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핵심 MF, "EPL 가고파"...구단에 의사 전달했다

119 0 0 2022-06-25 01:24: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벤투스의 핵심 미드필더 아드리안 라비오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에 대한 열망을 내비쳤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가 23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유벤투스의 아드리안 라비오는 이번 여름 리버풀, 첼시,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으로 이적하는 데 관심이 있으며, 프리미어리그 진출에 대한 열망을 이미 유벤투스 측에 전달했다"고 전해진다.

유벤투스의 핵심적인 미드필더다. 올해 27세를 맞은 라비오는 파리 생제르맹(PSG) 유스를 차근차근 거쳐 2012년 프로에 데뷔했다. 2013년 툴루즈 임대 생활을 거치며 경험을 쌓은 라비오는 돌아오고 나서 PSG의 주전을 꿰찼다.

PSG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19년 유벤투스의 부름을 받았다.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하는 라비오는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나 중앙 미드필더 혹은 유사 시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다. 또한 순간적인 페널티 박스 침투를 통해 직접 골을 노리는 데도 능하다.

일전에 리버풀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2019년 위르겐 클롭 감독은 실제로 라비오에게 관심을 보였으며, 이적을 추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적은 불발됐고, 라비오는 결국 유벤투스행을 선택했다.

이제는 라비오가 역으로 열망을 드러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자본이 모이고 있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리버풀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라비오는 3년 전 클롭 감독의 부름 때문에 리버풀에 꾸준히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진다.

리버풀 입장에서도 효율적인 영입이 될 수 있다. 현재 리버풀 중원에는 티아고 알칸타라, 조던 헨더슨, 파비뉴가 주전조로 활약하고 있지만, 노쇠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 등 잉여 자원들이 팀을 떠날 것이 유력해지면서 중원 강화에 힘을 써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한편 리버풀은 중원 강화를 위해 주드 벨링엄 영입에 박차를 가했지만, 이번 이적시장에서 다르윈 누녜스, 파비우 카르발류, 캘빈 램지 등을 영입하며 벨링엄 영입에는 일단은 보류인 상태다. 그보다 저렴한 라비오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현재 라비오는 1300만 파운드(약 207억 원)에 거래될 수 있으며, 벨링엄보다 경제적인 보강이 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205
콘테 감독님, 저희 남고 싶습니다...'방출 후보' 레길론+에메르송 잔류 의지 6시내고환
22-06-25 23:20
16204
'김광현 8승' SSG, NC에 이틀 연속 대승으로 위닝시리즈 확보 뉴스보이
22-06-25 21:45
16203
김헌곤 무안타 끝나자 삼성 연패도 끝났다, 한화에 5-2 승리 간빠이
22-06-25 20:31
16202
파워볼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1
냠냠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0
SON 날개 단다, ‘795억’ 파트너 윤곽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25 06:49
VIEW
유벤투스 핵심 MF, "EPL 가고파"...구단에 의사 전달했다 사이타마
22-06-25 01:24
16198
'이럴수가...' 美서 통한다던 154km 투심이 말을 안 듣다니, 속절없는 역전패 이아이언
22-06-24 23:41
16197
한화가 드디어 이겼다, 10연패 탈출…뷰캐넌 상대 7연패도 끝 가츠동
22-06-24 22:02
16196
키움 쫌이라도 쫒아가라 장그래
22-06-24 20:20
16195
또 이적료 0원에 영입…유벤투스 6년 만에 재회 '확정' 떨어진원숭이
22-06-24 07:15
16194
EPL서 'SON vs 네이마르' 재격돌?...1주 안에 결정된다 해적
22-06-24 02:26
16193
‘못 먹는 감 찔러나 보자’ 음바페 실패+홀란드 실패 레알 마드리드, 손흥민 영입 대상 명단 포함 ‘레알?’ 홍보도배
22-06-24 00:52
16192
"저도 놀랐어요" '꿈의 160㎞ 쾅~' 신이 내린 파이어볼러...원태인 제압하며 삼성 킬러 등극 장사꾼
22-06-23 23:26
16191
날개 없는 추락… 고개 숙인 한화, 출구가 없다 순대국
22-06-23 21:43
16190
기아가 아니라 키움이였네 원빈해설위원
22-06-23 20:25
16189
"장기 계약하자" 37살 방출생 향한 최고의 격려…LG라서 행복하다 가츠동
22-06-23 17:16
16188
[한준] 이강인 향한 오퍼왔다…구보는 소시에다드 연결 질주머신
22-06-23 16:07
16187
'손흥민 7년 지기' 미남 미드필더 윙크스, 에버턴과 연결 곰비서
22-06-23 15:36
16186
강타 자신감 뿜뿜 '커즈' 문우찬 "T1에게 지고 한동안 현타…승부욕 올라온 계기" [인터뷰] 철구
22-06-23 13:09
16185
[LCK] 서머 첫 승 kt '커즈' 문우찬 "왜 우리가 4용 잡는 날은 바람 드래곤이 뜨는지..." 애플
22-06-23 12:47
16184
동남아 축구에 부는 변화의 바람 손나은
22-06-23 11:13
16183
43타석 연속 무안타, 역대급 불명예 기록이 다가온다 극혐
22-06-23 10:23
16182
즐거운 하루되세요 ~ 미니언즈
22-06-23 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