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6억 주고 왜 샀어? “173분 존재감 없다” 날선 비판

165 0 0 2022-09-26 02:43: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FC바르셀로나의 오버페이 문제가 또 불거졌다. 올해 1월 맨체스터 시티에 몸담고 있던 페란 토레스(22)를 영입하며 무려 6,500만 유로(896억 원)를 지출했는데, 도대체 왜 샀냐며 곳곳에서 의문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앞둔 스페인 축구대표팀도 토레스 부진 때문에 울상이다.

스페인은 25일 열린 스위스와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에서 1-2로 패했다. 2승 2무 1패 승점 8점으로 리그A 그룹2에서 포르투갈(승점10)에 이어 2위다. 들쑥날쑥한 경기력과 결과로 언론과 팬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스위스전이 끝난 후 스페인 대표팀의 부진한 공격진을 비판했다. 이날 파블로 사라비아(파리생제르맹), 마르코 아센시오(레알마드리드), 토레스(바르셀로나)가 전방 스리톱을 구축했지만, 침묵을 지켰다.

매체에 따르면 세 선수는 소속팀에서 입지가 불분명하다. 확실한 지위를 구축하고 있는 선수들이 없다. 토레스 173분, 아센시오 12분, 사라비아 168분밖에 나서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스페인 유망주로 거액의 이적료를 기록했던 토레스에게 혹평을 쏟아냈다. 스페인 마르카는 공격적인 면에서 존재감이 없었고, 공간 창출도 못했다. 투박한 퍼포먼스는 팀에서 뛰는 시간이 줄었다는 걸 여실히 증명해준다고 날을 세웠다.

토레스는 지난 시즌 중에 맨시티를 떠나 바르셀로나에 입성했고, 리그 18경기에 출전해 4골로 나름 잘 적응해갔다. 그러나 이번 시즌 173분을 소화했다. 리그 5경기 중에 2경기만 선발로 뛰었다. 지난 시즌 도움왕인 우스만 뎀벨레, 이번에 합류한 하피냐에게 밀려 벤치를 지키는 시간이 늘었다.

이적료 총액만 6,500만 유로. 당시 고액 지출을 회의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많았다. 결국, 우려했던 일이 터졌다. 토레스는 바르셀로나, 스페인에서 어디든 뛸 수 있지만, 우선순위로 쓰기 애매한 카드다. 측면에 놓으면 크로스 능력은 좋은데, 돌파 능력이 부족하다. 최전방에 배치됐을 때 전문 공격수처럼 결정지을 수 없다. 무엇보다 바르셀로나에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밀어내기 역부족이다. 본인도, 바르셀로나도, 스페인 대표팀도 고민이다. 지금까지 행보를 보면 바르셀로나가 무리한 지출을 한 건 분명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62
콘테 후회하지? '김민재' 놓치다니... "괴물 수비수, 헐값이었다" 타짜신정환
22-09-26 21:01
17361
이강인 카메룬 전 뛰냐 질문에… 벤투 “구단에서 먼저 기회 받아야” 동문서답 정해인
22-09-26 19:58
17360
첼시 역사상 '최악의 선수'... 복귀 의지조차 없는 '먹튀' 섹시한황소
22-09-26 07:27
17359
프랑스 ㅋㅋㅋㅋ 어이털리네 사이타마
22-09-26 06:11
17358
한때 손흥민 경쟁자, "토트넘 떠난 이유? 포체티노 때문에" 6시내고환
22-09-26 04:52
VIEW
896억 주고 왜 샀어? “173분 존재감 없다” 날선 비판 뉴스보이
22-09-26 02:43
17356
'한일 월드컵 재현될 수도'…심상치 않은 유럽의 '부진' 간빠이
22-09-25 23:48
17355
아스널의 실수, 단돈 '42억'에 레알 핵심 MF 영입할 기회 놓쳤다 불도저
22-09-25 21:49
17354
삼성라이온즈, 올 시즌 마지막 기아전 유독 더 뼈 아픈 석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5 20:52
17353
"우리 취재하려면 히잡 써라" 이란 대표팀, 英 여기자에 '황당 요구' 이아이언
22-09-25 18:55
17352
'재앙' 매과이어, 올 시즌 4경기 선발→모두 패배...'잉글랜드는 강등' 정해인
22-09-25 17:15
17351
바르셀로나와 꼬인 실타래 푸나? 시즌 종료 후 ‘체불 해결+인상 논의’ 장사꾼
22-09-25 16:37
17350
"EPL로 다시 돌아와" 클롭, 중원 재편 위해 아스널 출신에도 러브콜 픽도리
22-09-25 15:37
17349
해트트릭 했지만...손흥민, 드리블 성공률 리그 최저 '굴욕' 질주머신
22-09-25 14:06
17348
"투헬을 데려와!" 英 매체 '5연속 무승 잉글랜드, 사우스게이트 경질. 투헬 교체 비판' 와꾸대장봉준
22-09-25 12:54
17347
'피로 물든 호날두' 충격, 체코 골키퍼와 충돌로 유혈사태. 코뼈 골절 의심 철구
22-09-25 11:30
17346
즐거운 하루돠세요 ~ 크롬
22-09-25 08:31
17345
'韓 상대' 포르투갈, 체코 원정서 4-0 대승 가츠동
22-09-25 07:46
17344
'도와줘 콘테' 엉망진창 유벤투스 시즌 후 레전드 복귀 재추진 군주
22-09-25 06:31
17343
"EPL최고연봉 스타, 우유값-전화비도 안냈다" 폭로...도대체 '짠돌이'는 누구? 조폭최순실
22-09-25 04:58
17342
케빈 데 브라위너, “메시보다는 호날두와 함께 뛰고 싶다” 타짜신정환
22-09-25 02:12
17341
맨유 11년 만에 수문장 바뀌나…후임 골키퍼 정해놨다 해적
22-09-25 00:07
17340
기본이 안 되는 수비…'총력전' 롯데, 5강 희망 스스로 걷어찼다 이영자
22-09-24 21:56
17339
'5위 지켰다!' KIA, NC에 3-0 완승...이의리 9승+류지혁 4안타 홍보도배
22-09-24 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