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123 0 0 2022-11-20 14:08: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를 이야기하자 김승기 감독의 얼굴에는 자연스레 미소가 띄었다.

19일 고양 캐롯과 수원 KT의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맞대결이 펼쳐진 고양체육관.

경기 전 만난 김승기 감독은 김진유에 관한 질문에 “너무 예뻐 죽겠다”며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죽기살기로 한다. 긴장을 놓는 법이 없다. 궂은일을 잘하는 선수는 맞았지만, 실수가 많았다. 이제는 실수가 사라졌다”며 김진유를 칭찬했다.

김승기 감독이 김진유를 예뻐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KT전에서도 나왔다.

캐롯이 끌려가던 시점에 나온 김진유는 이날 25분 23초를 뛰며 무득점을 기록했다. 쫓아가기 위해 득점이 필요한 팀에 무득점 선수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김진유는 스틸 3개를 기록하며 수비에서 힘을 냈다. 공격이 아닌 악착같은 수비로 분위기를 바꾸며 추격을 이끌었다.

리바운드 5개를 기록한 점도 인상적이었다. 하윤기, 아노시케 등이 있는 KT에 비해 골밑이 열세였던 캐롯은 경기 내내 리바운드 싸움에서 고전했다. 그런 가운데에도 김진유는 리바운드를 5개나 잡아냈다. 최현민, 디드릭 로슨에 이은 팀 내 3번째로 많은 숫자였다.



소리 없이 강했던 김진유는 경기 막판 영웅이 될 수 있었다.

70-70 동점 상황에서 맞은 캐롯의 공격. 김강선이 종료 14초를 남기고 3점을 시도했으나 림을 빗나갔다. 리바운드를 내주면 위기로 이어질 수 있는 순간, 김진유가 은노코와 양홍석을 제치고 귀중한 공격 리바운드를 따냈다.

하지만 김진유가 얻어낸 세컨 찬스는 전성현의 슛 실패로 끝났다. 오히려 KT가 한희원의 극적인 버저비터로 승리하며 캐롯은 시즌 4번째 패배를 떠안았다.

김승기 감독은 마지막 장면에 대해 “(김)진유가 마지막에 리바운드를 잡았을 때 남은 시간을 다 쓰더라도 밖으로 나왔어야 한다. 그 시간을 그렇게 흘려보내서 아쉽다. 진유도 앞으로 상황과 시간을 볼 수 있는 능력을 갖추면 된다”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2016년 데뷔한 김진유는 그동안 많은 기회를 잡지 못했으나, 올 시즌 15분 넘게 뛰며 프로 2년차 이후 가장 많은 출전 시간을 소화하고 있다. 악착 같은 수비와 궂은일로 김승기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진유가 캐롯의 핵심 식스맨으로 거듭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VIEW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17958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17957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17955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
17951
'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조현
22-11-20 02:15
17950
‘김한별 28점 19리바운드’ BNK, 창단 첫 5연승 성공 닥터최
22-11-20 01:06
17949
22/23시즌 리그 1골...'1억 파운드' 그릴리쉬, 맨시티에서 쫓겨나나 섹시한황소
22-11-19 19:34
17948
EPL 득점 1, 2위와 뛰어 본 포든..."케인과 홀란드의 차이점은" 박과장
22-11-19 18:46
17947
골닷컴 SON 주급 넘어선다…아스널 MF 연봉 '대폭' 인상 재계약 사이타마
22-11-19 17:31
17946
토트넘 뜻밖의 횡재…'헐값'에 영입 기회 잡았다 해적
22-11-19 16:46
17945
[오픈인터뷰]“제가 잘린 겁니다”…강원 FC 대표직 물러나는 이영표 장사꾼
22-11-19 14:35
17944
세리에A 평정하면 '필수코스'…김민재, 이번엔 유벤투스 '러브콜' 이영자
22-11-19 13:24
17943
나폴리, 입단 1년도 안 된 김민재와 재계약 추진→영국-스페인도 주목 극혐
22-11-19 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