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101 0 0 2022-11-20 07:30: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코틀랜드 명문 하츠가 이승우(수원FC)를 포기하지 않았다. 끊임없이 구애를 보내고 있다. 

에딘버러 이브닝 뉴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하츠는 이승우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 겨울 이적 시장서 하츠는 이승우 영입을 또 추진할 것"이라면서 "만약 하츠가 이승우를 영입하려면 최고 연봉자로 만들어야 한다. 하츠는 여전히 이승우 영입에 적극적이지만 다른 유럽과 아시아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부담이 커졌다"라고 보도했다. 

이승우는 지난해 말 신트트라위던을 떠나 수원FC에 입단하며 K리그 1에 뛰어 들었다. 입단 당시에는 우려가 컸다. 구단내부에서도 그의 영입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이승우는 기대이상의 성과를 만들었다. 

지난 시즌 이승우는 수원FC 공격의 핵심이었다. K리그1 무대에서 35경기에 출전해 14골과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리그 득점 3위, 공격 포인트(득점+어시스트) 7위다. 화려한 드리블과 정확한 슈팅, 득점 후 선보이는 개성 넘치는 세리머니까지 한 시즌 내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승우를 원하는 하츠는 스코틀랜드 상위권 팀이다. 하츠는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통산 4차례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에 올랐으며 마지막 리그 우승은 1959-1960시즌이었다. 또 스코티시컵 8차례, 스코티시 리그컵을 4차례 우승했다.

에딘버러 이브닝 뉴스는 "수원FC와 계약기간이 얼마남지 않은 이승우에 대해 하츠는 적극적이다. 물론 하츠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클럽들이 이승우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우는 시즌을 마친 뒤 기초군사훈련을 성실히 마무리한 뒤 카타르로 향했다. SBS 월드컵 해설위원 자격으로 카타르에 도착했다. 짧은 머리의 이승우가 대표팀 훈련장에 나타나자 손흥민이 손을 흔들며 반갑게 인사했다.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강인(마요르카) 등 또래 선수들도 이승우의 등장을 반가워했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손준호(산둥)는 거수경례로 답했다.

한편 에딘버러 이브닝 뉴스는 "지난 시즌 수원FC의 간판 선수로 높은 연봉을 받았다. 따라서 그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 하츠는 끊임 없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17958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17957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VIEW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
17951
'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조현
22-11-2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