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120 0 0 2022-05-12 16:13: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토니오 콘테.AP연합뉴스[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토트넘 핫스퍼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빅클럽 마인드'를 강조했다.

영국 '더 선'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콘테가 토트넘 스타들에게 빅클럽처럼 행동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13일 새벽 3시 45분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주어지는 4위 결정전이나 다름없는 경기다.

양 팀 모두 3경기를 남긴 가운데 아스널은 승점 66점 4위, 토트넘은 승점 62점 5위다. 아스널이 이기면 4위 싸움은 끝난다. 무승부로 끝나면 아스널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토트넘이 이기면 승점 1점 차이, 마지막 라운드까지 가야 결정이 난다.

때문에 토트넘에게는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한 경기인 셈이다. 공교롭게 상대는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이다.

백전노장 콘테 감독은 빅클럽이 이런 빅매치를 대하는 자세를 토트넘 선수단에게도 당부했다.

콘테는 "나도 북런던 더비가 어떤 의미인지 안다. 하지만 내가 예전에 인터밀란이나 유벤투스 같은 팀에서 다른 더비를 할 때마다 했던 말이 있다. 이런 더비는 한 시즌에 많아야 두 경기다"라고 입을 열었다.

같은 한 경기라는 것이다.

콘테는 "빅클럽은 더비에서 당연히 승리한다고 생각해야 한다. 그 이유는 라이벌이어서가 아니라 승점 3점을 위해서다. 라이벌을 이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시즌이 끝났을 때 더욱 높은 곳에 도달하기 위해서 승점 3점이 필요해서다. 우리의 마음은 더욱 중요한 목표물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콘테는 "이번에 승점 3점을 얻지 못하면 우리는 5위로 끝난다는 것을 모두가 잘 안다. 라이벌 관계가 있고 팬들에게 만족을 드리고 싶고 또한 최선을 다할 것"이라 투지를 불태우면서도 "하지만 이것은 게임(이라서 결과는 알 수 없다)이다"라며 냉정한 모습도 나타냈다.

한편 손흥민은 4위 추격과 동시에 득점왕 레이스 역전 1위도 노린다. 손흥민은 리그 20골로 2위다. 1위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22골)와 2골 차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07
옆집은 샀는데, 우리도 얼른 ‘22세 천억 공격수 사자’ 롤다이아
22-05-14 02:09
15706
'투자 대성공!' 130억에 데려온 쿨루셉스키, 현재 추정 가치 '최대 1200억?' 앗살라
22-05-13 23:14
15705
또 선발투수가 2회 강판, 초반 흐름내준 한화 8연패, 문동주 1이닝 무실점으로 위안삼아야 하나 닥터최
22-05-13 22:02
15704
대투수가 헤드샷 퇴장이라니…허무하게 날아간 최연소 150승 찌끄레기
22-05-13 20:46
15703
콘테 달래기에 미소 '활짝'…SON 교체 아쉬움 털어냈다 순대국
22-05-13 16:27
15702
전승 행진 이어간 각 조 1위 팀들 질주머신
22-05-13 15:52
15701
넣을 때마다 새 역사… 손흥민 21골 아시아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타이 곰비서
22-05-13 14:12
15700
'경기 망쳤다'…'33분 퇴장' 아스널 수비수 "SON, 어린아이 다루는 듯했어" 와꾸대장봉준
22-05-13 13:08
15699
4번 가뭄 KCC, 해법은 두목 호랑이? 애플
22-05-13 12:59
15698
[맹봉주의 딥쓰리] 김선형 "최고 연봉 원한다"…SK의 응답은? 극혐
22-05-13 11:04
15697
[단독] 히딩크, 손흥민 만난다... 브라질전 직관+故 베어벡 아내도 방한 미니언즈
22-05-13 10:56
1569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5-13 09:10
15695
'SON 21호골' 토트넘, 아스날 3-0 완파... 챔스 경쟁 끝까지 간다 6시내고환
22-05-13 07:51
15694
레반도프스키, 재계약 거절 통보했다…바르셀로나행 가시화 뉴스보이
22-05-13 06:21
15693
특급 MF 1300억 대박 계약 거절, 클럽은 "이적도, 재협상도 NO!" 불쌍한영자
22-05-13 04:40
15692
"주급 2억 이상 요구"…22년 원클럽맨에 손 뗐다 불도저
22-05-13 03:22
15691
'EPL은 좁다' 손흥민, 벤제마·레반도프스키급인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3 00:25
15690
'대체 선발' 박신지 깜짝 호투…두산, 2188일 만에 키움전 시리즈 스윕 섹시한황소
22-05-12 22:28
15689
절망적인 토트넘 생활, 1시즌 EPL 출전 0… “이탈리아 복귀 원해” 박과장
22-05-12 20:57
15688
[MSI 영상] T1 '구마유시', "팀원들과 해운대 등신대에 사진 찍으러 갔는데..." 장사꾼
22-05-12 17:07
VIEW
콘테 "제발 빅클럽 마인드 가져! 빅클럽이 왜 이기는지 알아?" 순대국
22-05-12 16:13
15686
친구들 다 떠났네...여전히 도르트문트 지키고 있는 '레전드' 조명 철구
22-05-12 15:09
15685
데 브라이너의 의미심장 세리모니...우연일까? 의도일까? 애플
22-05-12 14:17
15684
'참을만큼 참았어' 외국인 교체각 잡는 구단들…5월 데드라인 임박했다 [배지헌의 브러시백] 호랑이
22-05-12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