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최고연봉 스타, 우유값-전화비도 안냈다" 폭로...도대체 '짠돌이'는 누구?

107 0 0 2022-09-25 04:58: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우유값도 내지 않았다. 장거리 전화비용도 구단에 넘겼다. 밥값이 나오면 청구서를 후배들쪽으로 툭 쳤다.

이정도면 거의 최저 임금 수준을 받아서 낼 돈이 없는 듯 하다. 그런데 영국 프리미어 리그 최고 연봉 선수의 행태라면 믿어지겠는가? 정말 이정도면 짠돌이 중에 짠돌이, 왕소금 짠돌이 일듯하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최근 전직 축구 선수가 팟 캐스트에 나와서 전직 동료, 그것도 당시 EPL최고 연봉자의 기행을 소개했다.

이 자린고비의 주인공은 이탈리아 출신의 천재 스트라이커 파브리치오 라바넬리이다. 그는 1990년대 중반 이탈리아 최고의 공격수였다. 특히 그는 골을 넣은 후 유니폼으로 얼굴을 덮는 세리머니의 주인공이다. 지금은 이렇게 할 경우 경고를 받는다.

라바넬리의 기행을 폭로한 사람은 당시 미들즈브러의 팀 동료 크레이그 히그넷이다. 그는 한 인터넷 방송에 나와서 당시 천재 공격수의 기행을 소상히 밝혔다.

때는 199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라바넬리는 1996년 유벤투스에서 미들즈브러로 이적했다. 당시 주급은 4만2000파운드, 한화로 약 6500만원을 받는다. 지금이 아니라 26년전이기에 엄청난 금액이다. 연봉으로 따지면 750만 파운드, 약 115억원이나 받았다. 당시 EPL 최고 연봉이었다.

이런 선수가 벌인 짠돌이 행태를 자세히 들여다 보자. 우선 그는 우유 배달원의 우유값 4.50파운드, 약 9000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내가 당신에 유제품을 마시는 것을 영광으로 알아라.” 돈을 내지 않은 이유였다.

히그넷은 팟 캐스트에서 “아마도 그는 자기가 힘들게 번 돈을 쓰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히그넷은 또한 라바넬리가 가족이나 친구들, 또는 측근과 외식을 하면 한번도 돈을 내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음식이 나오면 그것을 맛있게 먹고는 마지막에는 손가락으로 청구서를 튕긴다. 후배들이나 나이가 어린 사람에게 돈을 내라고 할 정도였다”는 것이 히그넷의 회상이다.

아니면 실컷 먹은 라바넬리는 계산서를 들고 온 웨이터를 세워 놓은 채 “계산서를 보고 보고 또 보면서 아니다, 이건 아니다, 정말 아니다”라며 “일어서서 자신이 먹지 않은 음식을 가리킬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탈리아에 있는 가족들과 장거리 전화 요금도 구단에 슬쩍 밀어넣었다고 한다. 자그마치 5000파운드를 선수 계정을 처리하는 직원에게 지불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짠돌이 생활을 했던 라바넬리는 은퇴후 무엇을 했을까? 2005년에 은퇴한 그는 유벤투스 유스팀 감독을 역임했으며 프랑스의 AC 아작시오 사령탑도 지냈다.

현재 그는 스카이 이탈리아, 폭스 스포츠, 미디어셋 등에서 전문 해설자로 일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62
콘테 후회하지? '김민재' 놓치다니... "괴물 수비수, 헐값이었다" 타짜신정환
22-09-26 21:01
17361
이강인 카메룬 전 뛰냐 질문에… 벤투 “구단에서 먼저 기회 받아야” 동문서답 정해인
22-09-26 19:58
17360
첼시 역사상 '최악의 선수'... 복귀 의지조차 없는 '먹튀' 섹시한황소
22-09-26 07:27
17359
프랑스 ㅋㅋㅋㅋ 어이털리네 사이타마
22-09-26 06:11
17358
한때 손흥민 경쟁자, "토트넘 떠난 이유? 포체티노 때문에" 6시내고환
22-09-26 04:52
17357
896억 주고 왜 샀어? “173분 존재감 없다” 날선 비판 뉴스보이
22-09-26 02:43
17356
'한일 월드컵 재현될 수도'…심상치 않은 유럽의 '부진' 간빠이
22-09-25 23:48
17355
아스널의 실수, 단돈 '42억'에 레알 핵심 MF 영입할 기회 놓쳤다 불도저
22-09-25 21:49
17354
삼성라이온즈, 올 시즌 마지막 기아전 유독 더 뼈 아픈 석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5 20:52
17353
"우리 취재하려면 히잡 써라" 이란 대표팀, 英 여기자에 '황당 요구' 이아이언
22-09-25 18:55
17352
'재앙' 매과이어, 올 시즌 4경기 선발→모두 패배...'잉글랜드는 강등' 정해인
22-09-25 17:15
17351
바르셀로나와 꼬인 실타래 푸나? 시즌 종료 후 ‘체불 해결+인상 논의’ 장사꾼
22-09-25 16:37
17350
"EPL로 다시 돌아와" 클롭, 중원 재편 위해 아스널 출신에도 러브콜 픽도리
22-09-25 15:37
17349
해트트릭 했지만...손흥민, 드리블 성공률 리그 최저 '굴욕' 질주머신
22-09-25 14:06
17348
"투헬을 데려와!" 英 매체 '5연속 무승 잉글랜드, 사우스게이트 경질. 투헬 교체 비판' 와꾸대장봉준
22-09-25 12:54
17347
'피로 물든 호날두' 충격, 체코 골키퍼와 충돌로 유혈사태. 코뼈 골절 의심 철구
22-09-25 11:30
17346
즐거운 하루돠세요 ~ 크롬
22-09-25 08:31
17345
'韓 상대' 포르투갈, 체코 원정서 4-0 대승 가츠동
22-09-25 07:46
17344
'도와줘 콘테' 엉망진창 유벤투스 시즌 후 레전드 복귀 재추진 군주
22-09-25 06:31
VIEW
"EPL최고연봉 스타, 우유값-전화비도 안냈다" 폭로...도대체 '짠돌이'는 누구? 조폭최순실
22-09-25 04:58
17342
케빈 데 브라위너, “메시보다는 호날두와 함께 뛰고 싶다” 타짜신정환
22-09-25 02:12
17341
맨유 11년 만에 수문장 바뀌나…후임 골키퍼 정해놨다 해적
22-09-25 00:07
17340
기본이 안 되는 수비…'총력전' 롯데, 5강 희망 스스로 걷어찼다 이영자
22-09-24 21:56
17339
'5위 지켰다!' KIA, NC에 3-0 완승...이의리 9승+류지혁 4안타 홍보도배
22-09-24 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