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 특명, 호날두도 기대 '2004년생 미친 재능' 성장 보고-6년 재계약

94 0 0 2022-06-19 18:22: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REUTERS-X01988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의 '특별 명령'이 떨어졌다.

영국 언론 미러는 19일(이하 한국시각) '텐 하흐 감독이 원더키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를 위한 특별한 계획을 세웠다. 스태프들에게 가르나초의 성장을 얘기했다'고 보도했다. 텐 하흐 감독은 가르나초와 6년 계약 연장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생 가르나초는 맨유가 믿고 기다리는 미래다. 맨유는 2020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가르나초를 영입했다. 가르나초는 맨유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 유스컵 우승을 이끌었다. 맨유는 10년 만에 유스컵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랄프 랑닉 감독 시절 맨유 1군 무대에 데뷔하기도 했다. 4월 열린 첼시전에 교체 투입됐다. 당시 그의 아버지는 뜨거운 눈물을 흘려 감동을 자아냈다. 가르나초는 '대선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60번째 해트트릭 기념구를 받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만큼 맨유가 기대하는 미래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태어난 가르나초는 스페인 18세 이하 국가대표로 활약하던 17세에 어머니가 태어난 아르헨티나로 국적을 바꿨다. 이후 아르헨티나 A대표팀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리오넬 스칼로니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감독 역시 가르나초의 재능을 극찬했다.

미러는 '텐 하흐 감독은 맨유 유스팀에 가르나초에 대해 자세히 보고할 것을 요청했다. 텐 하흐 감독은 맨유 18세 이하(U-18)팀 선수들의 모습을 궁금해하지만, 주된 관심은 단연 가르나초다. 그는 가르나초가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 데이비드 베컴, 웨인 루니와 같은 엘리트 선수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62
영입 발표 뒤 벌써 16일 지났는데…LG 로벨 가르시아 언제 입국할까 픽샤워
22-06-21 20:15
16161
일본 8승-중국 5승-태국 4승-한국 전패→김연경 없으면 파리 올림픽도 없다 소주반샷
22-06-21 06:36
16160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쾌거 철구
22-06-21 05:36
16159
맨시티 먹튀, 여친 없이 '술값 1억 3000만원' 광란의 밤 철구
22-06-21 03:53
16158
‘손-케 듀오‘ 45분 만에 끝냈다···골만큼 빨랐던 10만석 매진 오타쿠
22-06-21 02:16
16157
손흥민 옆에 앉아있던 브라질 국대, 아스널 이적 확실시 아이언맨
22-06-21 00:32
16156
"美서 통한다" 외인도 극찬한 '152㎞ 투심'... ML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니언즈
22-06-20 23:15
16155
레알, 뤼디거와 4년 계약+등 번호 22번 가습기
22-06-20 22:13
16154
베르바인 선물 주고 떠나나... 토트넘, '쿨루셉 경쟁자' 스왑딜 카드로 사용 미니언즈
22-06-20 21:13
16153
'또 2군행' 두산 최다승 투수, 이젠 정말 '마지막' 걱정해야 하나 물음표
22-06-20 20:11
16152
이적설조차 없는 방출 1순위... 토트넘 이적시장 최대 고민 간빠이
22-06-20 06:51
16151
'게임하다가 부상' EPL 월클 출신, 결국 은퇴 수순→프로게이머 데뷔 불도저
22-06-20 01:51
16150
첼시, '토트넘행 거절' 맨시티 No.7 영입 예정...이적료 950억 섹시한황소
22-06-20 00:01
16149
램파드, 콘테 체제 '계륵 MF' 데려간다...토트넘, 320억 가격표 부착 박과장
22-06-19 22:46
16148
한폴낙의 저주야 꺼져라 캡틴아메리카
22-06-19 21:10
16147
"넥스트 손흥민" 한국전 뛰었던 25세 브라질 FW, 토트넘이 노린다 간빠이
22-06-19 19:51
16146
"첼시 갈 준비 됐어...근데 주전 자리 줘야 해" 바르사 유리몸의 요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19 18:58
VIEW
텐 하흐 특명, 호날두도 기대 '2004년생 미친 재능' 성장 보고-6년 재계약 섹시한황소
22-06-19 18:22
16144
EPL 득점왕의 고백..."조국 '대한민국' 떠나는 것 힘든 일이었어" 사이타마
22-06-19 17:46
16143
SON 절친 떠나는 분위기...그래 잘가! 잔류 가능성 체념 6시내고환
22-06-19 15:45
16142
쇼에 불만족...맨유, '분데스리가 11도움, 540억' 독일 국대 DF 노린다 순대국
22-06-19 14:02
16141
"어떻게 좌완 10승 투수를 단칼에 만들겠나?" 집 나간 '이의리표' 체인지업 찾습니다 [김근한의 골든크로스] 호랑이
22-06-19 12:22
16140
이학주와 맞바꾼 최하늘, 퓨처스 4G 연속 QS&ERA 1.07...1군 대체 선발 유력 후보 가습기
22-06-19 11:49
16139
감독 경질한 팀이 5강 다크호스로…100억 타자 없어도 잘 나가는 이유 미니언즈
22-06-19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