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골에 무너졌다' 마요르카, 세비야에 0-1 패...이강인 66분

123 0 0 2022-10-16 07:03: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엄청난 원더골이 두 팀의 운명을 갈랐다.

마요르카는 16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에 위치한 비지트 마요르카 에스타디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페인 라리가 9라운드에서 세비야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마요르카는 2승 3무 4패(승점 9점)를 기록, 순위 상승에 실패했고 세비야는 2승 3무 4패(승점 9점)를 기록,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홈팀' 마요르카는 5-3-2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압돈, 이강인, 데 갈라레타, 바바, 산체스, 쿠프레, 코페테, 라이요, 발리엔트, 마페오, 라이코비치가 선발 명단을 채웠다. 이에 맞선 세비야는 4-2-3-1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라멜라, 이스코, 올리베르, 나바스, 라키티치, 구델리, 텔레스, 마르캉, 니앙주, 몬티엘, 부누가 선발로 나섰다.

마요르카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5분 박스 오른쪽에서 산체스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쇄도하던 압돈이 슈팅을 가져갔지만 부누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짧게 패스를 전개했고 데 갈라레타의 크로스를 받은 압돈이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다시 한 번 부누에게 막혔다.

이후 다소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 초반과 달리 세비야가 조금씩 점유율을 높이며 기회를 노렸지만 마무리로 이어지진 못했다. 세비야가 슈팅 찬스를 놓쳤다. 전반 33분 박스 왼쪽에서 올리베르가 정교한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쇄도하던 이스코의 발에 맞지 않았다. 이후에도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세비야가 첫 슈팅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 7분 먼 거리에서 공을 잡은 구델리가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마요르카의 골망을 갈랐다. 리드를 잡은 세비야가 기세를 이었다. 후반 20분 텔레스의 크로스를 구델리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마요르카가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34분 하프 스페이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바타글리아가 왼발로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났다. 마요르카가 계속해서 압박했다. 후반 37분 여러 차례 패스를 통해 기회를 노렸고 박스 안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앙헬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막바지 세비야가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추가시간 하프 스페이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수소가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이후에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세비야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567
이러다 팬 되겠네..."SON 덕에 레전드 대우" 닥터최
22-10-16 20:46
VIEW
'원더골에 무너졌다' 마요르카, 세비야에 0-1 패...이강인 66분 찌끄레기
22-10-16 07:03
17565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에버턴 2대0 완파! 케인-호이비에르 연속골 6시내고환
22-10-16 04:06
17564
22살에 주급 3억 2천 돈방석…"맨시티가 미래 걸었다" 불쌍한영자
22-10-16 02:56
17563
'네베스 PK골' 울버햄튼, 노팅엄에 1-0 승...황희찬 18분 간빠이
22-10-16 01:11
17562
'헛심공방' 레스터, 홈에서 팰리스와 0-0 무...꼴찌 탈출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15 22:59
17561
손흥민, 오늘 밤 에버튼전 '토트넘 역대 신기록' 걸렸다! 섹시한황소
22-10-15 21:05
17560
8타수 7삼진 '굴욕', 62홈런 거포 부진에 홈팬 야유 보냈다 사이타마
22-10-15 07:53
17559
"올 시즌이 마지막 일 거야"...바르사 임대생 운명은 어떻게 될까 가츠동
22-10-15 05:22
17558
맨시티, '큰 거 잡았다'...필 포든 2027년까지 재계약 군주
22-10-15 03:57
17557
"무시 받던 선수, 마요르카 에이스 되다"...집중 조명된 이강인 장그래
22-10-15 02:51
17556
"아무도 손흥민을 잡을 수 없다"(융베리)...HITC "이번 시즌에도 20골 이상 넣을 능력 있어" 조폭최순실
22-10-15 01:33
17555
'울버햄튼 갈래!'...손흥민 지도했던 누누, 제안 진지하게 고려 중 떨어진원숭이
22-10-14 22:49
17554
이승엽 '최강야구 제자' 진짜 품었는데, 왜 "죄송하다" 했을까 타짜신정환
22-10-14 20:30
17553
"김민재 1달 이탈"…나폴리 매체, 아시안컵 걱정 픽샤워
22-10-14 17:09
17552
올림피아코스, 또 광속 탈락… UCL 뛰던 팀, 컨퍼런스 노리는 신세 질주머신
22-10-14 16:11
17551
손흥민만 빛난 챔스 4차전…이주의 선수·이주의 골 싹쓸이 곰비서
22-10-14 13:37
17550
포르투갈 스타 '충격 항명 사태', 교체 좌절에 결국 폭발했다 픽도리
22-10-14 11:22
17549
한일전 패배 카마다, “손흥민 퀄리티 굉장해 세계적” 엄지 극혐
22-10-14 10:59
17548
[단독] 이승엽, 두산 감독 확정...14일 공식 발표, 역대 초보 사령탑 최고 대우 미니언즈
22-10-14 09:12
17547
'정우영 1골 1AS' 프라이부르크, 낭트 4-0 대파…유로파리그 4전 전승 정해인
22-10-14 08:05
17546
맨유 또 ㅈㄹ이냐 해적
22-10-14 05:44
17545
‘호날두-카세미루 선발’ 맨유, 오모니아전 선발 명단 공개 이영자
22-10-14 03:21
17544
이번에도 비참했다...콘테의 고집은 "미스터리" 장사꾼
22-10-14 0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