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129 0 0 2022-11-20 18:37: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19년 한국과의 프리미어12 결승전 7회말 조상우를 상대로 적시타를 때린 아사무라.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4년 20억엔'에 이어 또 '4년 20억엔'이다.

라쿠텐 이글스의 주력타자 아사무라 히데토(32)가 20일 '4년 20억엔(약 19억2000만원)'에 재계약했다. 해외 진출이 가능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었지만 잔류를 결정했다. 2019년에 이어 같은 조건에 사인했다.

아사무라는 "라쿠텐에 우승을 하러 왔는데 이루지 못했다. 무엇 때문에 여기에 왔는지 다시 생각해봤다"고 했다. 또 "(올 시즌)후반기에 나도, 팀도 페이스가 떨어졌다. 많은 책임감을 느꼈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는 타율 3할 30홈런 100타점이 내년 시즌 목표라고 했다. 세이부 라이온즈 소속이던 2018년, 3할1푼 32홈런 127타점을 기록했다. 유일하게 3할 30홈런 100타점을 채운 시즌이었다.

세이부에서 9년을 뛰고 2018년 시즌 종료 후 FA로 이적했다. 당시 계약 조건 '4년 20억엔'은 라쿠텐 구단 사상 최고액이었다.

지난 4년간 라쿠텐은 퍼시픽리그 6개팀 중 3~4위를 맴돌았다. 올해는 시즌 중후반까지 상위권 경쟁을 하다가 4위로 떨어졌다.

아사무라는 이름값,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 올 시즌 143경기 전 게임에 출전해 타율 2할5푼2리(532타수 134안타) 27홈런 86타점 73득점 출루율 0.365를 기록했다. 퍼시픽리그 홈런 2위, 타점 3위, 득점 1위, 최다안타와 출루율 5위에 올랐다.

지난 4년간 중심타자로서 꾸준한 활약을 했다. 이 기간 통산 타율 2할6푼5리(1976타수 525안타) 110홈런 349타점을 기록했다. 2020년에는 홈런 1위(32개), 타점 2위(104)에 올랐다. 또 2021~2022년 연속으로 볼넷 1위를 기록했다.

아사무라는 2019년 프리미어 12, 2020년 도쿄올림픽에 일본대표의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한국전에도 출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75
양의지, 4년 만에 두산 컴백 확정인가…NC, 또 FA 놓치나 가츠동
22-11-22 01:41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VIEW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17958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17957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17955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