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79 0 0 2022-05-12 22:28: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가 대체 선발 박신지의 호투에 힙입어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두산은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두산은 안권수(우익수)-호세 페르난데스(1루수)-강승호(2루수)-김재환(지명타자)-허경민(3루수)-박세혁(포수)-신성현(좌익수)-안재석(유격수)-정수빈(중견수)로 시리즈 스윕에 도전했다.

홈 팀 키움은 김태진(1루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이정후(중견수)-이주형(지명타자)-김혜성(2루수)-송성문(3루수)-이지영(포수)-신준우(유격수)-박준태(좌익수)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두산은 왼쪽 허벅지에 불편함을 느낀 곽빈을 대신해 박신지가 대체 선발로 나섰다. 5⅓이닝 5피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고, 이어 등판한 정철원(1⅔이닝 무실점)-장원준(⅓이닝 무실점)-김명신(⅔이닝 무실점)으로 홀드를 기록했다. 마무리 투수로 나선 홍건희 1이닝 1실점을 했다.

경기는 양 팀 투수들의 팽팽한 흐름 속에 전광판에 0의 행진이 계속됐다. 두산은 상대 선발 정찬헌의 호투에 막혀 5회까지 단 한명의 주자도 1루를 밟지 못했다.

6회 두산은 신성현의 볼넷 출루 뒤 기회를 만들었다. 대주자 조수행은 곧바로 2루를 훔쳐 무사 2루가 됐다. 이후 안재석이 5구 승부 끝에 1타점 적시타를 쳐 1-0 선취점을 올렸다. 후속타자 정수빈은 번트 안타로 출루했다.

안권수까지 연속 안타를 쳐 만들어진 무사 만루, 페르난데스가 2루수-유격수-1루수 방면 병살타를 치는 틈에 3루주자 안재석이 홈을 밟아 2-0으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두산은 6회 한 점을 실점했다. 선발 박신지는 1사 후 이주형에게 볼넷을 내준 뒤 김혜성에게 좌전 안타, 송성문에게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김태형 감독은 투수를 정철원으로 교체했지만, 이지영의 내야 땅볼에 한 점을 내줘 2-1로 따라잡혔다. 곧이어 박찬혁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줘 2사에 다시 한 번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박준태를 9구 승부 끝에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8회 두산은 한 점을 더 뽑았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와 상대 폭투로 3루까지 갔다. 안권수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한 점을 실점했지만, 페르난데스가 땅볼 타점으로 점수를 뽑아 3-1로 달아났다.

두산은 9회말 마무리 투수 홍건희를 올렸다. 선두타자 김휘집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우익수 안권수의 실책이 더해져 무사 3루가 됐다. 박준태를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 아웃 카운트를 얻었다. 이후 김태진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줘 2-3으로 따라잡혔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으며 승리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정찬헌이 5회까지 퍼펙트 피칭을 했으나 이후 흔들리며 5이닝 3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타선에서는 푸이그가 모처럼 멀티히트를 치며 힘을 보탰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92
"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불도저
22-05-13 03:22
15691
'EPL은 좁다' 손흥민, 벤제마·레반도프스키급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3 00:25
VIEW
'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섹시한황소
22-05-12 22:28
15689
절망적인 토트넘 생활, 1시즌 EPL 출전 0… “이탈리아 복귀 원해” 박과장
22-05-12 20:57
15688
[MSI 영상] T1 '구마유시', "팀원들과 해운대 등신대에 사진 찍으러 갔는데..." 장사꾼
22-05-12 17:07
15687
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순대국
22-05-12 16:13
15686
친구들 다 떠났네...여전히 도르트문트 지키고 있는 '레전드' 조명 철구
22-05-12 15:09
15685
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애플
22-05-12 14:17
15684
'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호랑이
22-05-12 12:54
15683
[NBA PO] '야니스 40점+할러데이 승부처 지배' 밀워키, 5차전 잡았다 아이언맨
22-05-12 11:12
15682
아무리 차기 황제여도 레알엔 자리 없다... 벤제마가 있기에 크롬
22-05-12 09:50
15681
‘3위 굳힌다!’ 첼시, ‘강등 위기’ 리즈 3-0 격파…‘4위 아스널과 4점 차’ 사이타마
22-05-12 06:44
15680
명장 콘테도 혀 내두른 EPL "괴물 득실, UCL 우승이 더 쉬워" 이아이언
22-05-12 04:22
15679
'맨유로 떠났던 토트넘 ST', 토트넘에 경고..."손흥민 이적시장에서 지켜야" 캡틴아메리카
22-05-12 03:10
15678
4이닝 못 던지는 투수가 계속 선발등판, 6연패 수렁빠진 한화, 정말 이게 최선인가 가츠동
22-05-12 01:32
15677
ㅎㅇ 발렌시아희진
22-05-12 01:14
15676
'가벼운 마음' 홀란드, 이적 발표 후 첫 훈련...웃음 가득 군주
22-05-12 00:14
15675
키움 십장생들아 장그래
22-05-11 20:24
15674
42억 FA는 타율 꼴찌, 보상선수는 3할 맹타…두산의 안목 이번에도 옳았나 픽샤워
22-05-11 17:49
15673
미국 언론 “무적 T1, MSI 준우승도 실패” 질주머신
22-05-11 16:38
15672
[공식발표] '꼴찌 추락' NC, 이동욱 감독과 결별…강인권 대행 체제 곰비서
22-05-11 15:28
15671
‘홀란드 영입→더블스쿼드 완성’ 맨시티, 분노의 영입 시작 손예진
22-05-11 14:07
15670
'영원한 맨유맨' 박지성, 첼시 깃발 천 몸에 두른 아들 보며 '극대노' 오타쿠
22-05-11 13:06
15669
'SON과 득점왕 경쟁 때문에?' 패스 주지 않는 살라... 팬들은 비판 손나은
22-05-11 1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