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103 0 0 2022-05-12 14:17: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홀란드의 영입을 환영한 건 팬들뿐만이 아니었다. 데 브라이너도 새로운 동료의 영입을 반겼다.

맨체스터 시티 케빈 데 브라이너는 12일(한국시간)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33라운드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무려 4골을 터트리며 팀의 5-1 대승을 이끌었다. 최근 5경기 5골 4도움으로 팀 공격의 핵심임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데 브라이너는 전반 6분 베르나르두 실바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전반 10분 울버햄튼의 레안더르 덴동커가 동점골을 넣었지만, 전반 15분 데 브라이너가 멀티골을 넣으며 다시 리드를 가져갔다.

기세를 탄 데 브라이너는 전반 23분 박스 바로 바깥에 멋진 골을 성공시키면서 전반전이 끝나기도 전에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후반 14분, 4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울버햄튼의 추격 의지를 꺾어버렸다.

엄청난 활약을 펼친 데 브라이너가 이 경기에서 독특한 세리모니를 보여 주목 받고 있다. 해트트릭 후 마치 요가 자세로 명상을 취하는 듯한 손동작을 보여줬다.

이 세리모니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공격수 엘링 홀란드의 세리머니로 유명하다. 때문에 지난 10일 맨시티로 이적이 확정된 홀란드의 합류를 환영하는 의미에서 행한 것 아니냐는 궁금증을 자아냈다. 



경기 후 영국 언론사 가디언이 의도가 있었는지 질문을 했지만, 데 브라이너는 "전혀 몰랐다. 그저 3골을 넣어 기분이 좋아서 그랬을 뿐'이라며 우연의 일치임을 주장했다.

데 브라이너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15골 7도움을 기록하며 팀을 리그 우승으로 이끌고 있다. 새로운 동료가 될 '괴물' 공격수 홀란드와 함께 다음 시즌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05
또 선발투수가 2회 강판, 초반 흐름내준 한화 8연패, 문동주 1이닝 무실점으로 위안삼아야 하나 닥터최
22-05-13 22:02
15704
대투수가 헤드샷 퇴장이라니…허무하게 날아간 최연소 150승 찌끄레기
22-05-13 20:46
15703
콘테 달래기에 미소 '활짝'…SON 교체 아쉬움 털어냈다 순대국
22-05-13 16:27
15702
전승 행진 이어간 각 조 1위 팀들 질주머신
22-05-13 15:52
15701
넣을 때마다 새 역사… 손흥민 21골 아시아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타이 곰비서
22-05-13 14:12
15700
'경기 망쳤다'…'33분 퇴장' 아스널 수비수 "SON, 어린아이 다루는 듯했어" 와꾸대장봉준
22-05-13 13:08
15699
4번 가뭄 KCC, 해법은 두목 호랑이? 애플
22-05-13 12:59
15698
[맹봉주의 딥쓰리] 김선형 "최고 연봉 원한다"…SK의 응답은? 극혐
22-05-13 11:04
15697
[단독] 히딩크, 손흥민 만난다... 브라질전 직관+故 베어벡 아내도 방한 미니언즈
22-05-13 10:56
1569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3 09:10
15695
'SON 21호골' 토트넘, 아스날 3-0 완파... 챔스 경쟁 끝까지 간다 6시내고환
22-05-13 07:51
15694
레반도프스키, 재계약 거절 통보했다…바르셀로나행 가시화 뉴스보이
22-05-13 06:21
15693
특급 MF 1300억 대박 계약 거절, 클럽은 "이적도, 재협상도 NO!" 불쌍한영자
22-05-13 04:40
15692
"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불도저
22-05-13 03:22
15691
'EPL은 좁다' 손흥민, 벤제마·레반도프스키급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3 00:25
15690
'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섹시한황소
22-05-12 22:28
15689
절망적인 토트넘 생활, 1시즌 EPL 출전 0… “이탈리아 복귀 원해” 박과장
22-05-12 20:57
15688
[MSI 영상] T1 '구마유시', "팀원들과 해운대 등신대에 사진 찍으러 갔는데..." 장사꾼
22-05-12 17:07
15687
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순대국
22-05-12 16:13
15686
친구들 다 떠났네...여전히 도르트문트 지키고 있는 '레전드' 조명 철구
22-05-12 15:09
VIEW
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애플
22-05-12 14:17
15684
'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호랑이
22-05-12 12:54
15683
[NBA PO] '야니스 40점+할러데이 승부처 지배' 밀워키, 5차전 잡았다 아이언맨
22-05-12 11:12
15682
아무리 차기 황제여도 레알엔 자리 없다... 벤제마가 있기에 크롬
22-05-12 0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