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살 투수가 역대 최고 연봉을 받는다고? "벌랜더면 가능해"

105 0 0 2022-07-15 23:13:3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최고 연봉 기록은 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가 갖고 있다. 지난 겨울 3년 1억3000만달러에 FA 계약을 맺은 그는 매년 4333만달러(약 574억원), 즉 평균 4000만달러대 연봉을 받는 최초의 선수로 역사에 이름을 올렸다.

1984년생인 슈어저는 아울러 역대 최고령 총액 1억달러 이상의 몸값도 기록했다. 이 부문 종전 기록은 1998년 12월 LA 다저스와 7년 1억500만달러에 계약한 케빈 브라운이었다. 올해 38세인 슈어저가 그만한 가치를 지닌 선수인 지는 두고 보면 알 일이나, 최근 부상에서 돌아온 뒤 2경기 합계 13이닝 5안타 1실점 20탈삼진을 올린 걸 보면 혀를 내두를 만하다.

그런데 슈어저보다 한 살이 많은 휴스턴 애스트로스 저스틴 벌랜더가 슈어저 만큼 몸값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관심을 끈다.

뉴욕포스트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잠재적 FA가 수두룩한 뉴욕 메츠가 올겨울 소방훈련을 벌이게 될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벌랜더의 몸값을 언급했다.

기사를 요약하면 메츠는 올시즌 후 제이콥 디그롬, 타이후안 워커, 카를로스 카라스코 등 선발진 대부분이 FA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바쁜 오프시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디그롬의 경우 올시즌을 앞두고 옵트아웃을 행사해 시장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겠다고 선언해 만일 이적을 하게 된다면 메츠는 에이스 영입을 서둘러야 한다. 헤이먼은 그 대안으로 벌랜더를 언급했다.

우선 헤이먼은 '만약 디그롬이 떠난다면, (내년 연봉)3050만달러를 아낄 수 있고, 또한 시장에 FA 선발들이 많기 때문에 메츠 팬들은 스티브 코헨 구단주에게 감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격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코헨 구단주가 그만한 에이스를 데려올 것이니 메츠 팬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벌랜더는 올해 130이닝을 채우면 내년 2500만달러 선수 옵션을 확보한다. 이미 100이닝을 넘겨 이건 결론이 난 것이나 다름없다'며 '하지만 한 전문가는 그가 옵트아웃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슈어저가 평균 4330만달러를 받는데, 벌랜더도 그 정도 몸값을 받아내려 할 것이다. 그런 벌랜더를 코헨이 영입한다는 건 쉽게 상상할 수 있다'고 했다.

벌랜더는 슈어저보다 1년 5개월 형이다. 내년 2월 만 40세가 된다. 상식적으로 어떤 구단이 나이 마흔을 넘긴 투수에게 연봉 4000만달러 이상을, 그것도 다년계약으로 제시할 수 있겠냐마는 메츠라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벌랜더는 올시즌 16경기에서 103⅓이닝을 던져 11승3패, 평균자책점 2.00, 98탈삼진, WHIP 0.87, 피안타율 0.190을 마크 중이다. 아메리칸리그 다승 1위, 평균자책점과 WHIP 각 2위의 성적이다. 사이영상 후보로 손색없다. 2020년 토미존 수술을 받고 올해 복귀해 전성기 기량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벌랜더는 지난 겨울 휴스턴과 1년 2500만달러, 2023년 2500만달러의 선수 옵션을 내용으로 FA 재계약했다. 선수 옵션은 선수의 선택 사항으로 포기할 수 있다. 지금 페이스를 시즌 끝까지 유지하면 FA 시장에서 그의 가치는 상상을 초월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81
'방한 투어 끝!' 토트넘 기다리는 건 '6호 영입', 195억에 해결 손예진
22-07-17 13:31
16480
얼리 소문 무성, 전창진 감독도 상주 현장 방문 애플
22-07-17 12:48
16479
'최준용·라건아 활약'.... 남자농구 3전 전승, 아시아컵 8강 진출 호랑이
22-07-17 11:35
16478
다이어, '선물 세례'에 깜짝..."지구 반대편 팬들의 응원은 큰 행운" [수원톡톡] 극혐
22-07-17 10:44
16477
케인도 한국에 반했다 “잊지 못할 프리시즌, 감사합니다” 물음표
22-07-17 09:36
16476
‘매너남’ 손흥민은 왜 불같이 상대에게 화를 냈을까? 세비야 감독이 밝힌 신경전 전말 [오!쎈 수원] 크롬
22-07-17 08:49
16475
그레인키 트레이드 계획 없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은퇴하나 찌끄레기
22-07-17 07:43
16474
'괴물' 김민재, 어디로 가든 '역사'...아시아 수비수 역대 최고 이적료 유력 6시내고환
22-07-17 05:57
16473
'더 이상 못 참아!' '423억-0회 출전' CB, "이번에도 안 쓰면 떠납니다" 불쌍한영자
22-07-17 01:33
16472
토트넘이 반가운 라멜라, 양팀 충돌에도 옛 동료와 화기애애 불도저
22-07-16 22:40
16471
안 되는 집안 LAA, 허술한 수비에 분노한 투수 "마지막 타자였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6 21:19
16470
호날두, 자존심 다 버렸다..."사실상 뮌헨에게 싹싹 비는 중" (獨 매체) 섹시한황소
22-07-16 19:45
16469
레반도프스키 결국 이적한다...바르셀로나행 '확정' 사이타마
22-07-16 18:30
16468
"패스 차원이 달라" 에릭센 합류한 맨유 '예상 라인업' 3개나 된다 군주
22-07-16 17:48
16467
나폴리 김민재 '포기'…PSG '1800만 유로' 수비 접근 오타쿠
22-07-16 16:05
16466
하샬리송이 갖고 있던 '숨겨진 야망'...폰 배경 화면에 노출됐다 순대국
22-07-16 14:52
16465
'태극기+직접 선물 준비+완벽한 한국어' 세비야, 역대급 팬서비스 원빈해설위원
22-07-16 13:52
16464
'PL 선발 0경기' 유망주, 콘테 머리 아프게 할까 [토트넘 오픈트레이닝] 아이언맨
22-07-16 12:32
16463
맨유 떠나 '사우디'로... 손흥민급 연봉 제안에 이적 '고심' 미니언즈
22-07-16 11:11
1646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6 09:40
16461
'이래도 안 나갈래?'…데용 프리시즌 제외 '초강수' 이아이언
22-07-16 07:17
16460
'손흥민 前 동료' 알더베이럴트, 유럽 복귀...앤트워프행 장그래
22-07-16 05:26
16459
'이게 가능해?' 계약 해지 29분 후 새 이적 발표라니 조폭최순실
22-07-16 01:02
VIEW
마흔살 투수가 역대 최고 연봉을 받는다고? "벌랜더면 가능해" 조폭최순실
22-07-15 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