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60개 선물, 캡틴의 진심 "미안한 마음, 후반기 힘내자"

168 0 0 2022-07-19 23:58: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화 주장 하주석(28)이 선수단에 미안한 마음을 선물로 전했다. 

한화는 올스타 휴식기를 마치고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이날 구장에는 특별 선물이 도착했다. 1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현장 지원 스태프들을 위해 하주석이 마련한 가방 60개로 약 2000만원 상당. 

하주석은 "주장으로서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선물을 하고 싶었다. 평소 알고 지내던 용품업체 대표님께 부탁드렸더니 흔쾌히 협찬을 해주셨다"며 "후반기에 다 같이 힘내서 팬들께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주석은 지난달 16일 대전 롯데전에서 심판의 볼 판정에 어필하다 퇴장을 당한 뒤 과격한 행동으로 논란이 됐다. KBO가 이례적으로 1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렸고, 팬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하주석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했다. 

징계 기간 퓨처스 팀과 잔류군이 있는 서산에서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어린 후배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초심으로 돌아갔다. 묵묵히 땀 흘리며 내일을 준비하는 후배들을 위해 서산구장에 커피차를 쏘기도 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1군 선수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담아 선물을 돌렸다.  

하주석의 변화는 경기력으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5일 1군 복귀 후 9경기에서 타율 4할(35타수 14안타) 1홈런 4타점 OPS 1.018로 타격감을 회복했다. 지난 14일 사직 롯데전에선 체크스윙 판정에 어필하다 퇴장을 당한 외국인 타자 마이크 터크먼을 앞장서서 말리기도 했다. 

한화는 전반기를 25승59패1무(승률 .293) 10위로 마쳤다. 3년 연속 최하위는 예상했지만 3할도 안 되는 승률로 추락할 줄은 몰랐다. 후반기에는 순위를 떠나 어떻게든 분발해서 승률을 높여야 한다. 진심으로 반성한 하주석의 선물이 후반기 한화의 반등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22
6명이나 영입했는데 순위가?...토트넘보다 더 간절한 클럽 4팀 군주
22-07-22 00:52
16521
어떻게 이걸 놓치지?...SON 절친, 빈 골문 앞에서 득점 실패 장그래
22-07-21 23:39
16520
"요미우리, 코로나 쇼크"…확진자 40명 추가, 성적도 추락 조폭최순실
22-07-21 21:48
16519
김민재 영입하라니까...'수비불안 노출' 에버튼, 0-4 '대패' 떨어진원숭이
22-07-21 20:18
16518
미니게임 분석하는법 + 1 천상계갓한
22-07-21 10:47
16517
토트넘 MF에 완전히 꽂혔다... 이적료 없는 맨유 출신 '후순위' 정해인
22-07-21 08:17
16516
'주급 2억8000 스타여, 우리에게로 오라' 승격팀의 패기 해적
22-07-21 07:06
16515
KIA서 퇴출됐지만 행복…빠르게 새 직장 구했다 장사꾼
22-07-20 23:52
16514
'짠돌이' 레비 회장이 달라지더니…이적료 지출 '1위' 등극 순대국
22-07-20 21:57
16513
소뱅 이거 먼 지랄이냐 원빈해설위원
22-07-20 20:17
16512
8년 계약 거부하고 최고 시즌… 모험 통한 SD 에이스, 잭팟 터뜨리나 가츠동
22-07-20 07:05
16511
판 점점 커진다, "인터밀란 김민재 바이아웃 발동" 조폭최순실
22-07-20 05:04
16510
'성형 중독' 호날두, 이제는 성기도 보톡스 수술..."커 보이는 것이 목적" 장그래
22-07-20 03:03
16509
못 먹겠다더니 한그릇 뚝딱, SSG에 추가된 짜장면 홀릭 떨어진원숭이
22-07-20 01:11
VIEW
가방 60개 선물, 캡틴의 진심 "미안한 마음, 후반기 힘내자" 정해인
22-07-19 23:58
16507
토트넘 '942억 MF' 영입으로 최고의 공격진 완성한다 "이적 가능성 있다" 홍보도배
22-07-19 22:58
16506
5년 계약→1년 만에 이적?…"펩이 강력히 원한다" 장사꾼
22-07-19 21:48
16505
T1 '페이커' 이상혁 법률 대리인 "선처 없다" 순대국
22-07-19 20:44
16504
야유 속에 158km’ 고우석의 진심, “이대호 선배라서 더 멋있게 보였던 거다. 감사드린다” 원빈해설위원
22-07-19 19:57
16503
가자마자 클래스 증명...베일, 데뷔전서 "수비수 바보 만들었다" 소주반샷
22-07-19 06:53
16502
올스타전 야유’ 감독은 속상했다, “오승환 사정 몰랐다…황대인이 투수로 준비했는데” 곰비서
22-07-19 05:43
16501
토트넘전은 쇼케이스' 양현준, 슈퍼스타 탄생 예고 와꾸대장봉준
22-07-19 04:37
16500
심준석 미국가면 KIA는 고민 폭탄...논란의 153km 대학 에이스 선택? 철구
22-07-19 03:00
16499
자하, 아스널 스타 공개 저격 "같이 있는 게 지옥이다" 손예진
22-07-19 0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