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122 0 0 2022-07-19 05:43: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류지현 LG 감독은 지난 16일 열린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나눔 올스타 감독을 맡아서 승리 감독이 됐다. 그러나 연장 10회 등판한 나눔 올스타 마무리 고우석(LG)을 향한 일부 팬들의 야유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올스타전은 나눔 올스타가 1-3으로 뒤진 8회 황대인(KIA)의 동점 투런 홈런이 터지면서 9회까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전 승부치기에 들어갔다.

나눔 올스타의 선공. 그런데 연장 10회초 드림 올스타 마운드에 올라온 선수는 투수가 아닌 포수 김민식(SSG)이었다.

드림 올스타는 9회까지 투수 10명 중 9명이 등판했고, 마지막 선수로 오승환(삼성)이 남아 있었다. 하지만 오승환이 등판하지 않았는데, 몸 상태가 안 좋은 오승환은 경기 전에 이미 올스타전에 등판하지 않기로 결정된 상태였다.

드림 올스타는 9회까지 기용 가능한 투수 9명을 모두 투입했고, 연장 10회 어쩔 수 없이 야수를 올려야 했다. 김민식이 투수로 나섰다. ‘투수’ 김민식은 2아웃을 잡은 후 2사 2,3루에서 정은원(한화)에게 3점 홈런을 허용했다.

연장 10회말. 드림 올스타의 마지막 공격. 마운드에 고우석이 올라왔다. 그러자 드림 올스타를 응원하는 1루측 관중석에서 야유 소리가 나왔다. 올스타전에서 야유가 나온 것은 처음이었고 이례적이었다. 

드림 올스타 뷰캐넌(삼성)은 덕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와서 ‘왜 고우석이 올라오냐’는 투로 애교섞인 항의를 하기도 했다. 드림 올스타가 야수를 투수로 기용한 것 처럼, 나움 올스타도 고우석이 아닌 야수를 기용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미. 

이 정도는 애교로 볼 수 있었지만, 경기가 끝나고 시상식 도중에도 고우석을 향한 야유가 끊이질 않았다. 류 감독은 이로 인해 속이 상했던 것 같다. 

18일 잠실구장에서 만난 류지현 감독은 올스타전 이야기가 잠깐 나오자, “아니, 그게…”라며 팬들의 야유에 대해 다소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류 감독은 “(10회초에) 오승환이 못 나오는 줄 몰랐다. 알았더라면…. 경기 전에 다른 팀 감독들과 상의해 10명의 투수들 등판 계획을 정했고, 연장전까지 대비했다”며 “고우석이 이미 몸을 다 풀고 등판 준비를 마쳤는데, 못 던지게 할 수는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드림 올스타가 야수를 기용한 것처럼 똑같이 할 상황이 아니었다는 것. 9회부터 고우석은 몸을 풀었고, 연장 10회초 나눔 올스타가 6-3으로 리드를 잡자 예정대로 등판했다.

만약 연장 11회까지 경기가 이어졌더라면? 류 감독은 “야수를 기용할 생각을 했고 준비도 했다. 지명타자인 최형우가 수비로 들어가고, (감독들과 상의해) 이정후, 황대인, 터크먼 3명 중에서 한 명을 투수로 던지게 할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홍원기 감독이 ‘이정후가 어깨가 안 좋아 힘들 거 같다’고 했고, 황대인이 가장 1순위였다. 홈런을 때린 황대인의 투구를 볼 수 있을 뻔 했다.  

한편 연장 10회 마운드에 올라간 고우석은 팬들의 야유 소리를 처음에는 자신의 등장곡 '사이렌'으로 착각했다. LG 관계자는 "고우석이 팬들이 육성으로 사이렌 소리를 내는 줄 알았다더라. 그런데 계속 듣다보니 '아, 이게 아니구나' 라고 알았다더라"고 뒷얘기를 전했다. 

고우석은 승부치기로 진행된 무사 1,2루에서 허경민-이대호-황재균을 삼자범퇴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직구만 7개 던졌고, 최고 구속 158km를 찍었다. 최저 구속은 155km. 특히 이대호 상대로 156km 직구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고, 이대호는 삼진을 당한 후 고우석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며 감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04
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원빈해설위원
22-07-19 19:57
16503
가자마자 클래스 증명...베일, 데뷔전서 "수비수 바보 만들었다" 소주반샷
22-07-19 06:53
VIEW
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곰비서
22-07-19 05:43
16501
토트넘전은 쇼케이스' 양현준, 슈퍼스타 탄생 예고 와꾸대장봉준
22-07-19 04:37
16500
심준석 미국가면 KIA는 고민 폭탄...논란의 153km 대학 에이스 선택? 철구
22-07-19 03:00
16499
자하, 아스널 스타 공개 저격 "같이 있는 게 지옥이다" 손예진
22-07-19 01:36
16498
이것이 김병현의 위엄… 구단 역사에 남은 업적, 20년 만에 소환됐다 애플
22-07-19 00:10
16497
나폴리, 렌 제치고 김민재 영입에 성큼..."2027년까지 계약 완료" 호랑이
22-07-18 23:25
16496
부상 회복’ LG 외인 타자, 1군 데뷔전 결정됐다 아이언맨
22-07-18 22:05
16495
'SON 긴장해야 하나' 토트넘, '예술품'으로 불리는 사나이 노린다 가습기
22-07-18 20:54
16494
손흥민,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선수"…득점왕 돕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음바페
22-07-18 20:03
16493
"HERE WE GO!" 데 리흐트, 뮌헨행 초읽기...이적료 1000억↑ 픽샤워
22-07-18 07:44
16492
방한 2경기 다 뛰었는데...브라질 출신 RB, 토트넘 떠날 가능성 해골
22-07-18 05:23
16491
맨유 '3호 영입' 완료...텐 하흐, 아약스 애제자 품었다 소주반샷
22-07-18 02:16
16490
"너무 오래 걸리네"...낭트, 황의조 영입 포기 극혐
22-07-18 00:28
16489
바르사 공격진 확 달라진다…뎁스와 퀄리티 모두 '세계 최강' 미니언즈
22-07-17 22:57
16488
전남, 김포에 아쉬운 0-1 패배… 이장관 감독 체제 첫 승은 다음 기회에 조현
22-07-17 21:11
16487
'맨유 이적설' 더 용, 데파이와 휴가 즐기며 '스트레스 해소' 앗살라
22-07-17 19:40
16486
유럽 최고 '플레이메이커'의 등장..."브루노, 자리 잃을 수도" 치타
22-07-17 18:01
16485
억대 연봉에 깨진 아이폰?..."마레즈 돈 많잖아!"→"재계약 기다리고 있었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7 17:14
16484
"Sonny♥” 라멜라, 경기 전부터 토트넘 선수단과 '우정 과시' 박과장
22-07-17 16:22
16483
[현장 S케치] 선글라스 쏘니! 인천공항 등장! 팬들 환호성 폭발! 해골
22-07-17 15:38
16482
'야, 오랜만이다!'...수원에서 열린 아르헨티나-크로아티아 향우회 곰비서
22-07-17 14:33
16481
'방한 투어 끝!' 토트넘 기다리는 건 '6호 영입', 195억에 해결 손예진
22-07-17 1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