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쿠에바스 마지막 인사…"지구 반대편에서 형제가 응원한다"

107 0 0 2022-05-18 21:59: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T 위즈에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안겨줬던 외국인투수 윌리엄 쿠에바스(32)가 한국을 떠나며 팀원들과 석별의 정을 나눴다. 쿠에바스는 "지구 반대편에서 응원하는 형제 한 명이 있다고 생각해달라"며 팀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KT는 18일 오전 팔꿈치 부상을 당한 쿠에바스 대신 새 외국인투수 웨스 벤자민을 영입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19년부터 3시즌 넘게 활약했던 쿠에바스는 KBO리그 무대를 떠나게 됐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쿠에바스는 2019년부터 올 시즌까지 33승23패 평균자책점 3.89로 활약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부친상의 아픔을 겪고 돌아와 포스트시즌에서 맹활약,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쿠에바스는 올 시즌에도 개막전 선발로 낙점될만큼 이강철 감독의 신임을 얻었다.

그러나 팔꿈치 부상을 당하면서 쿠에바스는 2경기만에 전력에서 이탈했다. 쿠에바스를 비롯해 주축 선수 여럿이 이탈한 KT는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보이지 못하고 8위로 내려앉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쿠에바스의 부상이 좀처럼 호전되지 않자 KT는 결국 결단을 내릴수 밖에 없었다.

이날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단과 만난 쿠에바스는 "모든 분들이 항상 가족과 같다"면서 "이 팀의 문화가 분위기가 정말 좋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꼭 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

윌리엄 쿠에바스(KT 위즈)가 18일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5회 클리닝 타임 때 1루 단상에 올라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KT 제공) © 뉴스1
그는 또 "시즌이 시작된 지 5~6주밖에 되지 않았으니 기죽지 말고 좋은 분위기를 유지해줬으면 한다"면서 "그 분위기가 작년 우리가 우승할 수 있었던 이유다"라고 힘을 불어넣었다.

팀원들도 쿠에바스와의 이별을 슬퍼했다. 주장 박경수는 "쿠에바스는 그동안 잘 해줬다"면서 "마지막까지 잘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동료 데스파이네도 "모두가 슬픈 순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4년간 함께 가족같이 지내며 우승을 하고, 잊을 수 없는 순간을 함께 했기 때문에 정말 슬프다"고 했다.

이날 경기 전 만난 이강철 감독도 "정도 많이 들었는데 안타깝고 미안하다"면서 "건강하기만 하다면 내년에도 (영입) 리스트에 올려놓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KT 구단 역시 마지막까지 쿠에바스에 대한 예우를 확실히 했다. 이날 5회 경기가 끝난 뒤 클리닝타임 때는 쿠에바스가 1루쪽 단상에 올라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게 했다.

아내, 아들과 함께 단상에 오른 쿠에바스는 "4년간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면서 "어디에 있든 여러분을 쿠에바스 가족의 일원이라고 생각하겠다. 영원한 작별이 아니라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74
158km 악마의 재능의 KKKKKKKK…151억원 에이스도 좌승사자도 두렵지 않다 크롬
22-05-20 09:07
15773
'유로파리그 확정' 정우영, 차범근도 못 이룬 '독일 컵대회' 2회 우승 도전 불쌍한영자
22-05-20 07:21
15772
아스널 192㎝ DF, 독일 슈투트가르트 이적..."믿음에 보답" 불도저
22-05-20 04:29
15771
‘3위 굳힌다!’ 첼시, 레스터전 선발 명단 공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20 03:38
15770
이름은 베일, 플레이는 아자르 “첼시가 의지하는 시대 온다” 섹시한황소
22-05-19 23:33
15769
‘최연소 150승 & 타이거즈 최다승 타이’ 역사는 끝까지 버틴 대투수의 몫 사이타마
22-05-19 22:12
15768
삼성아 머하냐 사이타마
22-05-19 20:18
15767
"디발라와 왜 협상 안 해" 콘테 또 폭발…'짠돌이' 레비와 거취 논의無 픽도리
22-05-19 16:45
15766
맨체스터 라이벌 또 충돌. 맨유 애타게 원하는 이 선수. 맨시티 페르난디뉴 후계자로 영입 시도 곰비서
22-05-19 15:43
15765
레드불,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대회 ‘레드불 워롤로: 레거시’ 개최 손예진
22-05-19 14:52
15764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손나은
22-05-19 13:27
15763
더 브라위너, 호날두-메시 중 누구와 뛰고 싶냐는 질문에 "호날두" 호랑이
22-05-19 11:45
15762
"손흥민이 덜컹거리게 만들었어!"...홀딩, 어리석은 퇴장 후폭풍 계속 극혐
22-05-19 10:59
15761
베일, 챔스 축구 대신 골프나 즐길 듯...레알 마드리드, 하루 393만원 호텔 예약, 자체 골프장도 있어 크롬
22-05-19 09:43
15760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캡틴아메리카
22-05-19 07:54
15759
반등 성공한 TOR 1660억 1선발, 이제 류현진만 남았다 가츠동
22-05-19 06:02
15758
네빌 "맨유, 케인 영입 어렵지만 SON은 충분히 데려올 수 있다" 군주
22-05-19 02:37
15757
'9회 4득점 또 뒤집었다!' 삼성, 한화 잡고 시즌 12번째 역전승 조폭최순실
22-05-18 23:50
VIEW
떠나는 쿠에바스 마지막 인사…"지구 반대편에서 형제가 응원한다" 타짜신정환
22-05-18 21:59
15755
SON 의존도 줄인다... 토트넘, '왼쪽 측면-21골' 공격수 영입 제의 해적
22-05-18 20:40
15754
에이징커브 아냐! MVP의 부활 맹타…5G 3홈런 OPS 1.410 소주반샷
22-05-18 16:24
15753
한데 모으면 올스타팀인데… KBL 역대급 FA들 누가 품나 와꾸대장봉준
22-05-18 14:33
15752
베일, SON과 재회?..."토트넘 복귀 합의 완료, 커리어 마지막 계약" 손예진
22-05-18 13:56
15751
'오펠리아' 백진성, 젠지 떠나 LLA 레인보우7 입단 손나은
22-05-18 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