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케' 듀오급 브로맨스, 토트넘에 '절친 사이' 또 있었다

95 0 0 2022-08-04 12:43: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디 애슬레틱

[포포투=김환]

토트넘 훗스퍼에서 브로맨스를 보여주고 있는 선수들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만이 아니었다.

영국 '디 애슬레틱'의 찰리 에클셰어 기자는 맷 도허티와 에릭 다이어가 보여주고 있는 브로맨스를 소개했다. 에클셰어 기자는 지난달 토트넘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영국에서 함께 건너와 토트넘을 따라다니며 취재했던 기자다.

도허티와 다이어는 언뜻 보면 데이트를 즐기러 온 사이 같았다. 두 선수들은 서울 삼청동에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을 방문해 전시품들을 관람했고, 이를 SNS에 게재하며 우정을 과시했다. 끝이 아니었다. 다이어는 도허티가 기른 수염을 SNS에서 평가하고, 선수들이 케인과 함께 모여 다이어가 프리시즌 친선전이었던 팀 K리그와의 경기에서 터트린 중거리골을 분석하는 등 상당히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휴가도 함께 보냈다. 에클셰어 기자는 "다이어와 도허티는 지난 5월 휴가 중 모나코에서 열린 F1 그랑프리를 보러 갔고, 1월에도 함께 여행을 떠났고, 지난 여름에는 미국 프로농구(NBA)를 관람하기 위해 미국 마이애미를 방문했다"라며 두 사람이 얼마나 친한 사이인지 전했다.

서로의 집에도 드나드는 사이였다. 다이어는 '디 애슬레틱'과의 인터뷰에서 "도허티와 나는 훈련장 밖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다. 도허티는 항상 내 집에 와서 내 음식을 먹고 있다. 이게 아마 브로맨스일 것이다"라며 도허티와의 친분을 드러냈다.

또한 다이어는 "케인을 생각하면 좀 아쉽다. 사실 우리는 '트리오'다"라며 케인을 포함해 셋이서 상당히 친하다고 말했다.

다이어는 원래 얀 베르통언, 무사 뎀벨레와 친했다. 하지만 베르통언과 뎀벨레는 모두 토트넘을 떠났고, 다이어는 새 친구인 도허티를 사귄 것이다. 다이어가 이렇게 쉽게 새 절친을 만들 수 있었던 데에는 다이어의 능력과 성격이 한 몫 했다.

에클셰어 기자는 "다이어는 스퍼스에서 접착제와 같은 존재다.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뛰며 10년 넘게 포르투갈에서 살았던 다이어는 브라질 선수들과 즐겁게 대화할 수 있고, 스페인어도 독학했다. 이는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팀에 정착하는 데에 도움이 됐다"라며 다이어가 새로운 선수들과 금세 친해질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낯을 가리지 않고 먼저 다가가는 다이어의 성격이 새 절친인 도허티를 사귀게 해준 것이었다. 



guest01.png 허술하지않은허슬 가즈아 가즈아 베픽에서 베스트 되즈아 + 댓글모음
2022-08-04 13:21:00

감사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697
SON 절친 방출 가능성↑...토트넘, '만 19세' 신성 LB 영입 관심 떨어진원숭이
22-08-04 15:36
16696
아쉬운 렌 단장 "김민재 영입, 너무 치열했다… UCL 나가는 팀과 경쟁" 이영자
22-08-04 14:45
16695
사실상 계약해지 통보, 등번호도 안 준다 순대국
22-08-04 13:27
VIEW
'손-케' 듀오급 브로맨스, 토트넘에 '절친 사이' 또 있었다 + 1 군주
22-08-04 12:43
16693
"아무도 안 반겨"... 호날두 사태, 결국 파국으로 치닫았다 가습기
22-08-04 11:26
16692
'호날두, 약해보이는 맨유에서도 2진급'…맨유, 22-23시즌 예상 베스트11 미니언즈
22-08-04 10:03
16691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2-08-04 09:38
16690
졸지에 우승 후보에서 꼴찌팀으로, 비운의 홈런왕 "얼마나 화가 날까" 순대국
22-08-04 07:39
16689
470억 日투수 조기 교체, 필승조 부진…토론토 3연승 상승세 끝 원빈해설위원
22-08-04 05:53
16688
황의조, 황희찬 새 동료 되나…울버햄튼, 이적료 40억 오퍼 픽도리
22-08-04 04:28
16687
프리미어리그 인종차별 반대 무릎 꿇기 세레머니, 특정 경기에만 해골
22-08-04 03:10
16686
'감히 데 헤아를?' 승격팀 간 맨유 GK, 팬들도 돌아섰다 곰비서
22-08-04 01:14
16685
SON도 못 잡은 마음, 콘테가 잡았다... "토트넘, 케인 연장계약 확신" 와꾸대장봉준
22-08-03 23:51
16684
올만에 ㅎㅎ 가터벨트
22-08-03 22:38
16683
'김현수 2타점+임찬규 첫 QS+고우석 통산 110세이브' LG, 롯데에 전날 패배 설욕 장사꾼
22-08-03 22:11
16682
'주전급 아닌데 960억은 낭비'…토트넘, 메디슨 영입에 회의적 장그래
22-08-03 19:53
16681
'임대로라도 와줘!'...무리뉴가 원한 PSG 살림꾼, 로마행 임박 정해인
22-08-03 18:38
16680
모리뉴 또 세리에A 대표 공격수 품는다…이번에도 '공짜' 이영자
22-08-03 17:01
16679
토트넘 중원 못 뚫습니다...EPL 태클왕이 2명이나 군주
22-08-03 15:53
16678
"아프리카 선수는 더 이상 안 사" 나폴리 회장, 돌발 발언.. 왜? 조폭최순실
22-08-03 14:33
16677
토트넘 '신입 베테랑'에 반했다…"콘테 전술 가르쳐주더라" 손나은
22-08-03 12:21
16676
英매체 "다이어트 시작한 루카쿠, 날씬해졌어!"...글쎄? 아이언맨
22-08-03 11:14
16675
"김민재는 쿨리발리가 아냐.. 몇 광년 떨어져 있어" 伊 전문가 물음표
22-08-03 09:51
1667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8-03 0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