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즈 이적생 선발투수에게 무슨 일이…2회까지 당황스럽게 하더니

127 0 0 2022-06-05 00:55: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회까지 수원KT위즈파크를 찾은 팬들과 양 팀 관계자들까지도 당황스럽게 할 정도의 투구였다. 그러나 타순이 한 바퀴도 돌지 못한 채 무너졌다.

KIA 이적생 김도현이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서 2⅔이닝 4피안타 1탈삼진 2사사구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타이거즈 1군 데뷔전서 쓴맛을 봤다.

김도현은 4월 말 한화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KIA 유니폼을 입었다. 2000년생, 만 22세의 젊은 우완투수. 신일고를 졸업하고 2019년 2차 4라운드 33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4년만에 KIA로 이적을 경험했다.

1군 통산 43경기서 6승11패 평균자책점 6.37. 올 시즌에는 4월6일 광주 KIA전서 아웃카운트를 1개도 잡지 못하고 3피안타 1사구 2실점한 뒤 2군에 내려갔다. 이적 직후 1군 훈련에 합류했고, 퓨처스리그에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애당초 김종국 감독은 김도현을 1군에서 불펜으로 활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내부 논의 끝 선발자원으로 분류했다. 퓨처스리그 4월30일 롯데전을 시작으로 5월28일 두산전까지 6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5월 5경기서 1승2패 평균자책점 6.87로 썩 좋지 않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한승혁이 피로 누적으로 1군에서 잠시 말소되자 그 자리에 과감하게 기용했다. 김도현은 예상 외로 1회 조용호, 김민혁, 황재균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공 12개만으로 깔끔한 마무리.

2회에도 2사까지 잘 잡고 배정대에게 140km 패스트볼을 넣다 좌전안타를 맞았다. 오윤석을 볼넷으로 내준 뒤 김병희를 유격수 땅볼로 잘 잡았다. 그러나 3회 들어 타순이 한 바퀴를 돌자 와르르 무너졌다.

심우준에게 볼넷을 내준 뒤 조용호에게 우선상안타, 김민혁에게 1타점 우전적시타를 맞았다. 패스트볼은 깨끗했고, 체인지업도 밋밋하게 들어가기 시작했다. 결국 장성우에게 우선상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아직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강백호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교체됐다. 윤중현이 배정대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김도현의 자책점은 4점. 패스트볼 최고 145km까지 나왔다.

김종국 감독이 김도현에 대해 어떤 평가를 내릴지 알 수 없다. 다만, 1군에서 특정 역할을 소화하기엔 불안한 측면을 노출했다. KIA로선 한화에 내준 이진영과 이민우가 나름대로 자리를 잡은 만큼 김도현이 일정 수준 이상의 역할을 해야 훗날 이 트레이드가 회자될 때 웃을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975
KIA에 피로감이 확 몰려온다… 잘 나갈 때 몰랐던 것, 김종국 관리법 중요해졌다 사이타마
22-06-05 23:11
15974
"콘테 전술에 딱 맞아" 토트넘, '781억' 수비수 영입 총력…맨유도 '눈독' 이아이언
22-06-05 21:23
15973
"호날두가 롤모델" 다 거짓말이었나.. 투표에선 결국 외면 당했다 가츠동
22-06-05 18:34
15972
맨유, 중원 영입 급선회? FA 미드필더 관심…텐 하흐도 원한다 군주
22-06-05 17:49
15971
"난 코치로 성공할 것" 아스널의 '비운의 천재', 재기 다짐 이영자
22-06-05 16:00
15970
클롭과 '돌문 케미'…리버풀, 마네 대체자로 '781억' 첼시 FW 낙점 손예진
22-06-05 14:12
15969
벤제마 '동영상'으로 동료 협박→징역 1년 유죄 확정 '충격' 오타쿠
22-06-05 11:47
15968
네이마르, ‘절친’ 메시와 갈등 빚나...네이마르, 아르헨티나‘조롱’하며 브라질-아르헨티나 라이벌 의식 ‘재점화’ 손나은
22-06-05 10:50
15967
토트넘, 손흥민 백업 정했다...'유럽 돌파 1위' EPL 드리블 대장 물음표
22-06-05 09:50
1596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05 08:31
15965
이런 악연도 있다니...PSG, '토트넘 시즌2' 포체티노 경질→무리뉴 선임 장사꾼
22-06-05 07:06
15964
한국 3명, 일본 7명, 호주 1명...'유럽 5대 리그 아시아 베스트 XI' 발표 순대국
22-06-05 05:20
15963
네이마르, ‘절친’ 메시와 갈등 빚나...네이마르, 아르헨티나‘조롱’하며 브라질-아르헨티나 라이벌 의식 ‘재점화’ 원빈해설위원
22-06-05 03:26
VIEW
타이거즈 이적생 선발투수에게 무슨 일이…2회까지 당황스럽게 하더니 픽도리
22-06-05 00:55
15961
슈퍼스타 하나 온다...맨유-바르사, 더 용 이적료 '1070억' 합의 해골
22-06-04 23:29
15960
'2부리그행 관심' 베일, 시장가치는 1200억→40억 대폭락 와꾸대장봉준
22-06-04 20:59
15959
'5100억 증발...' 맨유, 방출 BEST 11 등장...개혁 시작 해적
22-06-04 19:19
15958
맨유도 1호 영입 임박…"호날두 제칠수도" 신성 FW 포함 순대국
22-06-04 18:54
15957
임대 갔던 523억 찬밥 미드필더, “이제 맨유 중심” 섹시한황소
22-06-04 17:39
15956
'맨유 탈출→국대 감독' 랑닉, 데뷔전서 크로아티아 3-0 격파 픽샤워
22-06-04 15:52
15955
총알 29발 오간 총격전에서 살아남은 에메르송, "저 괜찮습니다" 질주머신
22-06-04 14:07
15954
단 3경기 나섰는데…"콘테에게 감사해" 곰비서
22-06-04 13:31
15953
'롯데 영구결번 최동원이 삼성 라이온즈?’…KBO 레전드 투표, 선수 팀 표기 논란 손예진
22-06-04 12:26
15952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뛴다…"지금 형종이는 의욕이 대단하다" 손나은
22-06-04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