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헌곤 무안타 끝나자 삼성 연패도 끝났다, 한화에 5-2 승리

108 0 0 2022-06-25 20:31: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헌곤이 43타석 연속 무안타 침묵을 깨자 삼성도 연패를 끊었다. 

삼성은 2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를 5-2로 승리했다. 43타석 연속 무안타 침묵을 깬 김헌곤이 공수에서 활약하며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최근 4연패에서 벗어난 삼성은 33승38패가 됐다. 10위 한화는 23승46패1무. 

양 팀이 1회부터 1점씩 주고받았다. 삼성은 1회 1사 1,2루에서 김재성의 빗맞은 타구가 좌익수 앞에 뚝 떨어지는 2루타가 되며 선취점을 냈다. 그러자 한화도 김인환의 1타점 적시타로 바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3회 삼성이 2점을 달아났다. 한화 선발 김민우의 제구 난조로 오재일과 김태군이 연속 볼넷을 골라냈다. 최영진의 몸에 맞는 볼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이해승의 우전 적시타, 김헌곤의 3루 땅볼로 2점을 올렸다. 

5회에는 홈런이 터졌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영진이 김민우의 2구째 한가운데 몰린 139km 직구를 좌중간 담장 밖으로 넘겼다. 비거리 120m, 시즌 1호 마수걸이 홈런. 9회에는 호세 피렐라가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지난달 28일 잠실 LG전부터 22일 대구 키움전까지 20경기에서 43타석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김헌곤은 2회 첫 타석에서 김민우에게 우전 안타를 치며 긴 침묵에서 벗어났다. 3회 땅볼로 1타점을 올린 데 이어 6회 볼넷까지,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으로 멀티 출루 활약을 했다. 수비에서도 5회 마이크 터크먼의 머리 위로 향하는 장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하며 공수에서 펄펄 날았다. 

삼성 선발 앨버트 수아레즈는 5이닝 2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 역투로 시즌 4승(5패)째를 올렸다. 최고 156km, 평균 153km 직구(38개) 투심(18개) 외에 체인지업(20개), 슬라이더(16개), 커브(3개)를 섞어 던졌다. 수아레즈 이후 이승현(1이닝 무실점), 장필준(0이닝 1실점), 우규민(⅓이닝 무실점), 김윤수(1⅔이닝 무실점), 오승롼(1이닝 무실점)으로 이어진 불펜이 리드를 지켰다. 마무리 오승환은 시즌 18세이브째. 

한화 선발 김민우는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5볼넷 1사구 2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6패(3승)째를 당했다. 7회 1사 만루에서 마이크 터크먼의 좌익수 뜬공 때 3루 주자 노수광이 피렐라의 송구에 걸려 홈에서 아웃된 게 뼈아팠다. 9회 1사 1,3루에서도 대타 이진영이 삼진, 터크먼이 2루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점 없이 무릎 꿇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205
콘테 감독님, 저희 남고 싶습니다...'방출 후보' 레길론+에메르송 잔류 의지 6시내고환
22-06-25 23:20
16204
'김광현 8승' SSG, NC에 이틀 연속 대승으로 위닝시리즈 확보 뉴스보이
22-06-25 21:45
VIEW
김헌곤 무안타 끝나자 삼성 연패도 끝났다, 한화에 5-2 승리 간빠이
22-06-25 20:31
16202
파워볼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1
냠냠 믿음소지섭
22-06-25 18:41
16200
SON 날개 단다, ‘795억’ 파트너 윤곽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25 06:49
16199
유벤투스 핵심 MF, "EPL 가고파"...구단에 의사 전달했다 사이타마
22-06-25 01:24
16198
'이럴수가...' 美서 통한다던 154km 투심이 말을 안 듣다니, 속절없는 역전패 이아이언
22-06-24 23:41
16197
한화가 드디어 이겼다, 10연패 탈출…뷰캐넌 상대 7연패도 끝 가츠동
22-06-24 22:02
16196
키움 쫌이라도 쫒아가라 장그래
22-06-24 20:20
16195
또 이적료 0원에 영입…유벤투스 6년 만에 재회 '확정' 떨어진원숭이
22-06-24 07:15
16194
EPL서 'SON vs 네이마르' 재격돌?...1주 안에 결정된다 해적
22-06-24 02:26
16193
‘못 먹는 감 찔러나 보자’ 음바페 실패+홀란드 실패 레알 마드리드, 손흥민 영입 대상 명단 포함 ‘레알?’ 홍보도배
22-06-24 00:52
16192
"저도 놀랐어요" '꿈의 160㎞ 쾅~' 신이 내린 파이어볼러...원태인 제압하며 삼성 킬러 등극 장사꾼
22-06-23 23:26
16191
날개 없는 추락… 고개 숙인 한화, 출구가 없다 순대국
22-06-23 21:43
16190
기아가 아니라 키움이였네 원빈해설위원
22-06-23 20:25
16189
"장기 계약하자" 37살 방출생 향한 최고의 격려…LG라서 행복하다 가츠동
22-06-23 17:16
16188
[한준] 이강인 향한 오퍼왔다…구보는 소시에다드 연결 질주머신
22-06-23 16:07
16187
'손흥민 7년 지기' 미남 미드필더 윙크스, 에버턴과 연결 곰비서
22-06-23 15:36
16186
강타 자신감 뿜뿜 '커즈' 문우찬 "T1에게 지고 한동안 현타…승부욕 올라온 계기" [인터뷰] 철구
22-06-23 13:09
16185
[LCK] 서머 첫 승 kt '커즈' 문우찬 "왜 우리가 4용 잡는 날은 바람 드래곤이 뜨는지..." 애플
22-06-23 12:47
16184
동남아 축구에 부는 변화의 바람 손나은
22-06-23 11:13
16183
43타석 연속 무안타, 역대급 불명예 기록이 다가온다 극혐
22-06-23 10:23
16182
즐거운 하루되세요 ~ 미니언즈
22-06-23 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