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데 모으면 올스타팀인데… KBL 역대급 FA들 누가 품나

87 0 0 2022-05-18 14:33: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46명 중 대어 많아 치열한 물밑 협상“이제 일주일 남았다. 돌고 있는 얘기들이 많은데 선수도 이제 결정해야 하지 않겠나….”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구단과 선수 간 자율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 구단 관계자는 답답함을 드러냈다. 이 구단도 대어급 FA를 잡기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한국농구연맹(KBL)은 챔피언결정전이 끝난 다음 날인 11일 46명의 FA 명단을 공시했다. 이날부터 시작된 자율협상 기간은 25일까지인데 FA는 원소속 팀을 포함한 10개 구단 전부와 협상할 수 있다. 이번 FA 시장에는 이른바 ‘대어(大魚)’들이 역대급으로 많아 물밑에서 벌어지는 구단 간 영입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한 구단 관계자는 “예년에는 자율협상 시작 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어느 정도는 가르마가 타졌는데 올해는 그렇지가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왼쪽부터 김선형, 전성현, 허웅SK를 창단 후 첫 통합우승으로 이끌며 챔프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김선형(34·지난 시즌 보수 5억2000만 원)이 우선 눈에 띈다. 최근 김선형은 “선수는 연봉으로 가치가 매겨진다. 내 가치를 알아주는 구단을 택하고 싶다”고 했다. 2011년 프로 데뷔 후 SK에서만 뛰어 온 김선형은 “인정받는 것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SK는 구단 고위층에서 ‘김선형은 무조건 잡으라’는 지시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리그 ‘최고의 3점 슈터’로 평가받는 전성현(31·2억8000만 원)도 여러 구단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전 경기(54경기)를 뛴 전성현은 3점슛 177개를 넣어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방성윤 이후 13년 만에 경기당 평균 3개 이상(3.3개)의 3점슛도 기록했다. 절정의 슛감각을 자랑하는 데다 30대 초반인 나이를 감안하면 앞으로 3년 정도는 지금의 기량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는 이들이 많다. 한 구단 관계자는 “전성현은 거의 모든 팀이 영입을 원한다고 봐도 될 것”이라고 했다.

왼쪽부터 이승현, 이정현, 두경민국내 프로농구에서 최고의 티켓 파워를 자랑하는 허웅(29·3억3000만 원)과 국내 선수 중 ‘최고 빅맨’으로 평가받는 이승현(30·6억 원), ‘금강불괴’ 이정현(35·4억 원), 리그 최정상급 테크니션인 두경민(31·4억 원)도 이번 FA시장을 역대급으로 만든 선수들이다. 이 가운데 35세인 이정현은 ‘FA 보상 규정’을 적용받지 않아 몇몇 구단에서 매력을 느끼고 있다. FA의 직전 시즌 보수가 전체 선수 중 30위 이내이면 이 FA를 영입하는 구단은 보상선수 1명과 FA의 직전 시즌 보수 50%를 원소속 구단에 줘야 한다. 보상선수를 보내지 않으면 직전 시즌 보수의 200%를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이정현은 35세 이상이어서 이 규정을 적용받지 않는 데다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이번 시즌 정규리그 전 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26분 이상을 뛰면서 평균 13.1점을 넣어 몇몇 구단이 욕심을 내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64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손나은
22-05-19 13:27
15763
더 브라위너, 호날두-메시 중 누구와 뛰고 싶냐는 질문에 "호날두" 호랑이
22-05-19 11:45
15762
"손흥민이 덜컹거리게 만들었어!"...홀딩, 어리석은 퇴장 후폭풍 계속 극혐
22-05-19 10:59
15761
베일, 챔스 축구 대신 골프나 즐길 듯...레알 마드리드, 하루 393만원 호텔 예약, 자체 골프장도 있어 크롬
22-05-19 09:43
15760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캡틴아메리카
22-05-19 07:54
15759
반등 성공한 TOR 1660억 1선발, 이제 류현진만 남았다 가츠동
22-05-19 06:02
15758
네빌 "맨유, 케인 영입 어렵지만 SON은 충분히 데려올 수 있다" 군주
22-05-19 02:37
15757
'9회 4득점 또 뒤집었다!' 삼성, 한화 잡고 시즌 12번째 역전승 조폭최순실
22-05-18 23:50
15756
떠나는 쿠에바스 마지막 인사…"지구 반대편에서 형제가 응원한다" 타짜신정환
22-05-18 21:59
15755
SON 의존도 줄인다... 토트넘, '왼쪽 측면-21골' 공격수 영입 제의 해적
22-05-18 20:40
15754
에이징커브 아냐! MVP의 부활 맹타…5G 3홈런 OPS 1.410 소주반샷
22-05-18 16:24
VIEW
한데 모으면 올스타팀인데… KBL 역대급 FA들 누가 품나 와꾸대장봉준
22-05-18 14:33
15752
베일, SON과 재회?..."토트넘 복귀 합의 완료, 커리어 마지막 계약" 손예진
22-05-18 13:56
15751
'오펠리아' 백진성, 젠지 떠나 LLA 레인보우7 입단 손나은
22-05-18 12:33
15750
‘끝까지 간다!’ 리버풀, 사우스햄튼전 2-1 역전승…‘맨시티와 승점 1점 차’ 극혐
22-05-18 11:24
15749
뉴캐슬 팬들의 야유, "아스날, 너네 주제에 UCL? 웃기지 마" 미니언즈
22-05-18 10:14
15748
'일주일에 10억' 받으면서... 레알 나가면 "돈 생각 안하겠다" 크롬
22-05-18 09:04
15747
결국 외인 퇴출 1호 나오나... 사령탑 '의미심장' 발언 던졌다 음바페
22-05-18 05:21
15746
‘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미니언즈
22-05-18 04:07
15745
'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물음표
22-05-18 02:35
15744
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크롬
22-05-18 01:22
15743
밸런스만 회복하면 '언터처블' KIA 이의리 7이닝 8K 1실점 역투 ERA 2.93 장그래
22-05-17 22:24
15742
토트넘행 힌트 줬다…"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뛰고 싶다" 홍보도배
22-05-17 21:19
15741
'3명뿐인 10-10' EPL 윙어, 주급 2배 '점프'...팀 내 최고 수준 소주반샷
22-05-1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