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109 0 0 2022-11-20 12:24: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이재범 기자] 5연승 중인 BNK와 전신인 금호생명의 6연승이 닮은 꼴이다.

부산 BNK가 아산 우리은행과 개막전에서 54-79로 대패를 당한 이후 부천 하나원큐와 시즌 두 번째 경기이자 홈 개막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78-75로 승리한 뒤 5연승을 달리고 있다. 현재 우리은행과 5승 1패로 공동 1위다.

2019~2020시즌 새롭게 창단한 BNK가 최근 3시즌 동안 5승을 거두는데 걸린 경기수는 2019~2010시즌부터 차례로 14경기, 21경기, 19경기였다.

팀 창단 후 최다인 5연승 중이라는 것만으로도 BNK의 시즌 초반 기세가 얼마나 매서운지 잘 알 수 있다.

그렇다면 BNK의 전신 구단인 금호생명과 KDB생명, OK저축은행까지 포함할 때 팀 최다 연승은 어떻게 될까?

금호생명 시절인 2008~2009시즌 때 세운 6연승이 BNK의 전신 구단 포함한 최다 연승 기록이다.

당시 금호생명은 개막전에서 삼성생명에게 54-62로 패한 뒤 시즌 두 번째 경기부터 6연승을 달렸다.

현재 BNK와 똑같은 흐름이다.

첫 승의 상대가 약체라는 게 닮았다. BNK는 하나원큐를, 금호생명은 우리은행을 꺾고 첫 승을 신고했다.

이번 시즌 하나원큐는 최약체이고, 당시 우리은행은 전력이 가장 떨어지는 팀이었다. BNK는 연장 승부 끝에 겨우 이겼고, 금호생명은 전반까지 끌려가다 2점 차이로 힘겹게 첫 승을 맛봤다. 마지막 득점이 자유투 1개 성공이라는 것도 같다.

무엇보다 BNK와 금호생명이 첫 승을 거둔 경기번호가 6번으로 똑같다.



우연의 일치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BNK는 21일 인천 신한은행과 맞붙는다. 신한은행은 금호생명의 7연승을 좌절시켰던 상대다.

BNK는 이번 시즌 1라운드에서 신한은행에게 73-68로 이겼다. 그런데 금호생명도 신한은행과 1라운드 대결에서 74-69, 5점 차 승리를 거뒀다.

당시 금호생명을 이끌던 이상윤 감독은 부임 두 번째 시즌이었다. 현재 박정은 BNK 감독 역시 이번 시즌이 두 번째이다.

BNK는 전신인 금호생명이 6연승을 달릴 때와 닮은 꼴 행보로 5연승 중이다. 21일 신한은행을 꺾는다면 역대 팀 최다 1위인 6연승까지 기록하며, 25일 청주 KB를 상대로 7연승의 도전 기회를 잡는다.

참고로 BNK가 신한은행에게 이기면 아주 짧은 시간이라도 단독 1위에 오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VIEW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17957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17955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
17951
'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조현
22-11-2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