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89 0 0 2022-05-18 02:35: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컨디션 난조로 선발라인업에서 빠졌다."

키움은 17일 창원 NC전서 김태진(1루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김혜성(2루수)-박찬혁(좌익수)-송성문(3루수)-이지영(포수)-이주형(지명타자)-김휘집(유격수)-박준태(중견수)로 선발라인업을 짰다. 어딘가 모르게 어색한 라인업이다.

통산타율 0.340으로 역대 1위를 자랑하는 간판타자 이정후가 빠졌다. 키움 관계자에 따르면 이정후는 컨디션이 조금 좋지 않아 선발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코로나19는 아니다. 경기후반 대타로 나섰기 때문이다.

올 시즌 키움 타선은 '이정후와 아이들'이다. 박병호(KT)의 이적으로 일찌감치 우려됐고, 현실화됐다. 4월 말에 박동원(KIA)마저 떠났다. 기대를 모은 야시엘 푸이그는 계륵으로 전락했다. 투수에겐 이정후만 조심하면 어렵지 않은 타선인 게 사실이다.

현실적으로 이 라인업에서 1년에 홈런 20개 이상 쳐줄 것으로 기대되는 타자가 없다. 그나마 폼 좋은 푸이그인데, 안타깝게도 그럴 조짐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올 시즌 키움 타선의 각종 지표는 최하위권이다.

그런데 키움은 이날 NC를 11-4로 완파하고 4연승을 거뒀다. 5월 들어 타격감이 상당히 좋은 송성문이 3안타를 날렸고, 이적생 리드오프 김태진과 김혜성이 2안타를 쳤다. NC 투수들이 10개의 볼넷을 남발한 반사이익도 봤지만, 이날만큼은 키움의 타선 흐름이 원활했다. 이정후도 대타로 등장해 볼넷을 골라냈다. 12안타 10볼넷 11득점. 6회 박준태의 만루포가 결정적이었다. 

알고 보면, 키움과 키움 팬들은 이정후가 없는 이런 선발라인업에 익숙해져야 한다. 이정후는 2023시즌이 끝나면 키움의 동의를 얻어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기회가 열린다. 이정후의 아메리칸드림은 명확하고, 키움은 현재보다 미래, 특히 비즈니스를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김혜성~박찬혁~송성문으로 꾸려진 클린업트리오는 신선했다. 현실적으로 세 사람이 키움 타선의 향후 5년 내외를 책임져야 한다. 김혜성과 송성문은 일찌감치 이정후가 없는 키움 라인업의 기둥으로 지목됐고, 박찬혁은 남다른 떡잎이라는 게 증명됐다.

이 선발라인업에 이지영(1986년생), 푸이그(1990년생), 박준태(1991년생)를 제외한 6명은 1995년 이후 태어났다. 실질적으로 이정후가 없을 수 있는 2023시즌 이후 키움 라인업을 이끌어가야 할 타자들이다.

키움은 올 시즌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 최근 4연승으로 반등했다. 홍원기 감독은 박병호, 박동원의 이적으로 타선 무게감이 상당히 떨어진 상황서 어떻게든 효율적인 라인업을 짜려고 애쓴다. 어쩌면 2년 뒤에는 익숙한 모습일 수 있다. 키움도 키움 팬들도 이정후가 없는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수는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64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손나은
22-05-19 13:27
15763
더 브라위너, 호날두-메시 중 누구와 뛰고 싶냐는 질문에 "호날두" 호랑이
22-05-19 11:45
15762
"손흥민이 덜컹거리게 만들었어!"...홀딩, 어리석은 퇴장 후폭풍 계속 극혐
22-05-19 10:59
15761
베일, 챔스 축구 대신 골프나 즐길 듯...레알 마드리드, 하루 393만원 호텔 예약, 자체 골프장도 있어 크롬
22-05-19 09:43
15760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캡틴아메리카
22-05-19 07:54
15759
반등 성공한 TOR 1660억 1선발, 이제 류현진만 남았다 가츠동
22-05-19 06:02
15758
네빌 "맨유, 케인 영입 어렵지만 SON은 충분히 데려올 수 있다" 군주
22-05-19 02:37
15757
'9회 4득점 또 뒤집었다!' 삼성, 한화 잡고 시즌 12번째 역전승 조폭최순실
22-05-18 23:50
15756
떠나는 쿠에바스 마지막 인사…"지구 반대편에서 형제가 응원한다" 타짜신정환
22-05-18 21:59
15755
SON 의존도 줄인다... 토트넘, '왼쪽 측면-21골' 공격수 영입 제의 해적
22-05-18 20:40
15754
에이징커브 아냐! MVP의 부활 맹타…5G 3홈런 OPS 1.410 소주반샷
22-05-18 16:24
15753
한데 모으면 올스타팀인데… KBL 역대급 FA들 누가 품나 와꾸대장봉준
22-05-18 14:33
15752
베일, SON과 재회?..."토트넘 복귀 합의 완료, 커리어 마지막 계약" 손예진
22-05-18 13:56
15751
'오펠리아' 백진성, 젠지 떠나 LLA 레인보우7 입단 손나은
22-05-18 12:33
15750
‘끝까지 간다!’ 리버풀, 사우스햄튼전 2-1 역전승…‘맨시티와 승점 1점 차’ 극혐
22-05-18 11:24
15749
뉴캐슬 팬들의 야유, "아스날, 너네 주제에 UCL? 웃기지 마" 미니언즈
22-05-18 10:14
15748
'일주일에 10억' 받으면서... 레알 나가면 "돈 생각 안하겠다" 크롬
22-05-18 09:04
15747
결국 외인 퇴출 1호 나오나... 사령탑 '의미심장' 발언 던졌다 음바페
22-05-18 05:21
15746
‘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미니언즈
22-05-18 04:07
VIEW
'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물음표
22-05-18 02:35
15744
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크롬
22-05-18 01:22
15743
밸런스만 회복하면 '언터처블' KIA 이의리 7이닝 8K 1실점 역투 ERA 2.93 장그래
22-05-17 22:24
15742
토트넘행 힌트 줬다…"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뛰고 싶다" 홍보도배
22-05-17 21:19
15741
'3명뿐인 10-10' EPL 윙어, 주급 2배 '점프'...팀 내 최고 수준 소주반샷
22-05-1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