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가 최근 돈 무지하게 썼다고? 2022 이적료 오히려 흑자

99 0 0 2022-06-26 20:04: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넷 스펜딩(Net Spending, 이적료 수입-이적료 지출)은 현재 흑자다. 

맨시티가 꾸준히 열을 올리고 있다. 이미 스쿼드가 우주 방위대급인데 이번 여름에도 보강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올해만 봐도 그렇다. 

맨시티는 전 유럽 빅클럽들이 탐내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공격수 엘링 브라우트 홀란드를 영입했다. 리즈의 수비형 미드필더 칼빈 필립스는 발표만 남은 상황이다. 지난 1월에는 'Nest 세르히오 아구에로'로 불리는 훌리안 알바레스를 영입했다.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레프트백 마르크 쿠쿠렐라 등 몇 명의 영입을 더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맨시티의 이런 지출을 보면, 재정적 페어 플레이(FFP) 룰 등 관련 규정을 준수하는 것인지 의문을 품을 수도 있다. 답은 '그럴 필요가 없다'다. 이미 이적료로만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맨시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맨시티는 올해 판매를 잘해 이를 상쇄하고도 남는다. 지난 1월 페란 토레스 판매로만 5,100만 파운드(한화 약 813억 원)의 이적료를 벌어들인 그들이다. 서드 키퍼 가빈 바주누 판매로도 1,500만 파운드(£15M, 한화 약 239억 원)를 벌었다. 유스 출신 자원들을 팔며 또 수익을 얻었다. 

홀란드의 경우 바이아웃으로 영입을 했기에 상당한 금액을 절약했다. 필립스의 경우에는 선수의 합류의사가 커 금액을 절약했다. 이를 통해 넷 스펜딩에서 170만 파운드(£1.7M, 한화 약 27억 원) 오히려 이득을 본 맨시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211
돌고 돌아...'왼발 CB 급구'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영입 문의 음바페
22-06-27 00:24
16210
'압도적 1위' SON, 아시아 최고 몸값 유지...2위와 '680억 차이' 미니언즈
22-06-26 22:16
VIEW
맨시티가 최근 돈 무지하게 썼다고? 2022 이적료 오히려 흑자 물음표
22-06-26 20:04
16208
스스로 자멸한 '최악'의 결과…MVP 위엄은 '신기루'였나 앗살라
22-06-26 04:20
16207
'Here We Go' 가레스 베일, 로스앤젤레스 이적 합의...1년 계약 닥터최
22-06-26 02:46
16206
퇴짜 맞은 아스널, 하피냐 위해 지갑 더 연다 찌끄레기
22-06-26 01:04
16205
콘테 감독님, 저희 남고 싶습니다...'방출 후보' 레길론+에메르송 잔류 의지 6시내고환
22-06-25 23:20
16204
'김광현 8승' SSG, NC에 이틀 연속 대승으로 위닝시리즈 확보 뉴스보이
22-06-25 21:45
16203
김헌곤 무안타 끝나자 삼성 연패도 끝났다, 한화에 5-2 승리 간빠이
22-06-25 20:31
16202
파워볼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1
냠냠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0
SON 날개 단다, ‘795억’ 파트너 윤곽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25 06:49
16199
유벤투스 핵심 MF, "EPL 가고파"...구단에 의사 전달했다 사이타마
22-06-25 01:24
16198
'이럴수가...' 美서 통한다던 154km 투심이 말을 안 듣다니, 속절없는 역전패 이아이언
22-06-24 23:41
16197
한화가 드디어 이겼다, 10연패 탈출…뷰캐넌 상대 7연패도 끝 가츠동
22-06-24 22:02
16196
키움 쫌이라도 쫒아가라 장그래
22-06-24 20:20
16195
또 이적료 0원에 영입…유벤투스 6년 만에 재회 '확정' 떨어진원숭이
22-06-24 07:15
16194
EPL서 'SON vs 네이마르' 재격돌?...1주 안에 결정된다 해적
22-06-24 02:26
16193
‘못 먹는 감 찔러나 보자’ 음바페 실패+홀란드 실패 레알 마드리드, 손흥민 영입 대상 명단 포함 ‘레알?’ 홍보도배
22-06-24 00:52
16192
"저도 놀랐어요" '꿈의 160㎞ 쾅~' 신이 내린 파이어볼러...원태인 제압하며 삼성 킬러 등극 장사꾼
22-06-23 23:26
16191
날개 없는 추락… 고개 숙인 한화, 출구가 없다 순대국
22-06-23 21:43
16190
기아가 아니라 키움이였네 원빈해설위원
22-06-23 20:25
16189
"장기 계약하자" 37살 방출생 향한 최고의 격려…LG라서 행복하다 가츠동
22-06-23 17:16
16188
[한준] 이강인 향한 오퍼왔다…구보는 소시에다드 연결 질주머신
22-06-23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