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76 0 0 2022-05-18 04:07: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쪽짜리 선수가 되면 안 돼.”

대한민국 축구의 전설이자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인 황선홍 감독이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직언을 아끼지 않았다.

황선홍호는 지난 16일 내달 1일부터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할 대표팀 명단 23명을 공개했다. K리그 자원들은 물론 정상빈(그라스호퍼), 홍현석(LASK), 오세훈(시미즈) 그리고 이강인까지 4명의 해외파도 포함됐다.

이번 소집에서 가장 이목을 끄는 건 역시 이강인이다. 이강인은 2021∼2022시즌 개막을 앞두고 정기적인 출전을 위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로 둥지를 옮겼다. 이적 초반에는 주전으로 뛰며 목표를 달성하는 듯했으나 최근에는 로테이션 자원으로 전락했다. 선발보단 벤치가 익숙한 상황이다.

그런데도 황 감독은 이강인을 뽑았다. 소속팀에서 뛰는 경기력보다는 선수가 가진 재능과 활용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본인이 추구하는 축구 철학에도 잘 녹아든다면 에이스 역할을 해낼 것으로 점쳤다.

황 감독은 “이강인은 측면보다는 섀도 스트라이커나 중앙 미드필더가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가능하다면 중앙에 배치할 생각이다. 프리롤로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공격을 주도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즉 이강인의 장점이 드러날 수 있게 감독이 전술적으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겠다는 의미였다.

마냥 당근만 제시한 건 아니다. 에이스 역할을 주는 만큼 팀을 위한 헌신도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감독은 “수비는 조직적으로 해야 한다. 공격만 하고 수비는 등한시하는 반쪽짜리 선수가 되면 안 된다. 그런 부분을 소통과 교감을 통해 잘 맞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이 프로 무대 진출 이후 꾸준하게 지적 받던 부분이 바로 수비력이다. 황 감독 역시 이 부분을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며 이번 U-23 아시안컵을 통해 이강인의 발전을 돕겠다고 시사했다.

한편 황선홍호는 오는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소집 후 곧장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한다. U-23 아시안컵 C조에 자리한 한국은 말레이시아(6월 2일), 베트남(6월 5일), 태국(6월 8일)을 만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52
베일, SON과 재회?..."토트넘 복귀 합의 완료, 커리어 마지막 계약" 손예진
22-05-18 13:56
15751
'오펠리아' 백진성, 젠지 떠나 LLA 레인보우7 입단 손나은
22-05-18 12:33
15750
‘끝까지 간다!’ 리버풀, 사우스햄튼전 2-1 역전승…‘맨시티와 승점 1점 차’ 극혐
22-05-18 11:24
15749
뉴캐슬 팬들의 야유, "아스날, 너네 주제에 UCL? 웃기지 마" 미니언즈
22-05-18 10:14
15748
'일주일에 10억' 받으면서... 레알 나가면 "돈 생각 안하겠다" 크롬
22-05-18 09:04
15747
결국 외인 퇴출 1호 나오나... 사령탑 '의미심장' 발언 던졌다 음바페
22-05-18 05:21
VIEW
‘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미니언즈
22-05-18 04:07
15745
'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물음표
22-05-18 02:35
15744
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크롬
22-05-18 01:22
15743
밸런스만 회복하면 '언터처블' KIA 이의리 7이닝 8K 1실점 역투 ERA 2.93 장그래
22-05-17 22:24
15742
토트넘행 힌트 줬다…"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뛰고 싶다" 홍보도배
22-05-17 21:19
15741
'3명뿐인 10-10' EPL 윙어, 주급 2배 '점프'...팀 내 최고 수준 소주반샷
22-05-17 20:18
15740
케인도 닿지 못한 '신의 영역', 손흥민이 먼저 당도할까? 아이언맨
22-05-17 19:48
15739
"에디 하우를 올해의 감독으로!"…토트넘 출신 공격수도 '찬양' 픽샤워
22-05-17 17:01
15738
'떠나는 건 확실' 베일, 잉글랜드 복귀 유력...단 '월드컵 진출' 조건 질주머신
22-05-17 16:17
15737
NBA 살아남은 4팀. 챔프전 주인공은?. 현지 8명 전문가 '보스턴 절대 우위, 골든스테이트 근소한 우위' 철구
22-05-17 15:26
15736
'후배 코치 폭행' 한규식 전 NC 코치, 100G 출장정지 징계 [공식발표] 애플
22-05-17 14:35
15735
케인 잔류 선언 "훌륭한 감독과 다음 시즌을 기대한다" 가습기
22-05-17 12:58
15734
'전설' 시어러 선정, '기타 국가' EPL 역대 최고의 선수...2위 손흥민-3위 박지성 미니언즈
22-05-17 10:23
15733
SON의 토트넘, 최종전 비기면 UCL 진출 유력... 아스날, 뉴캐슬전 졸전 끝 0-2 패 크롬
22-05-17 09:31
15732
세상에 이런 경기가…9이닝 24탈삼진, 토론토 마이너리그팀 진기록 소주반샷
22-05-16 17:05
15731
'맨시티행 확정' 홀란드, 최종전 후 클럽서 '댄스 삼매경' 철구
22-05-16 15:00
15730
토트넘, 계산기 두드린다...'300억' 백업 윙어, 끝내 방출 수순 애플
22-05-16 14:05
15729
살라, SON과 득점왕 경쟁 끝까지 간다..."정밀 검사 필요 없다" 호랑이
22-05-16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