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4승은 신기루였나... 38억 FA, 139km 직구로는 버티지 못했다. 3이닝 3실점 9연패

108 0 0 2022-06-28 23:53: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젠 지난해 14승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팀을 1위 결정전까지 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던 베테랑 왼손 투수 백정현의 올시즌은 그야말로 지옥이다. 시즌의 절반이 지났는데 아직 승리가 없다.

부진으로 인해 한차례 2군으로 내려가 조정을 받고 올라왔는데 달라진 게 없다.

삼성 라이온즈 백정현이 8연패에 빠졌다. 백정현은 2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서 선발등판했지만 3이닝 동안 5안타(2홈런) 4볼넷 3실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삼성은 백정현에 이어 황동재 이승현을 올렸지만 KT 타선을 막지 못했고, 결국 3대11로 대패했다.

백정현은 올시즌 내내 부진하다. 이전 11번의 등판에서 승리 없이 7패. 평균자책점 6.31. 퀄리티 스타트가 단 4번에 그쳤고, 팀도 백정현 등판 때 단 두번만 승리했다.

5월 28일 잠실 LG전서 3이닝 8실점으로 무너진 뒤 2군에 내려가서 피칭 조정을 했던 백정현은 16일 LG전서 6이닝 4안타 2실점으로 좋은 피칭을 해 기대감을 높였지만 22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서 6이닝 동안 11안타 4실점을 하며 다시 불안감을 노출했다.

KT전이 중요했다. 삼성도 지난주 4연패뒤 2연승을 하며 분위기 반전을 한 상황이었기에 백정현이 호투로 연승을 이어준다면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었다.

하지만 백정현은 1회부터 위기로 출발했다. 2번 알포드와 3번 강백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4번 박병호는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 다행히 5번 장성우를 3루수앞 병살타로 잡았다. 2회초에도 2사 후 2루타 1개와 볼넷 2개로 만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알포드를 유격수앞 땅볼로 간신히 잡아냈다.

초반 위기를 극복해 좋아지는가 했지만 장타를 맞았다. 3회초 1사후 박병호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고, 2사후 6번 황재균에게 좌중간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0-2.

3회말 오재일과 강민호의 안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는데 백정현은 여전히 불안했다. 4회초 선두 박경수에게 또 볼넷을 내줬다. 결국 삼성은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 곧바로 황동재를 올렸다. 하지만 황동재가 이후 볼넷과 안타 등을 허용했고, 삼성은 4회초에만 4점을 내줘 2-6으로 흐름을 내주고말았다.

이날 백정현의 직구 최고 구속은 139㎞였다. 백정현의 직구는 익스텐션이 좋아 체감 속도를 높게 하는 효과가 있었지만 이날은 아니었다. 커터와 체인지업 커브 등도 섞으며 KT 타자들에 맞섰지만 소용이 없었다.

피홈런이 많은 것도 백정현에겐 불안 요소다. 위기를 간신히 벗어나도 홈런으로 점수를 주니 어렵게 경기를 풀어갈 수밖에 없었다.

이날도 1,2회에 위기를 간신히 벗어났지만 3회에 2개의 홈런을 내주며 선취점을 뺏겼다. 12번의 피칭 중 10번이나 홈런을 맞았다. 7경기 연속 피홈런을 기록 중.

이제 작년같은 피칭을 기대할 수 없는 걸까. 백정현에 대한 기대보다 걱정이 더 커진 현실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243
히샬리송, 손흥민과 함께한다...5년 개인 합의→계약 박차 픽도리
22-06-29 05:27
16242
NO 영입 맨유, '이라크 MF' 지단 이크발과 3년 재계약 타짜신정환
22-06-29 03:47
16241
"EPL이야? 사우디야?" 뉴캐슬 유니폼에 팬들 불만..."선 넘었다" 픽도리
22-06-29 02:17
VIEW
작년 14승은 신기루였나... 38억 FA, 139km 직구로는 버티지 못했다. 3이닝 3실점 9연패 떨어진원숭이
22-06-28 23:53
16239
“뼈가 골절된 상태로 주사맞고 경기를 뛰었습니다” 해적
22-06-28 22:14
16238
"1515억 들여 영입한 세 선수, 결국 토트넘 떠난다" 장사꾼
22-06-28 21:20
16237
“미나미노 또 벤치” 팀 잘못 골랐네... 모나코 1,360억 쓴다 원빈해설위원
22-06-28 20:07
16236
센터백 영입 또 좌절…"새로운 계약 체결한다" 순대국
22-06-28 17:06
16235
콘테냐, 무리뉴냐…"3일 남았다" 픽도리
22-06-28 16:33
16234
영국 현지에 '손흥민 대형 벽화' 탄생...벽화에서도 시그니처 '찰칵' 철구
22-06-28 14:05
16233
토트넘과 결별 이미 확정... 구단 요청에 오피셜만 미뤘다 손나은
22-06-28 13:29
16232
진짜 만화에서 튀어나온 오타니, 또 MLB 최초 기록 썼다 아이언맨
22-06-28 12:41
16231
류현진은 도대체 얼마나 위대했던 것인가… 후배가 소환한 불멸의 2019년 미니언즈
22-06-28 10:28
16230
즐거운 아침이요~ 크롬
22-06-28 09:16
16229
"부활한 이승우, 유럽 제안 받았다" 스페인 언론 집중 조명 섹시한황소
22-06-28 07:30
16228
940억 투자 토트넘 최악의 영입, 터키로 또 임대 보낸다 조현
22-06-28 05:37
16227
'맥과이어 캡틴 탄핵' 주동자 호날두였다 앗살라
22-06-28 03:05
16226
100억 포수는 없다? 예비 FA가 맞나 싶은 안방마님 5인방 성적표 닥터최
22-06-28 01:00
16225
아스널, 입단도 하기 전 토트넘에 찍힌 터너 영입 발표 6시내고환
22-06-27 23:33
16224
"케인과 호흡 기대"…토트넘 '544억'으로 임대 후 완전 영입할까 불쌍한영자
22-06-27 22:13
16223
"못 쳐도 고맙다, 나오는 것만으로도…" 감독 감동시킨 50억 거포, DH 거부 간빠이
22-06-27 21:08
16222
음주운전+사실 은폐 시도+이상민 감독 사퇴→5개월 후 일본行 불도저
22-06-27 20:06
16221
버드 “처참”, 모란트 “후퇴 안 돼”…미 농구계, 대법 판결 잇따라 비판 박과장
22-06-27 17:01
16220
"내 한계, 왜 남이 정해?" 롯데에 이제껏 이런 선수가 있었나 정해인
22-06-27 1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