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김병현의 위엄… 구단 역사에 남은 업적, 20년 만에 소환됐다

110 0 0 2022-07-19 00:10: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애리조나의 좌완 불펜 자원인 조 맨틀플라이(30)는 최근 개인 경력에서 잊을 수 없는 소식 하나를 접했다. 바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선정됐다는 감격의 메시지였다.

우여곡절이 많은 선수라 더 그랬다. 전형적으로 엘리트 코스를 밟은 선수가 아니었다. 맨트플라이는 고교 졸업 이후 뉴욕 양키스의 48라운드 지명을 받았으나 이를 택하지 않고 대학에 진학했다. 2012년 드래프트에서는 필라델피아의 28라운드 지명을 받았지만 역시 재수를 선택했고, 2013년 드래프트에서 디트로이트의 27라운드에서 호명됐다. 지명 순위를 보듯, 특급 유망주는 아니었다.

대졸임에도 데뷔는 2016년에나 이뤄졌고, 그것도 5경기 출전이 전부였다. 2016년 이후에는 방출의 쓴맛을 봤다. 뉴욕 양키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지만 역시 1년 만에 방출됐고 신시내티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2018년에는 팔꿈치 인대재건수술을 받아 장기간 재활해야 했다. 2019년 양키스와 다시 계약했지만 메이저리그에서의 활약상은 미비했다.

2016년 데뷔 후 2020년까지 메이저리그 10경기 출전에 그치며 항상 방출을 걱정해야 했던 맨트플라이는 2021년 전환점을 맞이한다. 지난해 57경기에 나가 39⅔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한 것이다. 팀 좌완 불펜의 핵심으로 맞이한 올해는 전반기 39경기에 나가 1승2패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하며 경력 최고의 흐름을 만들어낸 끝에 올스타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애리조나는 타 구단에 비해 프랜차이즈 역사가 짧다. 맨티플라이는 애리조나 프랜차이즈 역사상 불펜투수로 올스타에 선정된 세 번째 투수가 됐다. 그런데 애리조나는 구단 게임노트를 통해 맨티플라이의 올스타 선정을 알리면서 김병현(43)의 추억을 꺼내들었다. 맨티플라이의 올스타 선정이 김병현의 추억을 끄집어낼 만한 무엇이 있었기 때문이다.

애리조나 구단 역사상 불펜투수로 첫 올스타가 된 선수가 바로 김병현이었다. 애리조나는 김병현이 2002년 올스타가 선정돼 이 부문에서 구단 최초의 선수라고 소개했다.

대학 졸업 후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간 김병현은 1999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로서는 미국인들 눈에 독특한 투구폼인데, 엄청나게 빠른 공을 던지며 상대 타자들을 제압했다. 김병현은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세 시즌 동안 164경기에 나가 196이닝을 던지며 34세이브,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하며 애리조나 불펜의 핵심으로 우뚝 섰다. 2001년에는 우여곡절 끝에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2002년은 절정이었다. 팀의 클로저로 자리매김한 김병현은 2002년 전반기 41경기에서 3승1패22세이브 평균자책점 2.34의 뛰어난 피칭을 선보이며 올스타까지 선정됐다. 후반기에도 그 기세를 잘 이어 간 김병현은 2002년 72경기에서 36세이브에 평균자책점 2.04를 기록하며 개인 경력 최고의 시즌을 써내려나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10
'성형 중독' 호날두, 이제는 성기도 보톡스 수술..."커 보이는 것이 목적" 장그래
22-07-20 03:03
16509
못 먹겠다더니 한그릇 뚝딱, SSG에 추가된 짜장면 홀릭 떨어진원숭이
22-07-20 01:11
16508
가방 60개 선물, 캡틴의 진심 "미안한 마음, 후반기 힘내자" 정해인
22-07-19 23:58
16507
토트넘 '942억 MF' 영입으로 최고의 공격진 완성한다 "이적 가능성 있다" 홍보도배
22-07-19 22:58
16506
5년 계약→1년 만에 이적?…"펩이 강력히 원한다" 장사꾼
22-07-19 21:48
16505
T1 '페이커' 이상혁 법률 대리인 "선처 없다" 순대국
22-07-19 20:44
16504
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원빈해설위원
22-07-19 19:57
16503
가자마자 클래스 증명...베일, 데뷔전서 "수비수 바보 만들었다" 소주반샷
22-07-19 06:53
16502
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곰비서
22-07-19 05:43
16501
토트넘전은 쇼케이스' 양현준, 슈퍼스타 탄생 예고 와꾸대장봉준
22-07-19 04:37
16500
심준석 미국가면 KIA는 고민 폭탄...논란의 153km 대학 에이스 선택? 철구
22-07-19 03:00
16499
자하, 아스널 스타 공개 저격 "같이 있는 게 지옥이다" 손예진
22-07-19 01:36
VIEW
이것이 김병현의 위엄… 구단 역사에 남은 업적, 20년 만에 소환됐다 애플
22-07-19 00:10
16497
나폴리, 렌 제치고 김민재 영입에 성큼..."2027년까지 계약 완료" 호랑이
22-07-18 23:25
16496
부상 회복’ LG 외인 타자, 1군 데뷔전 결정됐다 아이언맨
22-07-18 22:05
16495
'SON 긴장해야 하나' 토트넘, '예술품'으로 불리는 사나이 노린다 가습기
22-07-18 20:54
16494
손흥민,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선수"…득점왕 돕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음바페
22-07-18 20:03
16493
"HERE WE GO!" 데 리흐트, 뮌헨행 초읽기...이적료 1000억↑ 픽샤워
22-07-18 07:44
16492
방한 2경기 다 뛰었는데...브라질 출신 RB, 토트넘 떠날 가능성 해골
22-07-18 05:23
16491
맨유 '3호 영입' 완료...텐 하흐, 아약스 애제자 품었다 소주반샷
22-07-18 02:16
16490
"너무 오래 걸리네"...낭트, 황의조 영입 포기 극혐
22-07-18 00:28
16489
바르사 공격진 확 달라진다…뎁스와 퀄리티 모두 '세계 최강' 미니언즈
22-07-17 22:57
16488
전남, 김포에 아쉬운 0-1 패배… 이장관 감독 체제 첫 승은 다음 기회에 조현
22-07-17 21:11
16487
'맨유 이적설' 더 용, 데파이와 휴가 즐기며 '스트레스 해소' 앗살라
22-07-17 1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