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2군행' 두산 최다승 투수, 이젠 정말 '마지막' 걱정해야 하나

81 0 0 2022-06-20 20:11: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드러난 성적이 나쁘지는 않다. 하지만 벤치의 신뢰가 많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승부가 이어지고 있다. 마운드에 올라갈 때마다 시험대에 오르는 것이나 다름없었다. 그러나 결과가 그리 좋지 못했다.

두산 최다승(129승) 투수 장원준(37) 이야기다. 

지난 12일 1군에 올라왔던 장원준은 팀이 필요로 할 때 마운드에 서며 변함 없는 벤치의 믿음을 증명했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1군 복귀 후 3경기에 등판했는데 주자를 내보내지 않은 경기는 한 경기에 불과했다.

총 1.1이닝을 던져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실점은 없었지만 실점할 위기는 많이 맞이했다. 폭투로 점수를 주기도 했다. 그리고 결국 19일에 1군 엔트리서 제외 됐다.

두산 불펜 상황이 썩 좋지는 않기 때문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쩌면 이것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위험 신호가 들어와 있는 것도 사실이다.

두산 한 관계자는 "장원준에게는 이번 1군행이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사실상 미지막 기회였는지도 모른다.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 돼 있는 팀 불펜 사정상 베테랑의 힘도 반드시 필요했다. 그래서 장원준을 올린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장원준에게는 중요한 기회였다. 이번 찬스에서 존재감을 보여줬다면 올 시즌을 성공적으로 버틸 수 있었다고 본다. 그러나 장원준이 그 기회를 잘 살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감독님께서 별 이야기는 없었지만 3경기 만에 다시 1군 엔트리서 제외한 것은 실망의 의미가 담겨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시 1군에서 기회를 얻게될 지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젊고 힘 있는 불펜이 조금씩 자리를 잡고 있다. 장원준에게까지 다시 찬스가 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2군에서 확실히 좋아졌다는 보고가 올라와야 다시 1군 마운드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름 의미가 있었다면 이번 3경기서 구속이 다소 오늘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이다. 평균 구속 137km보다 1km 이상 빨라진 138.5km 를 기록했다. 구속이 중요한 투수는 아니지만 1군 마운드서 통하려면 140km까지는 구속을 끌어 올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장원준은 누구도 갖지 못한 경험이라는 무기를 가진 투수다. 하지만 이번 1군 등판에선 그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힘으로 상대를 압도하지도 못했고 완벽에 가까운 제구력으로 위기를 벗어난 것도 아니었다.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다시 엔트리서 제외됐다.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의 투구이기 대문에 테스트 관문이 훨씬 높을 수 밖에 없다. 장원준에게는 답답한 노릇일 수 있지만 그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이제는 정말 '마지막'을 걱정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 장원준은 다시 한 번 기회를 얻을 수 있을까. 장원준의 자존심과 야구 인생이 걸린 시간이 덧없이 흘러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62
'이현식 천금 동점골' 대전, 선두 광주와 1-1 무승부... 홈 18G 무패 원빈해설위원
22-06-21 21:34
16161
영입 발표 뒤 벌써 16일 지났는데…LG 로벨 가르시아 언제 입국할까 픽샤워
22-06-21 20:15
16160
일본 8승-중국 5승-태국 4승-한국 전패→김연경 없으면 파리 올림픽도 없다 소주반샷
22-06-21 06:36
16159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쾌거 철구
22-06-21 05:36
16158
맨시티 먹튀, 여친 없이 '술값 1억 3000만원' 광란의 밤 철구
22-06-21 03:53
16157
‘손-케 듀오‘ 45분 만에 끝냈다···골만큼 빨랐던 10만석 매진 오타쿠
22-06-21 02:16
16156
손흥민 옆에 앉아있던 브라질 국대, 아스널 이적 확실시 아이언맨
22-06-21 00:32
16155
"美서 통한다" 외인도 극찬한 '152㎞ 투심'... ML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니언즈
22-06-20 23:15
16154
레알, 뤼디거와 4년 계약+등 번호 22번 가습기
22-06-20 22:13
16153
베르바인 선물 주고 떠나나... 토트넘, '쿨루셉 경쟁자' 스왑딜 카드로 사용 미니언즈
22-06-20 21:13
VIEW
'또 2군행' 두산 최다승 투수, 이젠 정말 '마지막' 걱정해야 하나 물음표
22-06-20 20:11
16151
이적설조차 없는 방출 1순위... 토트넘 이적시장 최대 고민 간빠이
22-06-20 06:51
16150
'게임하다가 부상' EPL 월클 출신, 결국 은퇴 수순→프로게이머 데뷔 불도저
22-06-20 01:51
16149
첼시, '토트넘행 거절' 맨시티 No.7 영입 예정...이적료 950억 섹시한황소
22-06-20 00:01
16148
램파드, 콘테 체제 '계륵 MF' 데려간다...토트넘, 320억 가격표 부착 박과장
22-06-19 22:46
16147
한폴낙의 저주야 꺼져라 캡틴아메리카
22-06-19 21:10
16146
"넥스트 손흥민" 한국전 뛰었던 25세 브라질 FW, 토트넘이 노린다 간빠이
22-06-19 19:51
16145
"첼시 갈 준비 됐어...근데 주전 자리 줘야 해" 바르사 유리몸의 요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19 18:58
16144
텐 하흐 특명, 호날두도 기대 '2004년생 미친 재능' 성장 보고-6년 재계약 섹시한황소
22-06-19 18:22
16143
EPL 득점왕의 고백..."조국 '대한민국' 떠나는 것 힘든 일이었어" 사이타마
22-06-19 17:46
16142
SON 절친 떠나는 분위기...그래 잘가! 잔류 가능성 체념 6시내고환
22-06-19 15:45
16141
쇼에 불만족...맨유, '분데스리가 11도움, 540억' 독일 국대 DF 노린다 순대국
22-06-19 14:02
16140
"어떻게 좌완 10승 투수를 단칼에 만들겠나?" 집 나간 '이의리표' 체인지업 찾습니다 [김근한의 골든크로스] 호랑이
22-06-19 12:22
16139
이학주와 맞바꾼 최하늘, 퓨처스 4G 연속 QS&ERA 1.07...1군 대체 선발 유력 후보 가습기
22-06-19 1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