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만도 6이닝 무실점, 라가레스 2안타 쐐기 2타점. 새 외인 승리 합창 SSG, LG에 6대3 설욕

129 0 0 2022-07-27 21:59: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SSG 랜더스의 새 외국인 투수와 타자가 모두 웃었다.

SSG는 2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서 새 외국인 투수 숀 모리만도의 호투와 새 외국인 타자 후안 라가레스의 쐐기 2타점 안타 등으로 6대3의 승리를 거뒀다.

모리만도는 최고 151㎞의 빠른 볼을 앞세워 6이닝 동안 LG 타선을 2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막으면서 첫 등판에서 첫 승을 챙겼다. 전날 첫 출전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던 라가레스도 이날은 5회말 두번째 타석에서 데뷔 첫 안타를 친 데 이어 6회말엔 2사 만루서 2타점 적시타를 쳐 첫 타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모리만도와 LG 선발 임찬규의 초반 선발 싸움이 재미있었다. 둘 다 상대 타선을 잘 막아내면서 경기가 접전 양상으로 흘렀다.

LG에게 먼저 선취점 기회가 왔다. 3회초 1번 박해민의 볼넷과 3번 김현수의 안타로 2사 1,2루의 첫 득점권 기회를 잡았으나 4번 채은성이 친 큰 타구가 펜스앞에서 좌익수 후안 라가레스에게 잡혔다.

SSG는 LG 선발 임찬규에게서 4회까지 이렇다할 득점권 기회를 잡지 못했으나 5회말 한방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1사 후 6번 한유섬이 풀카운트 승부끝에 6구째 140㎞의 몸쪽 직구를 제대로 잡아채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포를 날렸다.

6회말 확실하게 SSG로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2사후 3번 최 정의 내야안타와 4번 전의산의 우전안타, 5번 박성한의 볼넷으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 한유섬이 LG 두번째 투수 이우찬으로부터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2-0으로 앞선 SSG는 7번 라가레스가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2타점 좌전안타를 때려내 4-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라가레스의 첫 타점이었다.

LG에게도 기회가 왔다. 7회초 2사 1,2루의 기회를 놓친 LG는 8회초 상대 구원투수 문승원을 상대로 박해민과 문성주의 연속안타와 채은성의 몸에 맞는 볼로 1사 만루의 가장 좋은 기회를 잡았다. 가르시아에게 해결의 기회가 온 것. 왼쪽 타석에 들어선 가르시아는 풀카운트 승부끝에 중견수 바로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를 쳐 LG의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1-4. 이어 오지환의 1루수앞 땅볼로 1점을 더 따라붙은 LG는 2사 2,3루서 유강남이 유격수앞 땅볼로 물러나며 추격의 불씨가 꺼졌다.

큰 위기를 넘긴 SSG는 8회말 전의산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했고, 이어진 1사 3루서 한유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해 6-2, 다시 4점차로 만들면서 LG의 추격권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아직 끝난게 아니었다. LG는 9회초 문성주의 내야안타로 1점을 추격하고 이어 연속 볼넷으로 2사 만루의 마지막 기회를 잡았으나 가르시아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LG는 전날 4개의 홈런을 터뜨렸던 가공할 타선이 이날은 찬스에서 침묵한데다 위기 상황에서 상대 왼손 타자를 잡으려고 낸 왼손 투수들이 오히려 점수를 내주면서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603
C.팰리스, 구단 역사상 최초로 '뮌헨 선수' 영입...계약 기간 5년 6시내고환
22-07-28 23:48
16602
이적료 '4000억' 요구 이유 있었네...미니 홀란드, 리버풀 수비진 초토화 뉴스보이
22-07-28 22:01
16601
'손흥민 태클→발목 부상' 에버튼 MF, 소속팀서 방출 위기 불쌍한영자
22-07-28 20:24
16600
"널 지켜준 게 누군데?" 영입에 불만 품은 감독과 단장의 몸싸움 유출… '콩가루' 우려 받는 토리노 원빈해설위원
22-07-28 17:08
16599
이젠 거상이라고 불러주세요...'2750억' 맨시티, EPL 판매 역대 1위 달성 질주머신
22-07-28 16:00
16598
양키스 '공갈포' 포기하나…안타제조기 트레이드 영입 곰비서
22-07-28 15:47
16597
‘희귀병’ 앓는 트라웃, “내 커리어는 아직 안 끝났다” 손예진
22-07-28 14:34
16596
SD 김하성의 본능적 수비, 이젠 얘깃거리도 아니다 호랑이
22-07-28 13:04
16595
'1회 6득점 폭발' 다저스, 워싱턴 초전박살 냈다...2연패 탈출 [LAD 리뷰] 가습기
22-07-28 12:15
16594
[공식발표] 김민재 등번호 '3번', 나폴리 핵심 예고...'훈련도 소화' 미니언즈
22-07-28 11:24
1659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7-28 09:33
16592
4연속 벤치+강제 센터백+감봉 협박에도 “안 떠나 (더)용” 불도저
22-07-28 07:46
16591
“EPL에서 가장 흥미로운 선수” SON과 토트넘 날개 맡나 사이타마
22-07-28 02:53
16590
벤투호, 일본에 또 0-3 참패…동아시안컵 4연패 불발 이아이언
22-07-28 01:21
16589
'상상 그 이상' 충격의 더그아웃 멘붕 송구→역대급 11:10 졸전인가, 대첩인가 캡틴아메리카
22-07-27 23:47
VIEW
모리만도 6이닝 무실점, 라가레스 2안타 쐐기 2타점. 새 외인 승리 합창 SSG, LG에 6대3 설욕 가츠동
22-07-27 21:59
16587
일본은 잡아야지 군주
22-07-27 20:36
16586
작업모 쓰고 연장 들었다... 폭격기 마틴 아담 울산 왔다... '헝가리 전역에 공개' 원빈해설위원
22-07-27 17:06
16585
'충격 트레이드 MF', 반전 경기력...사비는 "원래 좋아하던 선수였어" 질주머신
22-07-27 16:29
16584
'인간이 기록한 최고의 골'→'충격의 힐킥' 한방에 영국이 뒤집어졌다 곰비서
22-07-27 15:19
16583
센스 넘치네...'계백 장군' 된 김민재 (伊 매체) 와꾸대장봉준
22-07-27 13:18
16582
자상한 에릭센, 아약스 후배 데리고 맨유 첫 출근..."형만 따라와" 애플
22-07-27 12:31
16581
'더 용 센터백 눈길'...팀에 남고 싶은 선수 베스트 11 화제 호랑이
22-07-27 11:22
16580
'SON 바라기' 리버풀 클롭의 경계, "토트넘, 여름 이적 상황서 보강 착실하다" 미니언즈
22-07-27 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