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합류' 비수마 "축구화 살 형편 안돼 맨발로 축구했는데...신께 감사"

96 0 0 2022-06-18 15:53: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훗스퍼 유니폼을 입은 이브 비수마가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브라이튼에서 비수마 영입을 완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리게 되어 기쁘다.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비수마는 말리 국적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태클, 수비력, 왕성한 활동량 등이 장점으로 꼽히는 선수다. 2014년 레알 바마코에서 프로 경력을 시작해 릴을 거쳐 2018년 브라이튼 유니폼을 입었다.

부상도 잘 당하지 않는 편이다. 비수마는 1월 2022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차출, 경고 누적 징계 등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경기를 제외하고 이번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6경기에 나섰다.

통계만 봐도 매우 인상 깊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비수마의 지난 시즌 경기당 평균 태클, 인터셉트 횟수는 4.8회로 EPL에서 4번째로 많았다. 또한, 패스 성공률은 89.2%로 브라이튼 내에서 가장 높았다.



비수마는 토트넘행에 대해 감격했다. 영입 확정 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은 비수마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비수마는 "런던, 스퍼스, 챔피언스리그의 음악을 상상해 보아라. 무척 감정적이며 신께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을 뿐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뛰는 것은 나의 꿈이다. 어릴 때 매일 보고 자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토트넘과 함께 뛰게 돼 기쁘다. 팀을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우리는 좋은 선수단과 훌륭한 감독님을 보유하고 있다. 나는 콘테 감독이 더 많이 도와줄 것이라는 것을 안다. 모든 경기를 이기고 싶고 정상을 유지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수마는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하며 힘들었던 삶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는 이곳과 같은 기회가 없기 때문에 정말 힘들었다. 내가 어렸을 때 아버지와 어머니는 우리를 돕기 위해 일만 하셨다. 만약 축구를 하고 싶다면, 부모님이 축구화를 사줄 형편이 되지 못해 맨발로 길거리에서 축구를 해야 했다. 나는 이런 기억들을 가지고 있고, 여기까지 왔다"고 전했다.

한편 비수마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토트넘의 프리 시즌 첫 일정은 방한이다. 토트넘은 내달 13일 K리그1 올스타팀과 경기를 치르고, 3일 뒤 세비야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새 시즌 일정도 공개됐다. 토트넘은 8월 6일 오후 11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22-23시즌 EPL 1라운드를 치를 예정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30
'U-20 WC·올림픽 명단 탈락' 정우영, 독일에서 '절치부심' 카타르행 보인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박과장
22-06-18 16:51
VIEW
'토트넘 합류' 비수마 "축구화 살 형편 안돼 맨발로 축구했는데...신께 감사" 장사꾼
22-06-18 15:53
16128
'EPL 이적설' 포르투 MF, PSG 이적...이적료 540억 순대국
22-06-18 14:55
16127
"아스널 제안 거절"… 토트넘이 가로챌 가능성 높아졌다 손나은
22-06-18 13:15
16126
황대인 타점왕, 불가능 아니다...우리가 보고있는 게 현실 맞나 [김 용의 어젯밤이야기] 가습기
22-06-18 11:55
1612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18 10:11
16124
황의조도 꿈의 무대로? 웨스트햄 입성 가능성 제기 질주머신
22-06-18 07:55
16123
토트넘, 손흥민과 호흡 맞출 '대형 공격수' 영입 제안...무려 1224억 투자 오타쿠
22-06-18 03:42
16122
'김현수 결승 스리런+고우석 통산 100세이브' LG, 연장 10회 4-2 승리...키움전 3연패 탈출 곰비서
22-06-17 23:10
16121
키티 개 쫄 려 따 ㅋ 음바페
22-06-17 21:58
16120
손흥민에게 밀려 '세비야 이적' 라멜라, 라리가 첫 시즌 '어깨 부상'이 문제였다 물음표
22-06-17 20:33
16119
엉덩이가 흙 범벅… 몸값 950억 스타가 ‘진흙탕 축구’한 사연 원빈해설위원
22-06-17 17:56
16118
"선발 타자들이 좋으니…" 팀 타율·홈런 1위, 교체 카드 전략은? [창원 포커스] 갓커리
22-06-17 16:05
16117
'155km 찍은 고교 야구 톱 랭커' ML은 왜 관심이 없을까 간빠이
22-06-17 15:28
16116
토트넘 유리몸→임대 후 '폭발', 트레이드 카드 급부상…"콘테도 원한다" 애플
22-06-17 14:14
16115
'4년 만에 우승' 골든스테이트, 보스턴 꺾고 NBA 챔피언 등극 호랑이
22-06-17 13:20
16114
KIA 선발 왕국 칭호가 흔들… '가뇽 레이스'도 앞서 달리기는 했는데 가습기
22-06-17 11:58
16113
"이럴거면 은퇴해!" 진심의 한 마디, '인간 박석민'을 깨웠다 극혐
22-06-17 10:59
16112
‘임창용 대기록’ 넘볼 수 있었는데…158km 마무리, 1개 차이로 놓치다 미니언즈
22-06-17 09:56
1611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6-17 08:57
16110
아스널, 미드필더 신규 영입 확정..."어시스트의 킹" 닥터최
22-06-17 07:00
16109
일정 발표 후 슈퍼컴퓨터 돌려보니…토트넘 '또 4위'-맨유 '절망' 6시내고환
22-06-17 03:58
16108
무리뉴가 직접 나섰다, 생애 첫 월드컵 나가는 옛 제자에 '러브콜' 불쌍한영자
22-06-16 22:34
16107
김현수 결승 투런+켈리 8승+고우석16S LG, 자물쇠 야구로 삼성에 2대1 위닝시리즈 간빠이
22-06-16 2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