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설조차 없는 방출 1순위... 토트넘 이적시장 최대 고민

118 0 0 2022-06-20 06:51: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의 다음 시즌 대비 전력 보강이 비교적 수월하게 이뤄지는 분위기다. 이반 페리시치(33)와 프레이저 포스터(34)를 이적료 없이 품었고, 중원에도 이브 비수마(26)를 더했다. 이들 외에도 영입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 활발한 영입 행보가 이어질 전망이다.

새 선수들이 오는 만큼 기존 선수들의 방출 역시 필수적이다. 이른바 '살생부'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선수들의 행선지도 조금씩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이미 카메론 카터 빅커스(25)는 셀틱으로 완전이적해 토트넘의 첫 방출이 됐다. 지오바니 로 셀소(26)나 브리안 힐(21) 등 임대생들이나해리 윙크스(26), 스티븐 베르바인(25) 등도 이미 여러 구단의 관심을 받고 있어 방출 작업엔 큰 어려움은 없을 전망이다.

그런데 흔한 이적설조차 좀처럼 나오지 않는 선수가 있다. 미드필더 탕기 은돔벨레(26)다. 현지에선 방출 명단에 오른 선수들 가운데에서도 은돔벨레를 방출해야 할 '최우선 순위'로 보고 있는데, 앞선 다른 선수들과 달리 좀처럼 관심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토트넘의 이번 여름 이적시장 최대 고민이다.

은돔벨레는 지난 2019년 5400만 파운드(약 856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올림피크 리옹에서 영입된 미드필더다. 그러나 이적 후 부진과 잦은 부상, 불성실한 태도 등으로 비판을 받았다. 주급은 20만 파운드(약 3억 2000만원)로 손흥민(30), 해리 케인(29)과 비슷한 팀 내 최고 수준이라 먹튀 오명까지 썼다. 지난 1월엔 완전 이적 조항이 포함된 임대를 통해 친정팀 리옹으로 임대를 떠났는데, 역시 비슷한 이유로 비판을 받으며 완전 이적이 무산됐다.

리옹 임대가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 이뤄진 것처럼 이미 콘테 감독의 눈밖에도 났다. 지난 시즌 한때 팀 훈련에서도 제외된 채 홀로 훈련을 받았을 정도다. 방출 명단 가운데에서도 그가 최우선 순위로 꼽히는 이유다.

문제는 여전히 이렇다 할 이적설조차 나오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토트넘은 물론 리옹으로 임대된 뒤에도 부진했던 탓이다. 한때 AS로마나 라치오 등 세리에A 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긴 했지만 이후 이적설이 뚝 끊겼다. 더구나 두 팀의 관심 역시도 완전 이적이 아닌 임대였다. 완전 영입하기엔 여러 모로 부담이 큰 선수라는 의미다.

토트넘 입장에선 많은 돈을 들였던 만큼 이적료를 턱없이 낮출 수도 없는 상황. 이적 전문가인 딘 존스 기자는 영국 기브미스포츠를 통해 "토트넘 구단은 방출 대상에 오른 선수들의 새 팀을 찾고 있지만, 은돔벨레는 관심조차 없어 가장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토트넘과 은돔벨레의 계약기간은 2025년까지로 아직 3년이나 남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66
국민거포 박병호, 이승엽 넘었다…최초 9년 연속 20홈런 대기록 정해인
22-06-22 01:12
16165
콘테가 직접 '방출' 결단... 1년 만에 토트넘 떠난다 해적
22-06-21 23:38
16164
김도영 동점타→박찬호 결승타 포함 3타점→임기영 2승→롯데 빛 바랜 추격전→KIA 2연패 탈출 홍보도배
22-06-21 22:39
16163
'이현식 천금 동점골' 대전, 선두 광주와 1-1 무승부... 홈 18G 무패 원빈해설위원
22-06-21 21:34
16162
영입 발표 뒤 벌써 16일 지났는데…LG 로벨 가르시아 언제 입국할까 픽샤워
22-06-21 20:15
16161
일본 8승-중국 5승-태국 4승-한국 전패→김연경 없으면 파리 올림픽도 없다 소주반샷
22-06-21 06:36
16160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쾌거 철구
22-06-21 05:36
16159
맨시티 먹튀, 여친 없이 '술값 1억 3000만원' 광란의 밤 철구
22-06-21 03:53
16158
‘손-케 듀오‘ 45분 만에 끝냈다···골만큼 빨랐던 10만석 매진 오타쿠
22-06-21 02:16
16157
손흥민 옆에 앉아있던 브라질 국대, 아스널 이적 확실시 아이언맨
22-06-21 00:32
16156
"美서 통한다" 외인도 극찬한 '152㎞ 투심'... ML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니언즈
22-06-20 23:15
16155
레알, 뤼디거와 4년 계약+등 번호 22번 가습기
22-06-20 22:13
16154
베르바인 선물 주고 떠나나... 토트넘, '쿨루셉 경쟁자' 스왑딜 카드로 사용 미니언즈
22-06-20 21:13
16153
'또 2군행' 두산 최다승 투수, 이젠 정말 '마지막' 걱정해야 하나 물음표
22-06-20 20:11
VIEW
이적설조차 없는 방출 1순위... 토트넘 이적시장 최대 고민 간빠이
22-06-20 06:51
16151
'게임하다가 부상' EPL 월클 출신, 결국 은퇴 수순→프로게이머 데뷔 불도저
22-06-20 01:51
16150
첼시, '토트넘행 거절' 맨시티 No.7 영입 예정...이적료 950억 섹시한황소
22-06-20 00:01
16149
램파드, 콘테 체제 '계륵 MF' 데려간다...토트넘, 320억 가격표 부착 박과장
22-06-19 22:46
16148
한폴낙의 저주야 꺼져라 캡틴아메리카
22-06-19 21:10
16147
"넥스트 손흥민" 한국전 뛰었던 25세 브라질 FW, 토트넘이 노린다 간빠이
22-06-19 19:51
16146
"첼시 갈 준비 됐어...근데 주전 자리 줘야 해" 바르사 유리몸의 요구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19 18:58
16145
텐 하흐 특명, 호날두도 기대 '2004년생 미친 재능' 성장 보고-6년 재계약 섹시한황소
22-06-19 18:22
16144
EPL 득점왕의 고백..."조국 '대한민국' 떠나는 것 힘든 일이었어" 사이타마
22-06-19 17:46
16143
SON 절친 떠나는 분위기...그래 잘가! 잔류 가능성 체념 6시내고환
22-06-19 1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