단했다고 보도됐다.

여전히 그를 노리고 있는 구단은 많다. 세리에 우승팀인 AC 밀란과 리그앙 우승팀 파리 생제르맹을 비롯해 유벤투스 등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한편 지난 2월 있었던 브렌트포드와 마지막 홈경기에서 결장하면서 많은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적이 점쳐지는 후안 마타, 에딘손 카바니, 필 존스, 네마냐 마니치 등이 모두 그라운드를 밟은 반면 린가드는 줄곧 벤치를 지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00
'경기 망쳤다'…'33분 퇴장' 아스널 수비수 "SON, 어린아이 다루는 듯했어" 와꾸대장봉준
22-05-13 13:08
15699
4번 가뭄 KCC, 해법은 두목 호랑이? 애플
22-05-13 12:59
15698
[맹봉주의 딥쓰리] 김선형 "최고 연봉 원한다"…SK의 응답은? 극혐
22-05-13 11:04
15697
[단독] 히딩크, 손흥민 만난다... 브라질전 직관+故 베어벡 아내도 방한 미니언즈
22-05-13 10:56
1569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3 09:10
15695
'SON 21호골' 토트넘, 아스날 3-0 완파... 챔스 경쟁 끝까지 간다 6시내고환
22-05-13 07:51
15694
레반도프스키, 재계약 거절 통보했다…바르셀로나행 가시화 뉴스보이
22-05-13 06:21
15693
특급 MF 1300억 대박 계약 거절, 클럽은 "이적도, 재협상도 NO!" 불쌍한영자
22-05-13 04:40
15692
"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불도저
22-05-13 03:22
15691
'EPL은 좁다' 손흥민, 벤제마·레반도프스키급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3 00:25
15690
'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섹시한황소
22-05-12 22:28
15689
절망적인 토트넘 생활, 1시즌 EPL 출전 0… “이탈리아 복귀 원해” 박과장
22-05-12 20:57
15688
[MSI 영상] T1 '구마유시', "팀원들과 해운대 등신대에 사진 찍으러 갔는데..." 장사꾼
22-05-12 17:07
15687
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순대국
22-05-12 16:13
15686
친구들 다 떠났네...여전히 도르트문트 지키고 있는 '레전드' 조명 철구
22-05-12 15:09
15685
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애플
22-05-12 14:17
15684
'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호랑이
22-05-12 12:54
15683
[NBA PO] '야니스 40점+할러데이 승부처 지배' 밀워키, 5차전 잡았다 아이언맨
22-05-12 11:12
15682
아무리 차기 황제여도 레알엔 자리 없다... 벤제마가 있기에 크롬
22-05-12 09:50
15681
‘3위 굳힌다!’ 첼시, ‘강등 위기’ 리즈 3-0 격파…‘4위 아스널과 4점 차’ 사이타마
22-05-12 06:44
15680
명장 콘테도 혀 내두른 EPL "괴물 득실, UCL 우승이 더 쉬워" 이아이언
22-05-12 04:22
15679
'맨유로 떠났던 토트넘 ST', 토트넘에 경고..."손흥민 이적시장에서 지켜야" 캡틴아메리카
22-05-12 03:10
15678
4이닝 못 던지는 투수가 계속 선발등판, 6연패 수렁빠진 한화, 정말 이게 최선인가 가츠동
22-05-12 01:32
15677
ㅎㅇ 발렌시아희진
22-05-12 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