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계약→1년 만에 이적?…"펩이 강력히 원한다"

92 0 0 2022-07-19 21:48: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명장 마음에 쏙 들었다.

유럽축구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19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마크 쿠쿠렐라(23) 영입 공식 제안을 준비 중이다. 펩 과르디올라(51) 감독의 최우선 영입 목표다"라고 밝혔다.

쿠쿠렐라는 FC바르셀로나 출신 측면 수비수다. 스페인 헤타페에서 잠재력이 폭발했고, 지난해 8월 잉글랜드 무대를 밟았다. 브라이튼은 5년 계약을 맺으며 믿음을 보였다.

재능이 확실했다. 쿠쿠렐라는 이적 첫해 팀 핵심으로 우뚝 섰다. 4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데뷔전을 치른 후 팀 왼쪽 주전 수비수로 거듭났다. 왕성한 활동량과 저돌적인 돌파까지 갖춰 그레이엄 포터 브라이튼 감독의 신임을 받았다.

시즌 종료 후에도 활약을 인정받았다. 쿠쿠렐라는 브라이튼 후원 기업에서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 2개를 휩쓸었다.

여름 이적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계약 기간이 4년 남았지만, 빅클럽들은 쿠쿠렐라에 관심을 보였다. 안토니오 콘테(52) 토트넘 홋스퍼 감독또 눈독을 들였다고 알려졌다. 이적이 유력한 세르히오 레길론(25)의 빈자리를 메울 심산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도 마찬가지다. 주앙 칸셀루(28)가 버티고 있지만, 측면 수비 자원 수가 부족하다. 성폭행 혐의를 받은 벵자민 멘디(27)는 무기한 출전 정지 상태고, 올렉산드르 진첸코(25)는 아스널 이적이 유력하다.

높은 이적료가 예상된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브라이튼은 쿠쿠렐라 이적료로 5,000만 파운드(약 787억 원)를 원하고 있다"라고 전망했다. 브라이튼이 팀 핵심 수비수를 쉽게 내주지 않을 것이라 봤다.

쉽게 포기하지 않을 듯하다.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쿠쿠렐라에 오랜 기간 관심이 있었다. 잉글랜드 무대 첫해에 맹활약한 그에게 큰 감명을 받았다. 때에 따라 그를 미드필더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22
6명이나 영입했는데 순위가?...토트넘보다 더 간절한 클럽 4팀 군주
22-07-22 00:52
16521
어떻게 이걸 놓치지?...SON 절친, 빈 골문 앞에서 득점 실패 장그래
22-07-21 23:39
16520
"요미우리, 코로나 쇼크"…확진자 40명 추가, 성적도 추락 조폭최순실
22-07-21 21:48
16519
김민재 영입하라니까...'수비불안 노출' 에버튼, 0-4 '대패' 떨어진원숭이
22-07-21 20:18
16518
미니게임 분석하는법 + 1 천상계갓한
22-07-21 10:47
16517
토트넘 MF에 완전히 꽂혔다... 이적료 없는 맨유 출신 '후순위' 정해인
22-07-21 08:17
16516
'주급 2억8000 스타여, 우리에게로 오라' 승격팀의 패기 해적
22-07-21 07:06
16515
KIA서 퇴출됐지만 행복…빠르게 새 직장 구했다 장사꾼
22-07-20 23:52
16514
'짠돌이' 레비 회장이 달라지더니…이적료 지출 '1위' 등극 순대국
22-07-20 21:57
16513
소뱅 이거 먼 지랄이냐 원빈해설위원
22-07-20 20:17
16512
8년 계약 거부하고 최고 시즌… 모험 통한 SD 에이스, 잭팟 터뜨리나 가츠동
22-07-20 07:05
16511
판 점점 커진다, "인터밀란 김민재 바이아웃 발동" 조폭최순실
22-07-20 05:04
16510
'성형 중독' 호날두, 이제는 성기도 보톡스 수술..."커 보이는 것이 목적" 장그래
22-07-20 03:03
16509
못 먹겠다더니 한그릇 뚝딱, SSG에 추가된 짜장면 홀릭 떨어진원숭이
22-07-20 01:11
16508
가방 60개 선물, 캡틴의 진심 "미안한 마음, 후반기 힘내자" 정해인
22-07-19 23:58
16507
토트넘 '942억 MF' 영입으로 최고의 공격진 완성한다 "이적 가능성 있다" 홍보도배
22-07-19 22:58
VIEW
5년 계약→1년 만에 이적?…"펩이 강력히 원한다" 장사꾼
22-07-19 21:48
16505
T1 '페이커' 이상혁 법률 대리인 "선처 없다" 순대국
22-07-19 20:44
16504
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원빈해설위원
22-07-19 19:57
16503
가자마자 클래스 증명...베일, 데뷔전서 "수비수 바보 만들었다" 소주반샷
22-07-19 06:53
16502
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곰비서
22-07-19 05:43
16501
토트넘전은 쇼케이스' 양현준, 슈퍼스타 탄생 예고 와꾸대장봉준
22-07-19 04:37
16500
심준석 미국가면 KIA는 고민 폭탄...논란의 153km 대학 에이스 선택? 철구
22-07-19 03:00
16499
자하, 아스널 스타 공개 저격 "같이 있는 게 지옥이다" 손예진
22-07-19 0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