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널 지켜준 게 누군데?" 영입에 불만 품은 감독과 단장의 몸싸움 유출… '콩가루' 우려 받는 토리노

151 0 0 2022-07-28 17:08: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중위권에 안착했던 이탈리아 세리에A 구단 토리노가 부진한 선수 영입에 이어 핵심 인사들의 몸싸움 영상이 유출되면서 여러모로 큰 우려를 받고 있다.

토리노가 최근 화제를 모은 건 이반 유리치 감독과 다비데 바냐니 단장이 당장이라도 주먹을 날릴 것처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유출됐기 때문이다. 마르코 펠레그리 팀 매니저가 둘 사이를 떼어놓지 않았다면 싸움이 더 심각해질 수도 있었다. 주차장에서 벌어진 싸움을 근처 난간 뒤에서 몰래 찍은 영상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영상을 유출한 게 누군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의혹이 일파만파 퍼졌다. 특히 잘 들리지 않는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화제였는데, 바냐티 단장이 "너를 그 XXX로부터 지켜준 건 나밖에 없어!"라고 소리쳤기 때문이다.

잘 들리지 않는 인명은 우르바노 카이로 토리노 회장이라는 것이 정설로 굳어졌다. 카이로 회장은 구단 경영과 선수 영입을 마음대로 주무르려는 성향으로 유명하다.

특히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카이로 회장의 행보는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수비수 글레이송 브레메르가 유벤투스로 이적하며 4,100만 유로(약 545억 원)나 되는 수입을 벌어들였으며 공격수 안드레아 벨로티는 계약만료로 떠났다. 주전급이었던 미드필더 톰마소 포베가, 조십 브레칼로, 데니스 프라에트의 임대복귀까지 겹쳐 전력에 큰 구멍이 난 상태다.

전력 공백이 큰 가운데, 이탈리아 대표 미드필더 사무엘레 리치와 유망주 공격수 피에트로 펠레그리 등을 영입하긴 했지만 떠난 선수들을 대체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설령 이적시장 막판에 뒤늦게 몇 선수를 추가 영입한다 해도 손발을 맞추는 데 시간이 걸린다.

이처럼 선수단 구성이 성에 차지 않자 유리치 감독이 단장에게 이 점을 따지고 들었고, 단장은 중간에 낀 처지임을 토로했다는 짐작이 널리 퍼져 있다. 진위와는 별개로 카이로 회장이 팬들에게 미운털이 박혀 있다 보니 대두되는 가설이다.

바냐티 단장의 항변을 들은 유리치 감독은 냉소적인 태도로 "그 사람은 널 없애버리고 싶어 할 뿐이야. 내게 가까이 오지 말고 꺼져버려"라고 답변한 듯 들린다.

또한 영상이 촬영된 각도와 위치로 볼 때 아무래도 선수가 찍은 것 같다며, 최소한 구단 내부자가 유출한 것이 분명하다는 짐작도 힘을 얻었다. 이는 내분의 조짐을 의미한다.

바냐티 단장은 영상이 유출된 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를 통해 "대화를 한 건 맞다. 보셨다시피 그리 좋은 장면은 아니었다. 하지만 진정 일에 진심인 사람들이 대화를 나누다보면 그런 일도 있기 마련"이라며 "해야 할 말을 한 뒤에는 화해했다. 우리 둘 다 정직하고 면전에서 이야기하는 성격이다. 오히려 그 대화 덕분에 건설적인 방향으로 일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며 별 일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감독은 신속한 선수 영입을 원하는 게 당연하고, 구단 입장에서는 시장 상황이 어려워도 최선을 다한다. 감독이 원하는 선수를 구해 줄 것이다"라며 선수 수급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는 점도 인정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널 지켜준 게 누군데?" 영입에 불만 품은 감독과 단장의 몸싸움 유출… '콩가루' 우려 받는 토리노 원빈해설위원
22-07-28 17:08
16599
이젠 거상이라고 불러주세요...'2750억' 맨시티, EPL 판매 역대 1위 달성 질주머신
22-07-28 16:00
16598
양키스 '공갈포' 포기하나…안타제조기 트레이드 영입 곰비서
22-07-28 15:47
16597
‘희귀병’ 앓는 트라웃, “내 커리어는 아직 안 끝났다” 손예진
22-07-28 14:34
16596
SD 김하성의 본능적 수비, 이젠 얘깃거리도 아니다 호랑이
22-07-28 13:04
16595
'1회 6득점 폭발' 다저스, 워싱턴 초전박살 냈다...2연패 탈출 [LAD 리뷰] 가습기
22-07-28 12:15
16594
[공식발표] 김민재 등번호 '3번', 나폴리 핵심 예고...'훈련도 소화' 미니언즈
22-07-28 11:24
1659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7-28 09:33
16592
4연속 벤치+강제 센터백+감봉 협박에도 “안 떠나 (더)용” 불도저
22-07-28 07:46
16591
“EPL에서 가장 흥미로운 선수” SON과 토트넘 날개 맡나 사이타마
22-07-28 02:53
16590
벤투호, 일본에 또 0-3 참패…동아시안컵 4연패 불발 이아이언
22-07-28 01:21
16589
'상상 그 이상' 충격의 더그아웃 멘붕 송구→역대급 11:10 졸전인가, 대첩인가 캡틴아메리카
22-07-27 23:47
16588
모리만도 6이닝 무실점, 라가레스 2안타 쐐기 2타점. 새 외인 승리 합창 SSG, LG에 6대3 설욕 가츠동
22-07-27 21:59
16587
일본은 잡아야지 군주
22-07-27 20:36
16586
작업모 쓰고 연장 들었다... 폭격기 마틴 아담 울산 왔다... '헝가리 전역에 공개' 원빈해설위원
22-07-27 17:06
16585
'충격 트레이드 MF', 반전 경기력...사비는 "원래 좋아하던 선수였어" 질주머신
22-07-27 16:29
16584
'인간이 기록한 최고의 골'→'충격의 힐킥' 한방에 영국이 뒤집어졌다 곰비서
22-07-27 15:19
16583
센스 넘치네...'계백 장군' 된 김민재 (伊 매체) 와꾸대장봉준
22-07-27 13:18
16582
자상한 에릭센, 아약스 후배 데리고 맨유 첫 출근..."형만 따라와" 애플
22-07-27 12:31
16581
'더 용 센터백 눈길'...팀에 남고 싶은 선수 베스트 11 화제 호랑이
22-07-27 11:22
16580
'SON 바라기' 리버풀 클롭의 경계, "토트넘, 여름 이적 상황서 보강 착실하다" 미니언즈
22-07-27 10:03
16579
즐거운 하루도세요 ~! 크롬
22-07-27 09:34
16578
EPL 최고 미인이 남긴 '감동 이별사'→"맨시티는 나에게 영원한 블루"→팬들 열광 찌끄레기
22-07-27 05:24
16577
'어이없는 주루사' 타율 1위의 배신, 약속의 땅에서 9위 추락이라니 치타
22-07-27 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