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값 못한다니까?” 김민재 이적설에 ‘쓰레기통’ 댓글 쏟아진 까닭

112 0 0 2022-07-15 21:36: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재의 이적설에 페네르바체 팬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이들은 ‘악성 댓글’을 위장한 메시지를 프랑스 스타드 렌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투하하며 “김민재를 데려가지 말라”고 사정하고 있다. 쓰레기통 이모지까지 등장했다.

앞서 유럽 이적시장에 능톨한 이탈리아 축구전문기자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렌이 김민재와의 계약에 근접했다”며 “이미 개인 협상을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로마노에 따르면 렌은 김민재의 현 소속팀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 1950만 유로(한화 260억 원)를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기간은 4년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직후 김민재의 이적설에 불안해진 일부 페네르바체 팬들이 렌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몰려들었다. 특히 김민재 소식과는 전혀 무관한 미드필더 플라비엔 타이트 관련 글이 가장 최근 게시글이라는 이유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해당 게시글엔 수백여 개의 댓글이 쏟아졌는데, 대부분 김민재의 이름을 언급하며 “정말 못하니까 데려가지 말라”는 반어법으로 호소하고 있다.

김민재의 이름 뒤에 빨간 엑스(X) 이모지나 쓰레기통 이모지, 심지어는 ‘소변 금지’ 이모지를 달며 애타는 마음을 표현한 댓글들로 여럿 눈에 띈다. 튀르키예 리그를 향해 ‘작은 리그’ ‘은퇴용 리그’라면서 자조하는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김민재는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이탈리아 나폴리와 스페인 세비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선 에버턴과 토트넘 홋스퍼 등의 관심을 받았다. 한동안 김민재 영입전에선 나폴리가 선두를 달리는 듯했지만, 이적료 경쟁에서 렌에 밀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계약서에 명시된 바이아웃 금액 1800만 유로(한화 238억 원)를 일시 지불할 것을 요구해 왔다. 렌은 한때 이 금액을 분할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한 이후, 최근 협상에서 금액을 소폭 높여 부르며 드디어 계약 성사에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렌은 지난 2021-22시즌 프랑스 리그앙에서 4위에 오르며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따낸 상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80
얼리 소문 무성, 전창진 감독도 상주 현장 방문 애플
22-07-17 12:48
16479
'최준용·라건아 활약'.... 남자농구 3전 전승, 아시아컵 8강 진출 호랑이
22-07-17 11:35
16478
다이어, '선물 세례'에 깜짝..."지구 반대편 팬들의 응원은 큰 행운" [수원톡톡] 극혐
22-07-17 10:44
16477
케인도 한국에 반했다 “잊지 못할 프리시즌, 감사합니다” 물음표
22-07-17 09:36
16476
‘매너남’ 손흥민은 왜 불같이 상대에게 화를 냈을까? 세비야 감독이 밝힌 신경전 전말 [오!쎈 수원] 크롬
22-07-17 08:49
16475
그레인키 트레이드 계획 없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은퇴하나 찌끄레기
22-07-17 07:43
16474
'괴물' 김민재, 어디로 가든 '역사'...아시아 수비수 역대 최고 이적료 유력 6시내고환
22-07-17 05:57
16473
'더 이상 못 참아!' '423억-0회 출전' CB, "이번에도 안 쓰면 떠납니다" 불쌍한영자
22-07-17 01:33
16472
토트넘이 반가운 라멜라, 양팀 충돌에도 옛 동료와 화기애애 불도저
22-07-16 22:40
16471
안 되는 집안 LAA, 허술한 수비에 분노한 투수 "마지막 타자였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6 21:19
16470
호날두, 자존심 다 버렸다..."사실상 뮌헨에게 싹싹 비는 중" (獨 매체) 섹시한황소
22-07-16 19:45
16469
레반도프스키 결국 이적한다...바르셀로나행 '확정' 사이타마
22-07-16 18:30
16468
"패스 차원이 달라" 에릭센 합류한 맨유 '예상 라인업' 3개나 된다 군주
22-07-16 17:48
16467
나폴리 김민재 '포기'…PSG '1800만 유로' 수비 접근 오타쿠
22-07-16 16:05
16466
하샬리송이 갖고 있던 '숨겨진 야망'...폰 배경 화면에 노출됐다 순대국
22-07-16 14:52
16465
'태극기+직접 선물 준비+완벽한 한국어' 세비야, 역대급 팬서비스 원빈해설위원
22-07-16 13:52
16464
'PL 선발 0경기' 유망주, 콘테 머리 아프게 할까 [토트넘 오픈트레이닝] 아이언맨
22-07-16 12:32
16463
맨유 떠나 '사우디'로... 손흥민급 연봉 제안에 이적 '고심' 미니언즈
22-07-16 11:11
1646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6 09:40
16461
'이래도 안 나갈래?'…데용 프리시즌 제외 '초강수' 이아이언
22-07-16 07:17
16460
'손흥민 前 동료' 알더베이럴트, 유럽 복귀...앤트워프행 장그래
22-07-16 05:26
16459
'이게 가능해?' 계약 해지 29분 후 새 이적 발표라니 조폭최순실
22-07-16 01:02
16458
마흔살 투수가 역대 최고 연봉을 받는다고? "벌랜더면 가능해" 조폭최순실
22-07-15 23:13
VIEW
“돈값 못한다니까?” 김민재 이적설에 ‘쓰레기통’ 댓글 쏟아진 까닭 떨어진원숭이
22-07-15 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