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뒤집혔다' 보고도 못믿을 6연패. 역전패만 5번…강재민마저 무너진다 [부산리포트]

131 0 0 2022-07-15 13:08: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화 강재민.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6.24/[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쯤 되면 역전패 귀신에게 홀린 느낌이다. 전반기 마지막날까지 악몽이 끝없이 이어졌다.

한화 이글스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11차전에서 7대10으로 역전패,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6패 중 5패는 역전패다.

앞서 KIA 타이거즈와의 주말 3연전에서 홀린듯 매경기 역전패를 반복하더니, 롯데와의 시리즈에서도 0대2로 패한 2차전을 제외한 1, 3차전은 모두 역전패다.

그중에서도 역전에 재역전, 재재역전을 주고받은 이날 경기는 한층 뼈아팠다. 닉 킹험의 대체 선수로 한국 땅을 밟은 펠릭스 페냐는 3경기 연속 5이닝 소화에 실패하며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의 얼굴에 주름을 남겼다. 안정감을 찾은 예프리 라미레즈와는 대조적이다.

한화는 4회말 롯데 중견수 피터스의 실수와 어우러진 박상언의 3타점 3루타로 기세를 올렸다. 박상언은 생애 첫 만루찬스, 첫 홈런이었던 5월 25일 두산 베어스전 만루홈런에 이어 이날 2번째 만루 찬스에서도 싹쓸이 3루타를 때려내며 '만루의 사나이'로 자리매김했다.

문제는 박상언보다 더한 만루의 사나이들이 롯데에 있었다는 점. 그만큼 한화의 마운드가 롯데에게 여러차례 만루 찬스를 허용한 것도 현실이다. 롯데는 5회말 전준우가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쳤고, 정 훈이 밀어내기 볼넷, 한동희가 3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6득점, 승부를 뒤집었다.

한화는 6회초 하주석, 7회초 터크먼이 잇따라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7-6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7회말 등판한 한화 믿을맨 강재민이 전준우 정 훈 한동희에게 잇따라 안타를 얻어맞아 동점이 됐고, 이어진 만루 바뀐 투수 김재영이 피터스에게 3타점 싹쓸이 적시타를 얻어맞고 경기를 내줬다.

이번 연패기간은 강재민 개인에게도 악몽이다. 8일 KIA전 강재민의 블론이 불행의 시작이었다. 12일 롯데전에선 역전을 허용하며 패전투수가 됐고, 이날 경기에서도 또 하나의 블론을 추가했다.

이로써 한화는 올시즌 28번째 역전패를 기록했다. 10개 구단 중 단연 최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57
“돈값 못한다니까?” 김민재 이적설에 ‘쓰레기통’ 댓글 쏟아진 까닭 떨어진원숭이
22-07-15 21:36
16456
일야는 언더가 답인가 ? 타짜신정환
22-07-15 20:19
16455
'28세에 벌써 미국행' 유벤투스 떠난 FW, 토론토 이적 홍보도배
22-07-15 17:07
16454
“김민재, 프랑스 스타드 렌 이적 사실상 확정…4년 계약 ” 원빈해설위원
22-07-15 16:02
16453
'츤데레 미소' 케인+'인기남' 콘테 …손흥민 초대 'K-갈비' 회식 다음 날, 팬 환호 속 토트넘 공개훈련 [SS현장] 손예진
22-07-15 15:08
VIEW
'또 뒤집혔다' 보고도 못믿을 6연패. 역전패만 5번…강재민마저 무너진다 [부산리포트] 손나은
22-07-15 13:08
16451
'동료들 짜증 나게 해'...돌문 MF, 방출 명단에 등록 음바페
22-07-15 11:10
16450
'괴물 수비수' 김민재, 나폴리 이적 임박…이적료 225억 물음표
22-07-15 10:15
16449
'관광 없는' 토트넘, 이유는 다름 아닌 "손흥민" 크롬
22-07-15 09:24
16448
여전히 해맑다...레알 '먹튀', 프리시즌 기념 '쌍따봉' 찰칵! 정해인
22-07-15 06:56
16447
'이게 가능해?' 계약 해지 29분 후 새 이적 발표라니 해적
22-07-15 05:49
16446
김민재 나폴리행 가능성 낮다… 쿨리발리 대체자는 맨유 수비수 이영자
22-07-15 01:15
16445
맨유 드디어! 1,121억에 더 용 영입 합의 홍보도배
22-07-14 23:47
16444
‘전의산 2홈런+폰트 11승’ SSG, 6연승 질주…4.5게임차 1위 전반기 마감 원빈해설위원
22-07-14 22:06
16443
루친스키가 이정도로 무너지다니 앗살라
22-07-14 20:42
16442
막내에게 '위로', 맏형에게는 '유니폼 선물'...스윗한 쏘니 픽샤워
22-07-14 17:55
16441
EPL 최고 수비형 MF, 이적 없다! 1년 더 잔류...다음 시즌은 첼시 질주머신
22-07-14 16:23
16440
유리몸, 여친 폭행, 방송인 등…한국에 패했던 '팀 GB'의 근황은? 철구
22-07-14 15:00
16439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애플
22-07-14 13:13
16438
친선경기에 너무나 단호했던 레드카드…축제의 장에 유일한 '옥에 티'[SS현장] 손나은
22-07-14 12:24
16437
[b11 현장] 손흥민, 토트넘에 '한식 대접' 아직…"자리 곧 마련해볼게요!" 극혐
22-07-14 10:58
16436
요리스 뚫은 라스, SON과 투샷 공개..."고마워요, 레전드" 크롬
22-07-14 09:56
16435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찌끄레기
22-07-14 07:45
16434
클롭 체제 '0경기 굴욕' DF, 결국 리버풀 떠난다 6시내고환
22-07-14 0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