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130 0 0 2022-07-19 19:57: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 고우석(24)이 롯데 이대호(40)를 향해 “감사하다”고 했다.

지난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 나눔 올스타가 6-3으로 앞선 연장 10회말, 고우석은 마운드에 올라 무사 1,2루 승부치기 상황에서 드림 올스타의 허경민-이대호-황재균을 각각 좌익수 뜬공-삼진-좌익수 뜬공으로 경기를 끝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이대호와의 승부가 백미였고, 여러모로 화제가 됐다. 고우석은 직구 3개를 던졌고, 헛스윙-파울-헛스윙으로 3구삼진을 잡았다. 3구째 156km 바깥쪽 직구에 이대호의 배트는 허공을 돌았다. 이대호는 삼진을 당하고나서 고우석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며 ‘따봉’을 날렸다.

이대호의 마지막 올스타전, 마지막 타석은 삼진으로 끝났다. 고우석이 등판했을 때, 드림 올스타를 응원하는 일부 팬들은 야유를 보냈다. 연장 10회초 드림 올스타는 투수가 아닌 야수 김민식(SSG)을 기용했는데, 나눔 올스타 마무리로 올라온 고우석에게 불똥이 튀었다. 야유 속에서도 고우석은 자신이 던질 수 있는 최고의 공을 던지며 축제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만들었다. 

고우석은 자신이 던질 수 있는 최고의 직구를 던졌다. 고우석은 이날 직구 7개를 던졌는데, 최고 158km 의 구속을 찍었고, 최저 155km였다.

19일 잠실구장에서 만난 고우석은 “시즌 때처럼 똑같이 던졌는데, 올스타전 분위기로 인해 더 빠르게 던진 것 같다”며 “미리 직구만 던져야지 생각하고 던져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또 시기상 컨디션이 좋아질 때가 됐는데 올스타전이랑 맞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대호와의 멋진 대결 장면을 물었다. 고우석은 “올스타전이 끝나고 이대호 선배가 공 진짜 죽인다고 말씀 해주시더라. (내가) 멋있게 보였다면 그건 이대호 선배 때문에 더 멋있어 보였던 거라고 생각한다. 이대호 선배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우석은 등판을 앞두고 상대 타순을 보면서 이대호와 대결에서 어떻게 던져야 할까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그는 “어떤 모습으로 승부해야, 맞더라도 올스타전이니까 더 멋있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이대호 선배의) 마지막 올스타전이고. 승부의 결과를 떠나서 멋진 모습이 뭘까를 생각했다. (예우를 하지 않고) 내가 전력을 다해서 던지는 것이 제일 좋을 거라 생각하고 던졌는데, 최고의 공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고우석의 진심이 담긴 공을 상대한 이대호는 엄지척으로 인정을 했다. 삼진을 잡은 마지막 바깥쪽 낮은 직구는 알고도 치기 어려운 공이었다. 고우석은 “공 스피드도 빨랐지만 공이 날아가는 것도 좀 달랐다”고 자신이 던진 공에 만족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17
토트넘 MF에 완전히 꽂혔다... 이적료 없는 맨유 출신 '후순위' 정해인
22-07-21 08:17
16516
'주급 2억8000 스타여, 우리에게로 오라' 승격팀의 패기 해적
22-07-21 07:06
16515
KIA서 퇴출됐지만 행복…빠르게 새 직장 구했다 장사꾼
22-07-20 23:52
16514
'짠돌이' 레비 회장이 달라지더니…이적료 지출 '1위' 등극 순대국
22-07-20 21:57
16513
소뱅 이거 먼 지랄이냐 원빈해설위원
22-07-20 20:17
16512
8년 계약 거부하고 최고 시즌… 모험 통한 SD 에이스, 잭팟 터뜨리나 가츠동
22-07-20 07:05
16511
판 점점 커진다, "인터밀란 김민재 바이아웃 발동" 조폭최순실
22-07-20 05:04
16510
'성형 중독' 호날두, 이제는 성기도 보톡스 수술..."커 보이는 것이 목적" 장그래
22-07-20 03:03
16509
못 먹겠다더니 한그릇 뚝딱, SSG에 추가된 짜장면 홀릭 떨어진원숭이
22-07-20 01:11
16508
가방 60개 선물, 캡틴의 진심 "미안한 마음, 후반기 힘내자" 정해인
22-07-19 23:58
16507
토트넘 '942억 MF' 영입으로 최고의 공격진 완성한다 "이적 가능성 있다" 홍보도배
22-07-19 22:58
16506
5년 계약→1년 만에 이적?…"펩이 강력히 원한다" 장사꾼
22-07-19 21:48
16505
T1 '페이커' 이상혁 법률 대리인 "선처 없다" 순대국
22-07-19 20:44
VIEW
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원빈해설위원
22-07-19 19:57
16503
가자마자 클래스 증명...베일, 데뷔전서 "수비수 바보 만들었다" 소주반샷
22-07-19 06:53
16502
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곰비서
22-07-19 05:43
16501
토트넘전은 쇼케이스' 양현준, 슈퍼스타 탄생 예고 와꾸대장봉준
22-07-19 04:37
16500
심준석 미국가면 KIA는 고민 폭탄...논란의 153km 대학 에이스 선택? 철구
22-07-19 03:00
16499
자하, 아스널 스타 공개 저격 "같이 있는 게 지옥이다" 손예진
22-07-19 01:36
16498
이것이 김병현의 위엄… 구단 역사에 남은 업적, 20년 만에 소환됐다 애플
22-07-19 00:10
16497
나폴리, 렌 제치고 김민재 영입에 성큼..."2027년까지 계약 완료" 호랑이
22-07-18 23:25
16496
부상 회복’ LG 외인 타자, 1군 데뷔전 결정됐다 아이언맨
22-07-18 22:05
16495
'SON 긴장해야 하나' 토트넘, '예술품'으로 불리는 사나이 노린다 가습기
22-07-18 20:54
16494
손흥민,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선수"…득점왕 돕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음바페
22-07-18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